개헌(改憲) 성취 없이 떠나는 초라한 문재인 정권의 뒷모습

'5년 단임제 대통령제'는 전두환-노태우 신군부가 만든 개헌의 지속...적폐를 따진 다면, 가장 큰 적폐!

문일석 발행인 | 기사입력 2021/01/07 [15:41]

문재인 정권, 임기 말로 진입했다. 그래서 초라해지고 있다. 오는 202239일 대선을 치른다. 그리고 그해 510일 새 대통령이 취임식을 갖는다. 그러하니 올 한 해 동안은 각 당의 대선 후보가 확정되기 때문에 1년 내내 대선계절이다. 거기에다가 4월에는 서울시-부산시의 시장 보궐선거가 있게 된다.

 

임기 말은 으레 정치 불안의 시기이다. 또한 선거가 있기 때문에 집권자의 정치 치적을 평가하게 된다. 문재인 정권도 정치업적의 평가와 비판을 받게 돼 있다. 문재인 정권의 업적 평가 가운데 가장 큰 과오(過誤), 비판을 받아야할 부분이 있다면 개헌 공약을 못 지킨 게 아닐까?”라고 생각한다. 대통령 1인에게 너무 집중된 과도한 권력의 분산을 위한 '내각제', 또는 단임제로 발생하는 정치 문제를 보완하기 위한 '대통령 4년 중임제'가 개헌의 목표였을 것 같다.

 

▲ 문재인 대통령.  문재인 정권은 지금 상태로 라면개헌을 성취하지 못하고개헌공약을 미완(未完)으로 남기고 권부(權府)를 떠나게 됐다.  ©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은 대선 후보 과정과 집권 과정에서 개헌(改憲) 문제에 집착하는 자세를 취했다. 지난 2017년 대선을 치르기 전, 문재인 대선후보는 개헌을 대선공약으로 제시했다. 그는 대담 에세이집 '대한민국이 묻는다(문형렬 작가와의 대담)'라는 대담집(2017116일 출간)을 통해 개헌의지를 피력했다. 이 책에서 개인적으로는 내각제가 더 나은 제도라고 본다고 밝혔다. 기자가 개헌 논의에 내각책임제도 포함되나. 아니면 내각제는 통일 이후 실시하는 게 바람직한가라고 질문하자 내각제에 대해 선을 그을 필요는 없다. 다 검토해야 한다. 내각제가 이론적으로는 우수하다고 해도 지금 우리 현실에 맞는지 구체적으로 살펴봐야 한다. 우리는 대통령제에 맞는 정부 구조가 형성돼 있어 내각제로 바꾸는 게 좋을지, 내각제가 우리 현실에 나은지 충분히 논의해야 한다고 답했다.

 

문재인 정권은 지난 2017510일 출범했다. 출범 직후인 지난 2017519일 오후 청와대 상춘재에서 문재인 대통령, 그리고 5당 원내대표와 첫 오찬 회동이 있었다. 문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개헌 문제를 꺼냈다. 대선 당시 공약으로 내세웠던 개헌의 추진의지를 드러냈다. 당시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의 발표에 따르면 문재인 대통령은 정치권의 개헌논의 과정에 국민 의견을 충실히 수렴해 반영하고, 선거제도 개편도 함께 논의하는 것이 바람직하다는 의견을 제시했다고 한다.

 

지난 2018, 국회에 개헌을 발의했으나 무산됐다. 그해 525, 문재인 대통령은 개헌 무산 관련 문재인 대통령 입장이라는 입장문을 발표했다. 이 입장문에서 촛불 민심을 헌법에 담기 위한 개헌이 끝내 무산됐습니다. 국민과의 약속을 지키지 못해 매우 송구스럽고 안타깝습니다. 국회는 대통령이 발의한 개헌안의 가부를 헌법이 정한 기간 안에 의결하지 않고 투표불성립으로 무산시켰습니다. 국회는 헌법을 위반했고, 국민은 찬반을 선택할 기회조차 갖지 못하게 됐습니다. 국회가 개헌안을 따로 발의하지도 않았습니다. 많은 정치인이 개헌을 말하고 약속했지만, 진심으로 의지를 가지고 노력한 분은 적었습니다. 이번 국회에서 개헌이 가능하리라고 믿었던 기대를 내려놓습니다고 강조하면서 언젠가 국민들께서 개헌의 동력을 다시 모아주시기를 바랍니다. 진심이 없는 정치의 모습에 실망하셨을 국민들께 다시 한 번 송구스럽다는 말씀을 드립니다.”고 밝혔다. 공약(公約)이 공약(空約)이 되는 순간의 발표문이다.

 

지난 20204.15총선에서 더불어민주당이 압승했다. 그러나 재적의원 3분의2((의원 정수 300명 중 200)를 확보하지 못해, 개헌가능 확보에는 실패했다.

 

문재인 정권은 지금 상태로 라면, 개헌을 성취하지 못하고, 개헌공약을 미완(未完)으로 남기고 권부(權府)를 떠나게 됐다. 지키지 못할 공약을 내걸고 대통령에 당선 됐다가 5년 임기를 고스란히 보내고, 임기 말을 맞는 것은 대선 공약으로 국민을 현혹(眩惑)시키고 실적 없이 사라지는 셈이다.

 

▲ 문일석 본지 발행인. Ilsuk Moon Publisher. ©브레이크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개헌을 이루지 못한 것을 자책하기도 했다. 지난 20191016일 제40주년 부마민주항쟁 기념식 기념사에서 저는 지난해 발의한 개헌안에서 헌법전문에 4.19혁명에 이어 부마민주항쟁과 5.18광주민주화운동, 6.10항쟁의 민주이념 계승을 담고자 했습니다. 비록 개헌은 좌절되었지만 그 뜻은 계속 살려나갈 것입니다고 언급했다. 이어 지난 2020518일 제40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의 기념사에서 헌법 전문에 ‘5·18민주화운동을 새기는 것은 5·18을 누구도 훼손하거나 부정할 수 없는 대한민국의 위대한 역사로 자리매김하는 일입니다. 2018, 저는 ‘5·18민주이념의 계승을 담은 개헌안을 발의한 바 있습니다. 언젠가 개헌이 이루어진다면 그 뜻을 살려가기를 희망합니다고 덧붙인 바 있다.

 

'5년 단임제 대통령제'는 전두환-노태우 신군부가 만든 개헌의 지속이었다. 적폐를 따진 다면, 가장 큰 적폐일 수 있다. 그러나 문재인 정권은 이 적폐에 손도 못 대고 사라져야 하는 무능한 신세로 전락했다. 야당 내 개헌지지 의원들을 설득해 개헌찬성 200석을 확보한다면 무난하게 개헌을 할 수 있을 터인데, 묘안이 없을까? 문재인 대통령의 잔여 정치생명을 건 담대한 투척(投擲)을 기대할 수는 없는 것인가? 문재인 대통령, 잔여 임기 내에 마지막 시도를 해볼 수 있는지? 궁금하다. 못하게 되면, 임기 말 권력이라는, 석양의 저문 해는 끝내 어둠으로 사라질 것이다. moonilduk@naver.com

 

*필자/문일석. 시인. 발행인.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The back view of the shabby Moon Jae-in regime leaving without achievement of the constitutional reform

The '5-year single-term presidential system' is the continuation of the constitutional amendment created by the new military departments Doo-Hwan Chun and Tae-Woo Roh...

-Ilsuk Moon Publisher

 

Moon Jae-in regime entered the end of his term. So it's getting shabby. The presidential election will be held on March 9, 2022. And on May 10 of that year, the new president holds the inauguration ceremony. Therefore, the presidential election season is all year round since each party's presidential candidates are confirmed during this year. In addition, there will be an by-election of the mayor of Seoul and Busan in April.

 

The end of the term is usually a period of political unrest. Also, because there is an election, the political performance of the ruling party is evaluated. The Moon Jae-in regime is also subject to evaluation and criticism of his political achievements. In the evaluation of the achievements of the Moon Jae-in regime, if there is a part that deserves criticism, I think, "Isn't it impossible to keep the promise of amendment?" It seems that the goal of the amendment was the'cabinet system' to disperse excessive power that was too concentrated on one president, or the'four-year presidential office system' to compensate for the political problems arising from a single-term system.

 

President Moon Jae-in was obsessed with the issue of constitutional amendment in the process of his presidential candidate and in power. Before the 2017 presidential election, candidate Moon Jae-in presented the amendment as a presidential election pledge. He expressed his willingness to amend the constitution through a dialogue book (published on January 16, 2017) called ``The Republic of Korea Asks (Interview with Author Moon Hyung-ryul)'', a collection of essays. In this book, he said, "Personally, the cabinet system is a better system." The reporter asked, “Is the cabinet responsibility system included in the discussion on the constitution? Or is it desirable to conduct the cabinet system after unification?” Asked, “There is no need to draw a line for the cabinet system. You have to review everything. Even if the cabinet system is theoretically excellent, it is necessary to examine in detail whether it is suitable for our reality. We have to fully discuss whether it is better to switch to a cabinet system or whether the cabinet system is better for our reality as the government structure is in place for the presidential system.”

 

The Moon Jae-in regime was launched on May 10, 2017. On the afternoon of May 19, 2017, right after the inauguration, the first luncheon meeting was held with President Moon Jae-in and the 5th party leader at Sangchunjae in the Blue House. President Moon raised the issue of constitutional amendment here. He showed his willingness to amend the constitution, which he had pledged during the presidential election. According to an announcement by the Blue House spokesman Park Soo-hyun at the time, "President Moon Jae-in presented the opinion that it is desirable to faithfully collect and reflect public opinions in the process of debating constitutional amendments in the political world, and to discuss the reform of the election system together."

 

In 2018, a constitutional amendment was proposed to the National Assembly, but it was destroyed. On May 25th of that year, President Moon Jae-in announced a position saying, "President Moon Jae-in's position on the loss of the constitution." In this position, “The amendment to put the candlelight's public sentiment in the Constitution has been finally destroyed. It is very regrettable and regrettable for not keeping our promise with the people. The National Assembly did not decide whether or not the president's proposed amendment was approved within the period stipulated by the constitution, and the vote was rejected. The National Assembly violated the Constitution, and the people did not even have a chance to choose the pros or cons. The National Assembly did not even propose a separate constitution. Many politicians have spoken and promised amendments to the Constitution, but few have sincerely worked with will. We lay down the expectation that we believed that a constitutional amendment would be possible at this National Assembly,” stressing, “I hope that the people will someday gather the momentum for the amendment. I am regretting once again to the people who would have been disappointed by the state of politics with no sincerity.” This is the announcement at the moment when a pledge becomes a pledge.

 

The Democratic Party together won the 4.15 general election in 2020. However, it failed to secure the possibility of a constitutional amendment because it was unable to secure two-thirds of the registered members (200 out of 300 members).

 

The Moon Jae-in regime, as it is now, could not achieve the constitutional amendment, and left the pledge to amend the constitution as unfinished and left the Kwon-bu (權府). He was elected president with a promise he couldn't keep, and he spent his five-year term intact, and the end of his term was to dazzle the people with his presidential election pledge and disappear without performance.

 

President Moon Jae-in also blamed himself for failing to achieve the constitution. On October 16, 2019, at the commemoration of the 40th anniversary of the Buma Democratic Uprising, “I tried to convey the democratic ideology of the 4.19 Revolution, the Buma Democratic Uprising, the 5.18 Gwangju Democratization Movement, and the 6.10 Uprising in the full text of the Constitution in the amendment proposed last year. Although the amendment was frustrated, the meaning will continue to live.” In the commemorative address of the 40th anniversary of the May 18 Democratization Movement on May 18, 2020, “The '5·18 Democratization Movement' in the entire constitution is the great history of Korea that no one can damage or deny. It's about establishing itself. In 2018, I proposed a constitutional amendment bill containing the ‘Succession of the May 18 Democratic Philosophy’. I hope that if the constitution is revised someday, it will live up to its meaning.”

 

The'five-year single-term presidential system' was the continuation of the constitutional amendments made by the new military departments of Chun Doo-hwan and Roh Tae-woo. If you're looking at the enemy, it may be the biggest enemy. However, the Moon Jae-in regime fell into an incompetent position that had to disappear without even touching this enemy. If we persuade the members of the opposition party to support constitutional amendments and secure 200 seats in favor of the constitutional amendment, we will be able to amend the constitution smoothly. Can't we expect President Moon Jae-in's bold throw for the remaining political life? President Moon Jae-in, can he make his last attempt within his remaining tenure? wonder. If not, the end of term power, the low sun of the sunset, will eventually disappear into darkness. moonilduk@naver.com

 

*Writer/Ilsuk Moon. poet. Publisher.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