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 무장애 시티투어 전용버스 도입

장애인석 확보 등 교통약자 접근성 제고 최우선…광주만의 유일 콘텐츠로 광주관광 아이콘 ‘기대’

이학수기자 | 기사입력 2020/12/14 [22:26]
▲ 광주광역시청 전경     



(광주=브레이크뉴스) 이학수 기자= 내년에 장애인 등 교통약자가 이용할 수 있는 무장애 광주시티투어 전용버스가 운영된다.

 

광주광역시는 무장애 관광환경 조성을 위한 노력의 일환으로 내년 상반기에 장애인석 등을 갖춘 광주시티투어 전용버스 1대를 신규 구입해 운영한다고 14일 밝혔다.

 

광주시는 대표적인 도심관광 상품으로 광주지역 주요 관광지를 한 번에 돌아볼 수 있는 광주시티투어버스가 그동안 장애인 등 교통약자들의 접근이 어려웠던 만큼, 새로 확충되는 전용버스의 구입과정 전반에 있어 무장애 관광환경 조성을 최우선의 가치로 삼는 계획이다.

 

또한, 신규 시티투어 전용버스에 광주만의 특색있는 디자인을 접목하고, 홍보마케팅을 강화해 관광 콘텐츠로서 광주시티투어버스의 상품성 제고에 주력키로 했다.

 

특히, 시티투어 전용버스 구입과 더불어 내년부터 광주시티투어 운영사무가 광주관광전담기구로 전격 출범한 광주관광재단으로 이관됨에 따라 기존 틀을 깨는 보다 혁신적이고 창의적인 홍보마케팅 전략 추진에 나설 계획이다.

 

내년 상반기 중 전용버스 구입 절차가 완료되면, 시티버스에 광주만의 특색있는 관광자원을 담은 디자인을 입혀 광주에 와야만 볼 수 있는 광주만의 ‘유일 콘텐츠’로서 관광 아이콘으로 성장시킨다는 전략이다.

 

이를 위해 내년 1월 시민, 전문가, 언론, 관광단체를 비롯해 광주시와 시의회, 광주관광재단 등 민・관이 함께 참여하는 ‘광주시티투어 버스 구입 TF팀’을 구성해 버스 종류와 형태를 결정하게 된다.

 

‘광주시티투어 버스 구입 TF팀’에서는 장애인석 설치・개조 가능 여부와 1층・2층 개방형 버스 등 버스 구조의 홍보 효과성, 유지관리 용이성 등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다.

 

광주시는 시티투어버스를 활성화하기 위해 내년 2월 열리는 제13회 광주비엔날레 기간에 ‘시티투어 비엔날레 특별노선’을 운영하고, 전남의 ‘남도 한바퀴’ 버스와 연계한 광주・전남 공동 여행노선을 개발해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대비한 국내외 관광객 유치에 집중할 예정이다.

 

또한, 광주시티투어 순환형・테마형 노선을 널리 알릴 수 있는 온오프라인 홍보행사 기획 및 할인제도 시행 등 기존 노선에 대한 이미지 제고와 신규 관광객 유입을 위한 대내외 홍보마케팅 전략도 추진한다.

 

한편, 광주시티투어 버스는 총 4대를 ▲무등산지질명소투어, 전당권 문화관광투어,빛고을남도투어, 체험관광콘텐츠투어(예약제)등 순환형과 ▲100년의 버스, 오월의 버스 등테마형으로 나눠 6개 노선에서 운영되고 있다.

 

김준영 광주시 문화관광체육실장은 “교통약자의 접근성을 최우선 가치로 둔 광주시티투어 전용버스 추가 운영은 광주시가 무장애 관광도시로 한발 나아간다는데 의미가 있다”며 “광주를 대표하는 관광 아이콘으로 자리잡을 수 있도록 보다 다양한 콘텐츠를 담아내고 적극 알리는데 힘쓰겠다”고 말했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wangju City introduces a barrier-free city tour dedicated bus

The top priority for improving accessibility for people with disabilities such as securing seats for the disabled... Gwangju tourism icon'expectation' as the only content in Gwangju

 

(Gwangju = Break News) Reporter Haksoo Lee = Next year, a dedicated bus for the barrier-free Gwangju City Tour will be operated, which can be used by people with disabilities and other transportation disadvantages.

 

Gwangju Metropolitan City announced on the 14th that as part of its efforts to create a barrier-free tourism environment, it will purchase and operate a new Gwangju City Tour dedicated bus with seats for the disabled in the first half of next year.

 

Gwangju City is a representative city tour product, and the Gwangju City Tour Bus, which allows you to visit major tourist attractions in Gwangju at once, has been difficult for people with disabilities and other transportation disadvantages. Therefore, the creation of a barrier-free tourism environment is the top priority in the entire purchase process of newly expanded dedicated buses. It is a plan to be valued.

 

In addition, Gwangju's unique design was applied to the new city tour bus, and the promotion marketing was strengthened to focus on enhancing the marketability of the Gwangju city tour bus as a tourism content.

 

In particular, as the Gwangju City Tour operation office will be transferred to the Gwangju Tourism Foundation, which has been fully launched as the Gwangju Tourism Organization, in addition to the purchase of a dedicated city tour bus, we plan to pursue a more innovative and creative PR marketing strategy that breaks the existing framework.

 

When the exclusive bus purchase process is completed in the first half of next year, it is a strategy to grow into a tourism icon as Gwangju's unique'content' that can only be seen by coming to Gwangju by wearing a design containing Gwangju's unique tourism resources on the city bus.

 

To this end, in January next year, the'Gwangju City Tour Bus Purchase TF Team' will be formed to determine the type and type of buses, in which citizens, experts, media, tourism organizations, as well as the Gwangju City, City Council, Gwangju Tourism Foundation, and other public and private sectors participate. .

 

The “Gwangju City Tour Bus Purchasing TF Team” will discuss whether seats for the disabled can be installed and renovated, the effectiveness of public relations, and ease of maintenance of bus structures such as the 1st and 2nd floor open buses.

 

Gwangju City operates the'City Tour Biennale Special Route' during the 13th Gwangju Biennale held in February next year to revitalize the city tour bus, and developed the Gwangju-Jeonnam joint travel route in connection with the'Namdo One Round' bus in Jeonnam. In preparation for the'corona' era, it will focus on attracting domestic and foreign tourists.

 

In addition, the promotion of internal and external PR marketing strategies for the influx of new tourists and enhancing the image of existing routes, such as planning on/offline promotional events and implementing a discount system that can widely publicize Gwangju City Tour circulation-type and theme-type routes.

 

On the other hand, the Gwangju City Tour bus consists of 4 vehicles ▲ Mudeung Mountain Geosite Tour, Jeondang Area Cultural Tourism Tour, Bitgoeul Namdo Tour, Experience Tour Content Tour (reservation system) and other themes such as 100 Year Bus and May Bus. It is divided into hyungs and operated on six routes.

 

Kim Joon-young, head of the Gwangju City Culture and Tourism Sports Department, said, “The additional operation of a dedicated bus for Gwangju City Tour, which puts the accessibility of the traffic weak as a top priority, is meaningful that Gwangju City will take a step forward as a barrier-free tourism city.” We will try our best to include more diverse contents so that we can actively inform them.”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 전남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