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검찰총장이 해임당한다면? 문재인 대통령 무너질까?

“문재인 대통령은 연말까지 공수처를 출범시켜 윤석열을 강하게 압박할 것...”

김정기 칼럼니스트. | 기사입력 2020/12/02 [13:50]

▲ 김정기 칼럼니스트.    ©브레이크뉴스

서울행정법원 행정4부는 윤석열 검찰총장이 추미애 법무부 장관을 상대로 “징계 청구에 따른 직무집행정지 효력을 중단해 달라”고 낸 집행정지 신청을 일부 인용했다. 그 중심에는 광주 출신이지만 남편이 부산 출신이고, 진보적이지만 우리법연구회 소속이 아니어서 성향 파악이 다소 어려워 예상을 하기가 힘들었는데, 동류그룹은 물론 정권 수뇌부의 전방위적인 압박을 받았음에도, 정치적 판단이 아니라 법리적 판단에 충실한 결정을 내림으로써 사법정의를 실천한 조미연 부장판사가 있었다. 김명수가 지배하는 대법원이 정권의 하수인 역할을 하는 상황에서, 그가 내린  용기 있는 결정은 사법부 신뢰 재고라는 차원에서  신선한 충격이었다.

 

조미연 부장판사는 윤석열 검찰총장이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직무배제 명령으로 ‘회복하기 어려운 손해’를 입었다고 판단했다. 추미애의 처분으로 윤석열은 직무 집행 정지 기간 동안 검찰총장 및 검사로서의 직무를 수행할 수 없게 되는데, 금전적 보상이 불가능한 손해일 뿐더러 금전 보상으로는 참고 견딜 수 없는 유·무형의 손해가 발생했다고 본 것이다.

 

직무배제 명령 집행 정지 요건인 ‘긴급한 필요성’도 인정했다. 재판부는 “(직무배제) 처분 효과는 윤석열의 검찰총장 직무 수행 권한을 완전히 배제하는 것으로서 사실상 해임·정직 등 중징계처분과 동일한 효과를 가져온다”며 “효력 정지를 구할 긴급한 필요성이 인정된다”고 했다

 

조미연 부장판사는 법무부와 검찰의 관계에 대해서도 명확하게 정의를 내려 법검갈등 극복에 중대한 역할을 했다. “검사는 법무부에 소속된 행정기관의 하나이므로 행정조직원리상 최고감독자인 법무부 장관의 지휘·감독에 복종함이 당연하다”면서도 “형사사법기능의 일부를 담당하는 기관이므로 독립성과 정치적 중립성이 요구 된다”고 했다. 이어 “법무부 장관이 검사에 대해 갖는 지휘 감독권은 일반적 행정기관에 대한 지휘·감독권과 다르게 일정한 제한을 둬 구체적 사건에 대해서는 오직 검찰총장만 지휘·감독할 수 있도록 했다”며 “검찰총장이 법무부 장관의 지휘·감독권에 맹종할 경우 검사들의 독립성과 정치적 중립성은 유지될 수 없다”고 했다. 그러면서 “검찰총장이 대통령에 의해 임명되고, 그 임명 과정에서 국회 인사청문회를 통해 검증이 이뤄지는 것을 고려하면, (검사징계법상) 규정은 법무장관의 검찰총장에 대한 인사권으로까지 전횡되지 않도록 그 필요성이 더욱 엄격하게 숙고돼야 한다”고 했다.

 

한편, 검찰총장으로서 헌정 사상 처음으로 직무가 배제됐던 윤석열이 법원 결정에 따라 총장직에 복귀하여 일성으로 “대한민국의 공직자로서 헌법 정신과 법치주의를 지키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을 약속 드린다”고 말하면서, 전국의 검찰 구성원들에게  보낸  이메일에서도 “헌법 가치와 정치적 중립을 지키고 ‘공정하고 평등한 형사법 집행’을 통해 ‘국민의 검찰’이 되도록 다함께 노력하자”고 밝혔다.

 

앞으로 어떻게 될까?  법원의 인용 결정전에 법무부 감찰위원회도 윤석열에 대한 징계 청구와 직무집행 정지, 수사의뢰 과정에 절차상 결함이 있어 부당하다고 만장일치로 결론내렸다. 이런 연속적인 악재 속에서, 2일 개최 예정이었던 징계위원회를 4일로 늦췄는데, 그 이유는 소명 기회를 주지 않았다는 윤석열의 연기 요청도 있었고, 기각이 아니라  인용으로 나온 법원의 결정도 있었겠지만, 결정적인 건 추미애를 대신해 징계위원회를 이끌어야 할  고기영 법무부 차관이 사의를 표명했기 때문이다. 추미애로서는 총체적인 난국, 즉 고립무원 상태에 빠졌다. 하지만 추미애는 차관 후속 인사를 한 후 징계위원회를 감행할 태세다.

 

징계위원회는 검찰 내부 위원 4명(장관, 차관, 장관이 지명한 검사 2명)과 외부 위원 3명(장관이 위촉한 변호사, 법학 교수, 학식과 경험이 풍부한 인사)으로 구성되며 명단은 비공개 대상이다. 이 중 장관이 지명한 현직 검사 몫의 징계위원은 관례적으로 법무부 검찰국장과 대검찰청 부장검사가 맡았는데, 심재철은 윤석열 직무정지와 징계 청구에서 결정적 명분이 된 ‘재판부 성향 분석 문건’을 내부고발한 당사자다. 심재철을 징계위에서 배제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오는 이유다. 징계위원 불참 상황을 대비해 장관이 지명한 예비위원(검사 3명)이 대기할 수는 있다. 법무부 차관과 검찰국장이 징계위에서 빠져도 이들이 그 자리를 대체할 수 있는 것이다.

 

어쨌든, 4일 개최되는 법무부 징계위원회 결정은  어떻게 내려질까?  법무부 감찰위원회 의결과 법원의 윤석열 직무배제 집행정지 결정을 통해 윤석열 징계 청구의 부당성이 부각되고 있는 상황에서 검찰 내·외부 징계위원들이 윤석열 중징계를 의결하기는 쉽지 않아 보인다. 그럼에도  추미애가 선임한 위원들이라 무리수를 두더라도 윤석열에 대한 해임 의결을 감행할 것이다. 왜냐하면, 여기서 밀리면 퇴로가 없고, 그 여파로 추미애의 추락은 물론 문재인의 레임덕이 가속화되면서 정권이 무너질 수도 있기 때문이다. 해임 의결과 동시에 추미애의 제청에 의해 속전속결로 대통령이 해임 결정을 할 것이다.

 

대통령에 의해 해임된 윤석열의 미래는 어떻게 될까?  우선, 문재인 대통령을 상대로 해임 취소 본안 소송 전에  행정법원에  가처분 신청을 낼 것이다. 가처분 신청이 인용될 가능성이 높은 게, 똑같은  케이스를 가지고 상대가 추미애에서 문재인으로 바뀐다고 달라지지 않을 것이기 때문이다. 그러면, 다시 업무에 복귀하여 내년 7월 임기까지 지리한 재판 전쟁을 해야  할 것이다. 1심 판결이 내년 7월까지 나오지  않을 가능성이  크므로, 윤석열의 입장에서는 문재인과 싸우는 모양새를 취하며  몸집을 키울 수 있다는 것이다. 이렇게 되면, 대통령과  검찰총장이 전면전을 치르는  막장 드라마가  연출될 것이다. 문재인은 연말까지 공수처를 출범시켜 장모 사건을 포함하여 윤석열을 강하게 압박할 거고, 윤석열은 그동안 쌓아두었던 비장의 카드는 물론 최근 원전 수사를 통해 문재인의 목을 겨누게 될 것이다.

 

결론이다. 문재인과 윤석열의 목숨 건 쟁투, 이른바 청와대-검찰 대전(對戰)에서 누가 이길지는 아무도 모른다.  중요한 건  대다수의 국민이 윤석열을 열렬하게 지지한다는 사실이다.

 

*필자 김정기 (미국변호사)

 

◇제8대 주 상하이 대한민국 총영사

◇숭실사이버대학교 초대 총장

◇국민대학교 정치대학원 특임교수

◇법무법인 대륙아주 중국총괄 미국변호사

◇밀리언셀러 거로영어시리즈[전10권] 저자

◇유튜브채널 신의한수 <김정기의 세계전망대> 정치평론가(현)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What if the Prosecutor General Yoon Seok-yeol gets fired? Will President Moon Jae-in fall?

“President Moon Jae-in will establish an air defense agency by the end of the year to strongly press against Yun Suk-yeol...”

-Jungki Kim, US Attorney

 

The 4th division of the Seoul Administrative Court cited some of the request for suspension of execution by Prosecutor General Yoon Seok-yeol, requesting Justice Minister Choo Mi-ae to stop the effect of suspension of his or her duties in response to a disciplinary claim. At the center of it was Gwangju, but my husband was from Busan, and although progressive, but not a member of the Korean Law Research Association, it was difficult to understand the propensity, so it was difficult to predict. Despite the all-round pressure from the leaders of the regime as well as the peer group, political judgment was difficult. Rather, there was Judge Jo Mi-yeon, who practiced judicial justice by making a decision faithful to legal judgment. With the Supreme Court ruled by Kim Myung-soo playing the role of a subordinate to the regime, his courageous decision was a fresh shock in terms of rethinking the trust of the judiciary.

 

Deputy Judge Cho Mi-yeon judged that Prosecutor General Yoon Seok-yeol suffered "a damage that is difficult to recover" in response to an order of exclusion from Justice Minister Choo Mi-ae. At the disposition of Chu Mi-ae, Yoon Seok-yeol was unable to perform his duties as the prosecutor general and prosecutor during the suspension of his duties.

 

It also acknowledged the “urgent necessity”, which is a requirement to suspend the execution of the exclusion order. The judge said, “The (exclusion of duty) disposition effect completely excludes Yoon Seok-yeol's authority to perform the duties of the prosecutor general, and has the same effect as severe disciplinary disposition such as dismissal and dismissal," and said, “The urgent need to seek suspension of effectiveness is recognized.”

 

Deputy Judge Cho Mi-yeon played an important role in overcoming the legal and sword conflict by clearly defining the relationship between the Ministry of Justice and the prosecution. “Since the prosecutor is one of the administrative agencies belonging to the Ministry of Justice, it is natural to obey the command and supervision of the Minister of Justice, who is the highest supervisor in terms of administrative organizational principles,” he said. “Because it is an institution responsible for part of the criminal justice function, independence and political neutrality are required. I said. He added, “The power of command and supervision that the Minister of Justice has over the prosecutors is limited to that of general administrative agencies, so that only the prosecutor general can command and supervise specific cases.” If they obey the authority of command and supervision, the independence and political neutrality of prosecutors cannot be maintained.” “Considering that the Prosecutor General is appointed by the President, and verification is conducted through the National Assembly's personnel hearing during the appointment process, the provisions (under the Prosecutor's Disciplinary Act) need to prevent the attorney general's personnel rights to the Prosecutor General. It must be considered more strictly.”

 

Meanwhile, as Prosecutor General Yoon Seok-yeol, who was excluded from his constitution for the first time in the history of the constitution, returned to the post of President according to a court decision and said, “As a public official in Korea, I promise to do my best to protect the constitutional spirit and rule of law.” In an e-mail sent to them, he said, "Let's keep the constitutional values ​​and political neutrality, and work together to become a'public prosecution' through'fair and equal criminal law enforcement'."

 

What will happen in the future? Before the court's decision on citation, the Ministry of Justice's Supervisory Commission also unanimously concluded that it was unfair because there was a procedural flaw in the process of requesting disciplinary action against Yoon Seok-yeol, suspending his duties, and requesting investigation. In the midst of these continuous bad news, the disciplinary committee, which was scheduled to be held on the 2nd, was delayed to the 4th, because there was a request for postponement by Yoon Suk-yeol that he did not give an opportunity to clarify, and there was a decision by the court that was cited rather than dismissed. This is because Deputy Minister of Justice Koki-young, who should lead the disciplinary committee on behalf of Chu Mi-ae, expressed his appreciation. For Chu Mi-ae, she fell into a total difficulty, that is, a state of isolation. However, Choo Mi-ae is poised to run a disciplinary committee after following up with the vice minister.

 

The disciplinary committee consists of 4 internal members of the prosecutor's office (the minister, the vice minister, and 2 prosecutors appointed by the minister) and 3 external members (a lawyer appointed by the minister, a law professor, and a person with rich knowledge and experience), and the list is not disclosed. to be. Among them, the disciplinary committee for the incumbent prosecutor appointed by the Minister was customarily in charge of the Prosecutor General of the Ministry of Justice and the Chief Prosecutor of the Supreme Prosecutors' Office. It's the party. This is why there are claims that Shim Jae-cheol should be excluded from the disciplinary committee. Preliminary members (three prosecutors) appointed by the Minister may be on standby in case the disciplinary committee is not present. Even if the Vice Minister of Justice and the Prosecutor's Officer are out of the disciplinary committee, they can take over.

 

Anyway, how will the Justice Department's Disciplinary Committee's decision to be held on the 4th be made? It seems difficult for internal and external disciplinary members of the Prosecutors' Office to decide on a median disciplinary action by the Prosecutor's Office as the unfairness of the disciplinary claim for Yoon Seok-yeol is highlighted through the decision of the Ministry of Justice's Supervisory Commission to suspend the execution of Yoon Seok-yeol's job exclusion. Nevertheless, they are the members appointed by Chu Mi-ae, so even if there is an irrational number, they will decide to dismiss Yun Suk-yeol. This is because if you are pushed here, there will be no retreat, and in the aftermath, Chu Mi-ae's fall as well as Moon Jae-in's lame duck may accelerate and the regime may collapse. At the same time as the resolution for dismissal, the president will decide to dismiss by a quick decision at the request of Chu Mi-ae.

 

What is the future of Seok-Yeol Yoon, who was dismissed by the President? First of all, before the lawsuit against President Moon Jae-in on canceling his dismissal, it will file a provisional injunction with the Administrative Court. It is highly likely that the request for provisional injunction will be cited because it will not change if the other party changes from Chu Mi-ae to Moon Jae-in with the same case. Then, you will have to return to work and fight a terrible trial war until your term in July next year. Since there is a high possibility that the first trial decision will not be issued until next July, Yoon Seok-yeol's point of view is that he can grow in size by taking the shape of a fight with Moon Jae-in. In this case, a drama will be produced in which the President and the Prosecutor General are in an all-out war. By the end of the year, Moon Jae-in will launch the Karate Department, including the mother-in-law incident, and will strongly pressure Yun Suk-yeol, and Yoon Seok-yul will aim at Moon Jae-in's neck through a recent nuclear investigation as well as the treasured cards he has accumulated.

 

That is the conclusion. No one knows who will win the battle for the lives of Moon Jae-in and Yoon Seok-yeol, the so-called Blue House-Prosecutor Daejeon. The important thing is that the majority of the people enthusiastically support Yoon Suk-yeol.

 

*Writer Kim Jeong-ki (American lawyer)

 

◇The 8th Consul-General of the Republic of Korea in Shanghai

◇ First President of Soongsil Cyber ​​University

◇Special Professor, Graduate School of Political Science, Kookmin University

◇ U.S. attorney in charge of Continental Law Firm, China

◇ Author of Million Seller Georo English Series [10 books in total]

◇Youtube channel Shin Euihansu <Kim Jong-ki's World Observatory> Political Critic (present)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ajfksmsru 20/12/02 [18:08] 수정 삭제  
  대체 어느 누가 대다수인가 내 주변은 다 추미애장관이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