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복지재단, ‘2020 경기도 청년 든든 페스티벌’ 온라인 개최

28일 청년 고민 함께 한 이재명 “청년들이 공적영역에 관심갖고 목소리 높여야”

하인규 기자 | 기사입력 2020/11/29 [17:45]

▲ 이재명 경기도지사 2020 경기도 청년 든든 페스티벌 참석 인사말 모습 (사진제공=경기도청) (C)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브레이크뉴스 경기동북부)하인규 기자=이재명 경기도지사가 28일 ‘2020 경기도 청년 든든 페스티벌’에 깜짝 등장해 청년들의 고민을 직접 듣고 소통하는 시간을 가졌다.

 

경기복지재단 주최로 이날 정오부터 8시간동안 온라인으로 개최된 이번 행사는 킨텍스에 무대 공간을 설치한 뒤 관람객 없이 진행됐다.

 

이재명 지사는 청년들의 고민을 함께 나눠보는 코너에 화상연결로 예고없이 깜짝 출연해 60명의 청년들과 이원생방송 형태로 50분 동안 실시간 소통했다.

 

이 지사는 코로나19로 일자리를 잃고 번번이 취업에 실패하면서 무기력감과 우울감에 극단적 선택까지 생각하고 있다는 청년의 사연을 직접 읽기도 하고, 5년째 연애를 하고 있지만 학자금대출 등 불안한 경제사정으로 결혼은 엄두도 못 내는 사연 등을 들으며 공감의 메시지를 전했다.

 

이 지사는 “정치인 입장에서 이런 상황을 만든 책임이 있기 때문에 가슴 아프고 죄송하다”며 “지금의 어려움은 사회구조적인 문제인데 저성장시대이기 때문에 청년들이 진입할 기회가 없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과거보다 자본이나 기술, 노동의 질이 전부 개선됐는데도 이런 상황이 된 것은 결국 정치의 문제”라며 “우리가 생각을 바꾸면 기회의 문을 늘릴 수 있다. 개인의 삶을 개선하기 위한 노력도 필요하지만 공적 영역에 대해 관심을 갖고 청년들의 목소리를 높인다면 더 나은 세상을 만들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지사는 “저는 장애인이었고 돈이 없어 학교도 제대로 못 다녔고 앞이 깜깜해 극단적인 생각을 하기도 했다”며 “그 때 힘이 됐던 것이 책과 일기였다. 다른 사람들의 경험을 책에서 보며 배우기도 하고 일기를 열심히 쓰며 나를 돌아보고 미래를 생각했다”면서 경험에서 우러나온 조언을 하기도 했다.

 

다양한 청년정책에 대한 정보를 청년들의 시각에 맞춰 흥미롭고 쉽게 전달하고자 경기사회복지공동모금회를 통해 기탁된 민간기부금으로 추진된 이번 행사에서는 유명 인플루언서인 대도서관과 꽈뚜룹이 한석준?윤태진 아나운서와 함께 청년기본소득과 청년면접수당 등 경기도 청년 지원정책을 퀴즈게임 형태로 전달했다. 뷰티 유튜버인 씬님은 비대면시대를 살아가는 청년들에게 꼭 필요한 화면 속 좋은 인상 만들기 멘토링 클래스를 진행했다.

 

이밖에 ▲경기도 청년 기업인이 생산한 상품을 쇼호스트 출신 유명 샵테이너가 함께 홍보해주는 ‘경기청년라이브홈쇼핑’ ▲노래하는 성우 이용신씨의 ‘꿈을 좇는 청년들에게 전하는 희망의 목소리’ 특강 ▲북한이탈 청년 유튜버와 청년봉사단, 청년 목수 등 참가자들이 오픈 스튜디오에서 진행하는 개인 라이브 방송 등 다양한 형태의 프로그램이 진행됐다.

 

‘경기도 청년든든 페스티벌’은 소셜방송 라이브(Live)경기 채널에서 실시간으로 송출됐으며 약 5만 명이 온라인으로 함께했다.

 

관련 영상은 경기복지재단 유튜브 채널인 ‘복지튜브’와 경기도 유튜브 채널을 통해 다시 볼 수 있으며 출연한 인플루언서의 유튜브 채널에서도 출연한 프로그램에 대한 영상을 만날 수 있다.

 

▲ (C)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하인규 기자 popupnews2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전문>이다.Below is the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The Gyeonggi Welfare Foundation, hosted the “2020 Gyeonggi-do Youth Reliable Festival” online
Lee Jae-myeong, who was concerned about youth on the 28th, “Young people should be interested in the public domain and raise their voices”

 

-Reporter In-Gyu Ha
(Break News Northeastern Gyeonggi Province) = Gyeonggi Gyeonggi Governor Lee Jae-myeong appeared in surprise at the “2020 Gyeonggi-do Youth Relief Festival” on the 28th and had a time to hear the concerns of young people directly and communicate with them.

 

Hosted by the Gyeonggi Welfare Foundation, this event, which was held online for 8 hours from noon on this day, was held without visitors after setting up a stage space in KINTEX.

 

Governor Lee Jae-myeong appeared in a corner where the youth's concerns were shared with each other through video connection without prior notice and communicated with 60 young people in real-time for 50 minutes in the form of a two-way live broadcast.

 

Governor Lee directly reads the story of a young man who lost his job due to Corona 19 and failed to get a job every time, feeling helpless and depressed, and even thinking of extreme choices. He conveyed a message of sympathy while listening to my story.

 

Governor Lee said, “I am heartbreaking and sorry for being responsible for creating this situation from the standpoint of politicians,” he said. “The difficulty now is a social structural issue, but since it is a low growth era, there is no opportunity for young people to enter.”

 

He added, “Even though the quality of capital, technology, and labor have all improved compared to the past, this situation eventually became a matter of politics.” “If we change our minds, we can increase the door to opportunities. Efforts are also needed to improve personal life, but if we are interested in the public domain and raise the voices of young people, we can make a better world.”

 

Governor Lee said, “I was handicapped and I couldn't go to school properly because I didn't have money, and I had extreme thoughts because it was dark.” “At that time, books and diaries helped me. I learned by seeing other people's experiences in books, writing diaries diligently, looking back at me and thinking about the future.” He also gave advice from experiences.

 

This event was promoted with a private donation deposited through the Gyeonggi Social Welfare Community Chest to provide information on various youth policies in an interesting and easy way in line with the perspectives of young people. Gyeonggi-do youth support policies, such as youth basic income and youth interview allowance, were delivered in the form of a quiz game. Shin, a beauty YouTuber, conducted a mentoring class to create a good impression on the screen, which is essential for young people living in the non-face-to-face era.

 

In addition, ▲'Gyeonggi Youth Live Home Shopping', which promotes products produced by young entrepreneurs in Gyeonggi-do together with a famous shoptainer from a show host ▲ Special lecture on'Voice of hope to young people pursuing dreams' by Sung-woo Lee Yong-shin Various types of programs were held, including private live broadcasts conducted by participants such as youth YouTubers, youth volunteers, and youth carpenters in open studios.

 

The “Gyeonggi-do Youthful Festival” was broadcast in real time on the live match channel of social broadcasting, and about 50,000 people came together online.

 

Related videos can be viewed again through the Gyeonggi Welfare Foundation's YouTube channel, “Welfare Tube,” and Gyeonggi-do's YouTube channel. You can also see videos about the programs that appeared on the YouTube channel of the influencer who appeared.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 경기동북부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