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동 킥보드 만 18세 이상 대여 가능..불법 개조시 과태료 처분

박수영 기자 | 기사입력 2020/11/30 [15:44]


브레이크뉴스 박수영 기자=
국토교통부는 30일 개인형 이동수단의 안전한 관리를 위한 민·관 협의체 킥오프회의를 개최하고, 안전한 이용문화의 확산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민·관 협의체는 최근 제기되는 전동킥보드 등 개인형 이동수단(personal mobility, PM) 안전에 대한 우려를 해소하고, 필요한 안전조치 등을 실시하기 위해 정부(국토부·교육부·행안부·경찰청), 지자체, 15개사 공유PM 업체, 공공기관 등이 참여했다.

 

이날 열린 첫 회의에서는 국토부·교육부·행안부·경찰청 등 관계부처가 합동으로 안전관리 강화방안을 논의했다. 이는 개정된 도로교통법 시행시기인 오는 12월 10일에 맞춰 시행된다.

 

먼저, 공유PM을 대여하는 이용자들의 대여연령을 만 18세 이상으로 하고, 만 16세와 만 17세는 원동기면허를 소지한 이용자에 한해 대여를 허용하기로 했다.

 

공유PM의 대여연령 제한은 시범적으로 6개월 동안 운영되며, 그 이후에는 PM의 이용질서가 정착되는 상황을 고려해 협의체의 논의를 거쳐 추후 결정될 예정이다.

 

전동킥보드 등 운행 시 음주운전, 신호위반 등 치명적 사고유발 행위를 하거나 안전모 미착용, 2인 탑승하는 행위 등에 대해서는 단속·계도를 강화한다.

 

보행자 불편을 완화하기 위해서는 지자체 및 공유PM 업계 등과 함께 논의해 마련된 PM 주·정차 가이드라인을 전국으로 확대·보급, 주·정차 질서를 확립할 계획이다.

 

또한, PM 이용이 많은 지하철역 주변과 대학가, 공원 등의 지역을 중심으로 안전수칙 준수를 위한 캠페인을 실시한다. 카드뉴스·웹툰 등 홍보물을 제작, 유튜브·SNS 등을 통한 온라인·모바일 홍보 등을 진행하며, PM 안전 홍보영상을 제작하여 TV 등을 통해서 송출할 예정이다.

 

교통안전교육에 개인형 이동수단 이용 시 인명보호 장구 착용을 강조하는 내용 등을 포함해 실시하고, 교육부·경찰청 등이 협조해 중고생을 대상으로 찾아가는 교통안전교육도 실시하는 등 학교 내 교육도 강화한다.

 

전동킥보드 등 개인형 이동수단의 전반적인 관리체계를 구축하기 위해 개인형 이동수단에 관한 법률을 연내 제정하고, 개인형 이동수단을 불법으로 개조한 자나 개조해 운행한 자에게 벌금 및 과태료를 부과하는 방안도 추진한다.

 

안전성 강화를 위해 협의체를 통해 속도하향 및 바퀴크기 등 안전기준을 논의하고, 개인적으로 PM을 소유하는 이용자들을 보호하기 위해 지자체 단체보험 개발 및 가입을 독려하며, 대여 표준약관을 마련해 공유서비스 이용자들의 안전 확보 및 불편도 완화할 계획이다.

 

백승근 국토부 교통물류실장은 “개인형 이동수단의 자전거도로 통행 및 운전면허 취득의무 폐지 등 개정된 도로교통법이 시행됨에 따라 국민들의 안전에 대한 우려가 큰 상황”이라, “PM을 안전하게 이용하고 바람직한 이용문화를 정착시켜 나갈 수 있도록 관계기관 및 업계 등과 충분한 논의를 진행하고 개선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break987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The Ministry of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 announced on the 30th that it held a kick-off meeting for the private-public council for the safe management of personal means of transportation and signed a business agreement to spread a safe use culture.


The public-private council is working with the government (Ministry of Land, Education, Ministry of Public Administration and Security, National Police Agency) to resolve concerns about the safety of personal mobility (PM), such as electric kickboards, and take necessary safety measures. Local governments, 15 shared PM companies, and public institutions participated.


At the first meeting held that day, related ministries such as the Ministry of Land, Infrastructure, Education, the Ministry of Public Administration and Security, and the National Police Agency jointly discussed ways to strengthen safety management. This will take effect on December 10, when the revised Road Traffic Act will be enforced.


First, it was decided to allow the rental age of users who rent shared PMs to be 18 years of age or older, and only users who have a motor vehicle license for the 16 and 17 years old.


The rental age limit of the shared PM is operated for 6 months on a pilot basis, and after that, it will be decided after discussion by the council in consideration of the situation in which the usage order of PM is established.


When driving such as electric kickboards, enforcement and guidance will be reinforced for acts that cause fatal accidents such as drunk driving and signal violations, or not wearing a hard hat or boarding two people.


In order to alleviate the inconvenience of pedestrians, the PM parking and stopping guidelines, prepared in consultation with local governments and the shared PM industry, will be expanded and distributed nationwide, and a parking and stopping order will be established.


In addition, campaigns to comply with safety rules are carried out around subway stations where PM is used, as well as universities and parks. It plans to produce promotional materials such as card news and webtoons, and conduct online and mobile promotions through YouTube and SNS, and produce a PM safety promotional video and transmit it through TV.


Traffic safety education will also include content emphasizing the wearing of personal protective equipment when using personal means of transportation, and in-school education will be strengthened, such as providing traffic safety education for middle and high school students in cooperation with the Ministry of Education and the Police Agency. .


In order to establish an overall management system for personal transportation such as electric scooters, the law on personal transportation is enacted within this year, and a plan to impose fines and fines on persons who illegally convert or operate personal transportation means. Also promote.


To reinforce safety, discuss safety standards such as speed reduction and wheel size through a consultative body, encourage the development and subscription of local government group insurance to protect users who personally own PM, and establish standard rental terms to ensure the safety of shared service users. It is also planning to reduce security and inconvenience.


Seung-geun Baek, head of the Department of Transportation and Logistics, the Ministry of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 said, “As the revised Road Traffic Act is enforced, such as the abolition of the obligation to pass bicycle roads for personal transportation and obtaining a driver's license, there is great concern for the safety of the people. He said, “We plan to conduct sufficient discussions with related organizations and industries so that we can establish a culture of use and come up with improvement measures.”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