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 코로나19 누적 확진자 244명

익산 7명ㆍ군산 7명ㆍ전주 1명 등 '15명 추가 환자' 발생

이요한 기자 | 기사입력 2020/11/24 [09:37]

 

▲  전북에서 지난 23일 하루 동안 15명의 신규 확진자가 발생해 도내 누적 환자는 24일 오전 8시 기준 244명으로 늘어났다.                                                                                                      / 도표제공 = 전북도청     © 이요한 기자

 

 

 

 

 

수도권과 비수도권을 가리지 않고 전국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속출하고 있는 가운데 전북에서도 15명의 신규 확진가 발생해 도내 누적 환자는 24일 오전 8시 기준으로 244명으로 늘어났다.

 

신규로 '양성' 판정을 받은 환자를 지역별로 살펴보면 '익산 7명ㆍ군산 7명ㆍ전주 1명' 등으로 모두 확진자와 모임을 갖는 등 접촉 과정에 바이러스에 노출된 '연쇄 감염(n차 감염)'으로 추정됐다.

 

이들 신규 환자는 군산의료원ㆍ전북대병원ㆍ원광대병원 격리병상으로 이송돼 치료를 받고 있다.

 

특히, 익산 원광대병원 관련 확진자는 지난 18일 최초 확진 판정을 20대 간호사인 A씨 등 40명으로 증가했으며 자가 격리 의료진은 간호사 47명ㆍ의사 5명ㆍ임상병리사 4명ㆍ기타 1명 등 57명(71병동 38명 = 62병동 19명)으로 집계됐다.

 

방역당국은 이들 신규 확진자의 자택에 대한 방역을 마무리하고 휴대폰 위치추적ㆍ카드사용내역ㆍ폐쇄회로(CCTV) 카메라 영상 분석 등을 통해 정확한 이동 동선 및 접촉자를 파악하고 있다.

 

도내 누적 환자 244명을 각 지역별로 살펴보면 ▲ 전주 = 69명 ▲ 익산 = 61명 ▲ 군산 = 38명 ▲ 정읍 = 20명 ▲ 고창 = 4명 ▲ 김제・임실 = 각 3명 ▲ 완주・무주ㆍ장수ㆍ남원 = 각 1명 ▲ 기타 = 42명 등이며 이들과 직ㆍ간접 접촉자로 분류된 619명이 자가 격리 상태를 유지하고 있다.

 

현재 73명이 전북대병원 국가지정 음압병실(5명)ㆍ원광대병원 국가지정 음압병실(3명)ㆍ군산의료원 격리병상(62명)ㆍ오산공군병원(6명)에 각각 분산돼 치료를 받고 있으며 170명은 완치 판정을 받고 퇴원했다.

 

한편, 전북도 보건당국은 다중이 모이는 장소 출입을 삼가고 마스크 착용ㆍ손 자주 씻기ㆍ기침예절과 같은 개인위생수칙 준수를 당부했다.

 

☞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Jeonbuk, 244 cumulative corona 19 confirmed cases

'15 additional patients' occurred, including 7 in Iksan, 7 in Gunsan, 1 in Jeonju

 

Reporter Kim Hyun-jong

 

Amidst the number of corona19 confirmed patients in the metropolitan area and non-metropolitan areas, 15 new confirmed cases have occurred in Jeonbuk, and the cumulative number of patients in the metropolitan area has increased to 244 as of 8 am on the 24th.

 

If you look at the newly diagnosed'positive' patients by region, there are '7 Iksan, 7 Gunsan, 1 Jeonju', etc., all of whom were exposed to the virus during the contact process, such as meeting with confirmed patients. )'.

 

These new patients are being transferred to quarantine beds at Gunsan Medical Center, Jeonbuk National University Hospital, and Wonkwang University Hospital for treatment.

 

In particular, the number of confirmed cases related to Wonkwang University Hospital in Iksan increased to 40, including A, a nurse in their 20s, on the 18th. (38 patients in 71 wards = 19 people in 62 wards).

 

The quarantine authorities have completed the quarantine of the homes of these newly confirmed patients, and are grasping the exact movement lines and contacts through cell phone location tracking, card usage history, and CCTV camera image analysis.

 

Looking at the cumulative 244 patients in the province by region ▲ Jeonju = 69 ▲ Iksan = 61 ▲ Gunsan = 38 ▲ Jeongeup = 20 ▲ Gochang = 4 ▲ Gimje, Imsil = 3 each ▲ Wanju, Muju, Jangsuㆍ Namwon = 1 person each ▲ Others = 42 people, and 619 people classified as direct or indirect contacts with them are in self-isolation.

 

Currently, 73 people are being treated by being distributed to the state-designated negative pressure room of Chonbuk National University Hospital (5 people), the nationally designated negative pressure room of Wonkwang University Hospital (3 people), the quarantine bed of Gunsan Medical Center (62 people), and Osan Air Force Hospital (6 people). Myung was discharged after being cured.

 

Meanwhile, the Jeonbuk-do health authorities requested that people refrain from entering places where the multitude gather and observe personal hygiene rules such as wearing a mask, washing hands frequently, and coughing etiquette.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 전북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