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 코로나19 누적 확진자 163명

성동구 134번 가족… 정읍ㆍ전주 등 3명 양성 판정

김현종 기자 | 기사입력 2020/10/28 [09:24]

 

▲  전북에서 5일 만에 서울 성동구 134번 확진자의 가족 3명이 코로나19 지역감염 확진자로 분류돼 도내 누적환자는 163명(퇴원 143명)으로 늘어났다.  (2020년 10월 28일 오전 8시 기준 전북지역 코로나19 환자 발생현황) / 도표제공 = 전북도청                                                                                                                                         © 김현종 기자

 

 

 

 

 

 

전북에서 5일 만에 코로나19 지역감염 확진자가 발생해 도내 누적환자는 163명(퇴원 143명)으로 늘어났다.

 

28일 전북도 방역당국에 따르면 서울 성동구 134번 확진자의 가족인 정읍에 거주하는 50대 여성인 A씨와 30대 남성인 B씨(전주거주) 및 20대 여성인 C씨(전주거주) 등 3명이 지난 27일 오후 9시 30분께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A씨는 지난 27일 오후 11시 30분께 군산의료원 격리병상으로 이송됐으며 B씨와 C씨는 28일 오전 9시께 각각 level-D 보호복을 착용한 상태로 119 구급차로 이송돼 치료를 받고 있으며 전날 오후 1시께 가족인 성동구 134번 확진자의 접촉자로 분류됐다는 통보를 받고 검체를 채취했다.

 

방역당국의 1차 역학조사 결과, A씨는 23~27일ㆍB씨와 C씨는 24일 각각 서울 성동구 134번 확진자와 접촉한 것으로 파악됐으며 이들 모두 발열ㆍ기침 등의 증상이 없는 '무증상 환자'로 확인됐다.

 

전북도 방역당국은 이들의 자택과 방문지를 대상으로 소독을 완료하고 휴대폰 위치추적・카드사용 내역조회・방문지 폐쇄회로(CCTV) 영상 분석 등을 통해 정확한 이동 동선과 추가 접촉자를 파악 중이다.

 

한편, 도내 누적 확진자 163명을 각 지역별로 살펴보면 ▲ 전주 = 58명 ▲ 군산 = 22명 ▲ 익산 = 19명 ▲ 정읍 = 20명 ▲ 고창 = 4명 ▲ 김제・임실 = 각 3명 ▲ 완주・무주ㆍ장수 = 각 1명 ▲ 기타 = 31명 등이다.

 

이들과 직・간접적으로 접촉한 것으로 파악된 총 106명이 향후 증세 발현 우려에 따라 14일 동안 자가 격리 상태로 하루 2차례 1:1 모니터링이 진행되고 있으며 도내 누적 확진자 가운데 현재 20명이 전북대병원(4명)・원광대병원(2명)・군산의료원(13명)・오산공군병원(1명)・서울 노원구 태릉 생활치료센터(1명)・경기도 이천병원(1명) 등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The number of patients in the province increased to 163 (143 discharged from the hospital) as a confirmed case of local corona19 infection occurred in 5 days in Jeollabuk-do.

 

According to the Jeonbuk-do quarantine authorities on the 28th, three people: A, a woman in her 50s, living in Jeongeup, a family of 134 in Seongdong-gu, Seoul, a male in her 30s, B (resident in Jeonju), and a woman in her 20s, C (resident in Jeonju) On the 27th, it was revealed at 9:30 pm that it was confirmed.

 

Mr. A was transferred to the quarantine bed at the Gunsan Medical Center at 11:30 pm on the 27th, and Mr. B and C were transferred to 119 ambulances wearing level-D protective suits at 9 am on the 28th for treatment. At 1 p.m., a specimen was collected after receiving a notification that the family was classified as a contact with the 134 confirmed patient in Seongdong-gu.

 

As a result of the first epidemiological investigation by the quarantine authorities, it was found that Mr. A was in contact with confirmed patient No. 134 in Seongdong-gu, Seoul on the 23rd to 27th, and both of them had no symptoms such as fever or cough Patient'.

 

The Jeonbuk-do quarantine authorities have completed disinfection for their homes and places they visited, and are identifying the exact movement routes and additional contacts through cell phone location tracking, card usage history inquiry, and visit site closed circuit (CCTV) image analysis.

 

On the other hand, if we look at the 163 cumulative confirmed cases in the province by region ▲ Jeonju = 58 ▲ Gunsan = 22 ▲ ​​Iksan = 19 ▲ Jeongeup = 20 ▲ Gochang = 4 ▲ Gimje and Imsil = 3 each ▲ Wanju and Muju ㆍLongevity = 1 person each ▲ Others = 31 people.

 

A total of 106 people who were found to have been in direct or indirect contact with them are in self-isolation for 14 days and are being monitored twice a day due to concerns about the occurrence of symptoms in the future. Persons), Wonkwang University Hospital (2), Gunsan Medical Center (13), Osan Air Force Hospital (1), Taereung Life Therapy Center (1), Nowon-gu, Seoul, and Icheon Hospital (1), Gyeonggi-do.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 전북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