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벌어놓은 돈이라도 내가 쓰지 않으면 결국 남의 돈

참으로 영원한 나의 소유

김덕권 시인 | 기사입력 2020/10/16 [16:30]

▲ 김덕권 시인     ©브레이크뉴스

요즘 KBS 일일연속극 <기막힌 유산>이 절찬리에 끝이 났습니다. 보는 재미가 아주 쏠쏠했었지요. 한 실향민이 평생을 걸려 큰돈을 벌어놓고 갑자기 심장병으로 죽습니다. 그런데 다시 깨어나는 과정에서 자식들이 장례도 안 치르고 벌이는 유산싸움에 아연실색(啞然失色)합니다.

 

돈이라는 화두가 가족까지 뒤흔들고 있는 작금의 세태를 밝고 유쾌하게 풍자한 드라마였습니다. 부모의 재산 때문에 망가지고 와해된 금 수저 네 아들을 향한 흙 수저 새엄마의 통쾌한 응징과 복수, 그로 인한 성장과 화해에 관한 이야기였습니다.

 

지금 일본 쓰레기장에서는 주인 없는 돈이 쏟아지고 있다고 합니다. 오래 전 일본군마현의 한 쓰레기 처리회사는 혼자 살다가 죽은 노인의 집에서 나온 쓰레기 더미에서 검은 봉지에 담긴 현금 4억 원을 발견했습니다. 버려진 유품 속에 섞여 나온 돈이 한해에 약 1,900억 원에 달할 정도라고 하니 쓰레기장만 잘 뒤져도 돈벌이가 될 것 같습니다.

 

외롭고 궁핍한 생활을 하면서도 죽음 직전까지 돈을 생명줄 처럼 움켜쥐고 있던 노년의 강박감에 가슴이 먹먹해집니다. 돈은 써야 내 돈입니다. 내가 벌어놓은 돈이라고 할지라도 내가 쓰지 않으면 결국 남의 돈일 수밖에 없지요. 노인들이 돈에 집착하는 이유는 자식이나 사회로부터 버림받았을 때 최후에 의지할 곳은 돈밖에 없다는 생각에서 나옵니다.

 

하지만, 그 정도로 비참한 경우를 당하게 되면 돈이 있더라도 별 뾰족한 수가 없습니다. 인생의 황혼 무렵 수중에 돈이 떨어지면 그야말로 보통 비참한 것이 아닐 것입니다. 내가 죽으면 돈도 소용없고, 또 자식에게 상속한다고 자식이 꼭 행복해진다는 보장도 없습니다.

 

그러니 재산을 쌓아놓기 보다 벌어들인 재산과 수입을 최대한 좋은 일에 활용하는 것이 훨씬 노년의 삶을 풍요롭게 할 수 있는 것입니다. 얼마 전에 코미디계의 황제라 불리던 이주일 선생의 묘가 사라졌고, 묘비는 뽑힌 채 버려졌다는 충격적인 소식이 전해졌습니다.

 

한참 밤무대를 뛸 때는 자고 일어나면 현금 자루가 머리맡에 놓여있었다고 회고했을 정도로 큰 부자였던 그가 말입니다. 보유부동산을 지금 가치로 따지면 500억 원 정도로 추산 된다고 합니다. 폐암으로 세상을 떠나기 전, 금연광고 모델로 나와 흡연을 뚝 떨어뜨릴 만큼 선하게 살았고 세상 떠난 뒤 공익재단과 금연재단 설립까지 꿈꿨던 그에게 도대체 무슨 일이 생긴 것일까요?

 

이주일의 유족들은 기껏해야 1년에 100만 원 안팎인 묘지 관리비를 체납했을 정도로 유산을 탕진 했다고 합니다. 추모모임 조차 열 공간이 사라진 이주일 선생의 처지가 참 안타깝고 딱합니다. 이렇게 잘못된 재산상속은 상속인에게 독이든 성배(聖杯)를 전해주는 꼴이 아닌가요?

 

국내 재벌치고 상속에 관한 분쟁이 없는 가문이 거의 없을 것입니다. 재벌뿐 아닙니다. 평범한 가정에서도 상속을 놓고 전쟁을 벌이다시피 합니다. 유산을 놓고 싸움질하는 자식보다 재산을 물려주고 떠나는 부모의 책임이 더 큰 것 같습니다. 왜냐하면 유족들이 싸울 수밖에 없는 구조를 만들어 놓고 세상을 떠났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기 때문입니다.

 

단순히 돈을 물려주는데 그치면 안 됩니다. 후손들이 화목하게 잘 살 수 있도록 가풍을 조성하고, 도덕을 가르치며, 삶의 기틀을 마련해 주는 것이 먼저라는 얘기입니다. 내 자식이나 형제는 다른 사람들과 다르다는 생각은 착각입니다. 인생은 살아서나 사후에나 언제나 비관론을 바닥에 깔고 미래에 대비해야 합니다.

 

따라서 돈을 남겨주고 떠나기 보다는 살아있을 때 자신의 공덕을 쌓아야 합니다. 그 거만의 재산을 벌기 까지 아마도 알게 모르게 죄업(罪業)을 쌓았는지도 모릅니다. 사람은 선악 간에 자기가 지은 업()은 가지고 가는 것입니다. 그러므로 내생에 다시 올 때는 이생에서 지은대로 업보(業報)를 받는 것입니다.

 

말년에라도 이 인과의 진리를 깨친 사람은 이생에서 선업을 많이 쌓아 내생이 더욱 찬란할 것이고, 악업을 많이 지은 사람은 내생에 그 과보를 조금도 틀림없이 받는 것입니다. 그러니까 장의사에게 지불할 돈만 남겨두고 다 쓰라는 말은 내생 걱정에 너무 연연해하지 말고, 이생에서 많은 공덕(功德)을 쌓고 가라는 말일 것입니다.

 

그러니까 수의에는 주머니가 없다.’는 말은 하늘이 준 물질적인 축복을 마음껏 누렸으면 세상에 큰 공덕을 쌓다가 마지막엔 빈손으로 거연히 열반(涅槃) 길을 떠나는 것이 순리라는 말일 것입니다. 참으로 영원한 나의 소유는 정법에 대한 서원(誓願)과 그것을 수행한 마음의 힘입니다.

 

이렇게 서원을 세우고 수행을 하면 영단(靈丹)이 뭉치고, 심력(心力)이 쌓여 법열(法悅)로 가득한 대자유인이 되어 떠날 수 있지 않을까요?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Even if the money I earned, if I don’t use it, it’s someone’s money

Truly eternal possessions

-Kilho Kim Poet

 

These days, KBS's daily drama <Amazing Legacy> ended in great praise. It was very fun to watch. A displaced person spends his life making a lot of money and suddenly dies of heart disease. However, in the process of waking up again, I am stunned by the miscarriage that my children have not even had a funeral for.

 

It was a bright and pleasantly satirical drama about the current situation in which the topic of money is shaking even the family. It was a story of a stepmother's exhilarating retribution and revenge, and the growth and reconciliation of her stepmother with a gold spoon that was destroyed by their parents' property.

 

It is said that money without owners is pouring out of Japanese garbage dumps. Long ago, a garbage disposal company in Gunma Prefecture, Japan, found 400 million won in cash in a black bag from a pile of trash from an old man's house who died alone. It is said that the amount of money mixed in discarded items amounted to about 190 billion won a year, so it seems that it will be a profit to just go through the trash.

 

While living a lonely and destitute life, my heart is devastated by the obsession of old age, who held money like a lifeline until death. Money is my money. Even if it is the money that I have made, if I do not spend it, it will be someone else's money. The reason why the elderly are obsessed with money comes from the idea that when they are abandoned by their children or society, the only place to rely on money is money.

 

However, when faced with such a miserable case, even if you have the money, you cannot be very sharp. If money falls in your hands at the twilight of your life, it won't usually be miserable. When I die, money is useless, and there is no guarantee that children will be happy if they inherit from them.

 

So, rather than accumulating fortunes, using your earned wealth and income for the best possible can enrich your life in old age. Not long ago, shocking news came that the tomb of Lee Joo-il, who was called the emperor of the comedy world, disappeared, and that the tombstone had been pulled out and abandoned.

 

He was so rich that he remembered that when he was playing on the night stage for a long time, he had a bag of cash on his bed when he woke up. It is said that it is estimated to be around 50 billion won when the real estate held is considered by its current value. Before he died of lung cancer, what happened to him who came out as a smoking cessation advertising model and lived good enough to drop smoking.

 

It is said that Lee Joo-il's bereaved family lost their legacy to the extent that they were in arrears of paying the graveyard maintenance fee, which is around 1 million won a year at most. Even at the memorial meeting, it is very unfortunate and sad that Lee Joo-il's situation has disappeared. Isn't this wrong property inheritance a way of delivering poison or the Holy Grail to the heir?

 

There will be few families without disputes over inheritance among domestic chaebol. Not just the chaebol. Even an ordinary family fights over inheritance. It seems that parents are more responsible for handing over their property and leaving than their children struggling over a legacy. This is because it is not an exaggeration to say that the bereaved family died after creating a structure in which they were forced to fight.

 

It shouldn't stop at simply handing over money. It means that the first thing is to create a family family, teach morality, and lay the foundation for life so that our descendants can live harmoniously and well. The idea that my children or siblings are different from others is an illusion. Life, whether alive or after death, always puts pessimism on the ground and prepares for the future.

 

So, rather than leaving money and leaving, you should earn your own merit while you are alive. Until he earned the fortune of that arrogance, he may have accumulated a sin kamma without knowing it. A person takes the karma he has made between good and evil. Therefore, when you come back in the next life, you will receive karma as you have built in this life.

 

Even in the last years, those who understand the truth of this cause and effect will accumulate a lot of good kamma in this life, and the next life will be more brilliant, and those who have done a lot of bad kamma will certainly receive a little of that fruitage in the next life. So, ‘Leave all the money to pay to the funeral director, and spend everything’ would mean not to be too concerned about worries in the next life, but to earn a lot of merit in this life.

 

So,'there are no pockets in the shroud' means that if you have fully enjoyed the material blessings from heaven, it is reasonable to accumulate great merit in the world and finally leave the path of Nirvana with empty hands. Truly, my eternal possessions are a vow to Jeongbeop and the strength of the heart to practice it.

 

Wouldn't it be possible to leave as a great man of freedom full of enthusiasm by building up a vow and practicing spirituality?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