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생당 “옵티머스 사태, 청와대 이 모 행정관-관련자 재산 몰수“ 논평

민생당 양건모 대변인논평 “계속되는 대형 금융사기에 청와대 관련 인사가 개입”

박정대 기자 | 기사입력 2020/10/15 [10:38]

▲ 청와대 건물     ©청와대

 

민생당 양건모 대변인은 15일 발표한 “옵티머스 사태와 관련된 청와대 이 모 행정관과 관련자의 재산을 몰수하라“ 제목의 논평을 통해 ”1조 2천억 원의 피해가 발생한 옵티머스 사태에는 변호사였던 이모 청와대 행정관이 개입되어 있다. 수천억에서 수조에 이르는 대형 금융사기에 청와대 관계자가 연루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라임 사태에 연루된 김 모 행정관은 현재 구속되어 있고, 이외에도 더 있다“고 전제하고 ”계속되는 대형 금융사기에 청와대 관련 인사가 개입되어 있다는 것은 청와대의 인사 검증이 얼마나 부실한 것인지를 여실히 드러내 준다. 인사 검증을 정확히 하든가, 채용한 인사가 부패하지 않게 정기적으로 검사를 하든가, 청와대 내에 인사 감찰반 기능을 강화할 수 있게 구조를 촘촘히 강화해야 했다. 매번 ‘사후약방문’ 식이다. 이번 옵티머스 사태와 관련된 이 모 행정관의 경우에는 남편이 옵티머스 이사였다고 하니 결과적으로 ‘고양이에게 생선 맡긴 격’이 되었다“고 지적했다.

 

이어 “14일 문 대통령은 논란이 되는 라임 옵티머스 사건에 대해 “검찰 수사에 적극적으로 협조하라”라고 지시했다. 권력형 비리에는 대통령도 예외가 있을 수 없다는 점에서 적절할 조치이다. 하지만 문 대통령이 검찰 수사와 관련한 출입기록 등 자료 요청에 대해 ‘검토 후 제출할 계획’이라고 말한 것은 ‘검토 후에 뭔가가 드러나면 그것은 빼버리고 제출하겠다’라는 말로 들릴 소지가 있다. 그뿐만 아니라, 이번 사태는 검찰 조사에 협조하는 것으로 끝낼 문제가 아니다. 이는 공직자의 비리 차원을 넘어 신용관계로 운영되어야 하는 금융권의 시장 질서를 훼손하였다는 데 그 심각성이 있다“면서 ”정부는 일벌백계 차원에서 청와대 권력을 이용하여 옵티머스 사태를 증폭시킨 이 모 행정관과 관련자의 재산을 몰수하고, 이를 수천 명의 피해자 지원금에 충당하라. 그리고 금융사기가 일어나지 않도록 제도적 장치를 조속히 마련하라“고 촉구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Commentary on “Optimus Incident, Blue House aunt's aunt-related property confiscation”

 

Minsaeng Party spokesman Yang Gun-mo commented “Cheongwadae-related personnel intervene in the ongoing large-scale financial fraud

 

The Minsaeng Party spokesman Yang Gun-mo announced on the 15th, “The Blue House aunt in relation to the Optimus

Through the comment entitled “Confiscate the property of the person concerned,” an administrator of the Blue House, who was a lawyer, was involved in the Optimus incident, which caused damage of 1.2 trillion won. This is not the first time a Blue House official has been involved in a large financial scam ranging from hundreds of billions to trillions. Administrator Kim Mo, who was involved in the Lime crisis, is currently detained, and there are more, and the fact that the Blue House related personnel are involved in the ongoing large-scale financial fraud clearly reveals how poorly the Blue House personnel verification is. The structure had to be tightly reinforced so that personnel verification could be performed accurately, the hiring personnel were regularly inspected to prevent corruption, or the personnel inspection team function within the Blue House could be strengthened. It’s like ‘after-doctor visit’ every time. In the case of an aunt administrator who was involved in the Optimus incident, he pointed out that the husband was a director of Optimus, and as a result, it was'the case that the cat left the fish.'

 

“On the 14th, President Moon instructed the controversial Lime Optimus case to “actively cooperate with the prosecution investigation”. This is an appropriate measure in that the president cannot have exceptions to power-type corruption. However, President Moon's request for data, such as access records related to the prosecution's investigation, may sound like “if something is revealed after review, I will drop it and submit”. In addition, this situation is not a problem to end by cooperating with the prosecution's investigation. This is serious because it has damaged the market order of the financial sector, which should be operated by credit relations beyond the level of corruption of public officials. “The government used the power of the Blue House to amplify the Optimus incident. Confiscate your property and put it in support of thousands of victims. In addition, he urged to prepare an institutional arrangement as soon as possible to prevent financial fraud.”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