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지역균형 뉴딜'위해 재정지원 아끼지 않을 것"

전국 시도지사들, 정부에 적극적 지원 요청

김기홍 기자 | 기사입력 2020/10/13 [11:11]

▲ 문재인 대통.  ©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이 13일 "정부는 ‘지역균형 뉴딜’을 한국판 뉴딜의 성패를 걸고 강력하게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17개 시도지사와 당정청 주요인사가 참석한 가운데 열린 제2차 한국판 뉴딜 전략회의에서 "'디지털 뉴딜' '그린 뉴딜'에 더하여 한국판 뉴딜의 기본정신으로 ‘지역균형 뉴딜’을 추가하고자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지역균형 뉴딜’은 지금까지 추진한 국가균형발전 정책에 더욱 힘을 불어넣고 질을 높여줄 것이며 지역을 변화시키고 새로운 활력을 만들어내는 지역혁신 전략"이라며 "그린 스마트스쿨, 스마트그린 산단, 그린 리모델링 등 한국판 뉴딜의 대표 사업들은 지역 경제 활력을 높이고 일자리 창출에도 크게 기여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지역균형 뉴딜 사업에 적극적으로 인센티브를 제공하는 등 재정적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며 "‘초광역권 ‘지역균형 뉴딜’을 포함해 지역의 창의적 사업에 대해선 더욱 특별한 관심과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며 대대적 지원을 약속했다.

 

전국 시도지사들도 현재 추진 중인 뉴딜 사업을 소개하고 적극적 정부 지원을 요청했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대덕R&D특구와 협업을 통한 'AI기반 지능형도시 대전',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공공데이터 시스템을 구축을 통한 데이터 경제 활성화 정책을 발표했다.

 

또 최문순 강원도지사는 액체수소 규제자유특구, 김영록 전남도지사는 해상풍력발전단지 조성, 원희룡 제주도지사는 신재생에너지 산업 육성, 김경수 경남도지사는 동남권 메가시티와 스마트 그린 뉴딜 결합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President Moon Jae-in announced on the 13th, "The government will strongly promote the'Regional Balanced New Deal' with the success or failure of the Korean version of the New Deal."

 

At the 2nd Korean New Deal Strategic Meeting held at the Blue House on that day with 17 provincial governors and key figures from the Party's government, President Moon said, "In addition to the'Digital New Deal' and'Green New Deal','Regional Balanced New Deal' with the basic spirit of the Korean New Deal. "I want to add it," he said.

 

“Regional Balanced New Deal” is a regional innovation strategy that will intensify and enhance the quality of the balanced national development policy that has been promoted so far. “Green Smart School, Smart Green Industrial Complex, Green The representative projects of the Korean version of the New Deal, such as remodeling, will increase the vitality of the local economy and greatly contribute to job creation.”

 

“We will not spare financial support, such as actively providing incentives for the regionally balanced New Deal project,” he said. Promised massive support.

 

Provincial and provincial offices across the country also introduced the current New Deal project and requested active government support.

 

Daejeon Mayor Hur Tae-jeong announced a policy to revitalize the data economy through the establishment of a public data system, while'AI-based Intelligent City Daejeon' through collaboration with Daedeok R&D Special Zone.

 

In addition, Gangwon-do Governor Choi Moon-soon announced that he would promote a special liquid hydrogen regulatory free zone, Jeonnam-do Governor Kim Young-rok would create an offshore wind power complex, Jeju-do Governor Won Hee-ryong fostered the new and renewable energy industry, and Gyeongnam-do Governor Kim Gyeong-soo would promote the combination of a Southeastern Mega City and Smart Green New Deal.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