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호중 측 “스폰서·군 비리 논란 명백한 허위사실..전 매니저 목적은 돈”

박동제 기자 | 기사입력 2020/07/02 [16:33]

▲ ‘트바로티’ 김호중 <사진출처=생각을보여주는엔터테인먼트>     ©브레이크뉴스

 

브레이크뉴스 박동제 기자= 가수 김호중 측이 스폰서와 군 비리 논란 등에 대해 해명했다.

 

2일 김호중의 소속사 생각을보여주는엔터테인먼트 측은 공식입장을 내고 “스폰서와 군 비리에 관한 의혹은 명백한 허위사실이며 명예훼손임을 알려드린다”며 말문을 열었다.

 

김호중 측은 “김호중은 팬으로서 300만원을 받은 것은 맞다. 하지만 수차례 감사한 마음만 받겠다고 거절했고, 현재도 그대로 포장지에 싸서 놔두고 있다”며 “현재 김호중 공식 팬 카페를 통해 후원계좌를 모두 확인 할 수 있는 상태며, 수억 원 가량 모인 후원 계좌 또한 모든 팬 분들께 투명하게 내역을 공개하고 있고, 환불을 원하는 경우 환불까지 해드리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김호중과 소속사 측은 이러한 팬 분들의 후원에 감사하는 마음을 갖고, 이에 보답하고자 기부를 하는 등 선행을 이어가고 있다”며 “이외에도 수많은 팬 분들께서 김호중을 사랑하는 마음으로 양복뿐만 아니라 너무 많은 선물을 주겠다는 전화가 소속사로 쇄도하고 있다. 따라서 선물했다고 스폰서라고 주장하는 것은 부적합한 이야기다”고 설명했다.

 

또 “군대 문제는 앞서 공식입장을 통해 말씀 드렸듯 재검 신청을 해놓은 상태며, 법적인 테두리 안에서 연기가 불가할 경우 국방의 의무를 이행하기 위해 군 입대 준비를 할 예정이다”며 “지속적으로 이와 같은 주장을 하고 있는 전 매니저의 목적은 돈이다. J씨와 전 매니저와의 군대 관련 카톡 내용은 전 팬카페 운영진과 J씨가 대화 내용으로, 현 소속사로서는 팬들끼리 주고받는 내용까지 확인하고 검토할 수 없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전 매니저와 팬들 간의 대화내용을 근거로 추측 발언과 흠집잡기는 삼가주길 부탁드리며, 추측기사나 근거 없는 허위 사실은 확인 후 기사를 써줬으면 하는 바람이다”고 호소했다.

 

김호중 측은 “정식적으로 근거를 제시해주면 소통은 언제나 열려 있다. 당사는 모든 절차를 현재 법적으로 진행 중이며, 민·형사적으로 처리하고 있으니 법에서 판결나는 모든 것들은 공개적으로 말씀드리겠다”며 “향후 이러한 문제들에 대해 적극적으로 해결해 나갈 것을 약속드린다”고 덧붙였다.

 

한편, 김호중은 지난 3월 종영한 TV조선 예능프로그램 ‘미스터트롯’에서 최종 4위를 기록하며 큰 인기를 얻었다. 특히 김호중은 현재 각종 음악방송, 예능프로그램에 출연하며 활발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dj320@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