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양군, 8월 첫 주말 공연ㆍ체험행사 풍성

임창용 기자 | 기사입력 2018/08/03 [21:07]

 

▲ 8월 첫 주말인 4∼5일 단양 곳곳에서 다채로운 행사가 열린다. 사진은 매화골 맨손물고기 잡기 축제 모습. (C) 임창용 기자


브레이크뉴스 충북임창용 기자=본격적인 휴가철로 접어드는 8월 첫 주말을 다양한 공연과 체험행사가 대한민국 관광1번지 단양군에서 펼쳐진다.

 

군에 따르면 45일 단양 곳곳에선 구경시장 작은 음악회와 매화골 작은 음악회, 한여름 밤의 어울림 음악회, 매화골 맨손물고기 잡기 축제 등 다채로운 행사가 치러진다. 주말 첫날인 4일 오후 1시 구경시장의 문화광장에선 홍춘과 걸그룹 블루 등을 초청해 작은 음악회를 연다.

 

구경시장은 다채로운 음식을 맛볼 수 있는 먹부림(먹는데 우선 욕심 부린다) 명소로 전국에 알려지면서 미식가들의 필수 코스로 이름나 있다.

 

같은 날 오후 6시 매화골 작은 음악회가 매포읍 매포체육관에서 열린다.

 

청소년 오케스트라를 비롯해 가야금, 라인댄스, 색소폰, 풍물, 기타 등 다채로운 악기를 타고 전해지는 동호인들의 순수한 열정과 낭만을 선보인다.

 

공연 뒤에는 인기 배우 이병헌 주연의 영화 그것만이 내 세상을 상영한다.

 

대한민국 관광 명소 중 하나인 사인암을 무대로 한여름 밤의 어울림 음악회도 이날 7시에 예정돼 있다.

 

사인암리 공영주차장에 마련된 특설 무대에는 걸그룹 얼라이크를 비롯해 김소희, 금수봉, 정창영, 김태석, 신현성 등의 화려한 공연이 준비된다.

 

소백산터사랑과 비플러스의 풍물·퓨전 공연과 즉석 노래자랑도 진행될 예정이다.

 

일요일인 5일에는 오전 1030분 매화골 맨손물고기 잡기 축제가 매포읍 대가천에서 매포읍 농촌중심지 활성화사업단 주관으로 진행된다.

 

행사 당일 메기와 향어, 잉어 등 민물고기 1000여 마리를 방류할 예정이다.

 

참가자들은 도구를 사용하지 않고 맨손으로 물고기를 잡는 즐거움과 함께 시상품이 제공된다.

 

또 걷기대회를 비롯해 물총 싸움, 물속 보물찾기, 장기, 팔씨름 등 다양한 부대행사와 먹거리 장터가 풍성하게 마련된다.

 

소방대 체험과 에코백 만들기, 쪽동백 공예, 타로점, 페이스페인팅, 즉석사진 촬영, 드론 체험, 마을연계 과학 동아리 등의 부스도 운영된다.

 

설기철 문화관광과장은 휴가 행렬이 절정을 이루는 주말을 맞아 단양에는 주민과 관광객들이 함께 체험하며 공감할 수 있는 다채로운 행사가 마련됐다면서 주말행사는 연일 계속되는 무더위를 날려버릴 수 있는 청량제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원본 기사 보기:충북 브레이크뉴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