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2024 문경찻사발축제 개막...첫 주말 6만여 명 장사진

이성현 기자 | 기사입력 2024/04/29 [11:50]

【브레이크뉴스 문경】이성현 기자=2024 문경찻사발축제가 지난 27일, 28일 양일간 6만여 명의 관람객이 축제장인 문경새재 축제 현장을 방문하며 축제의 서막을 화려하게 장식했다.

 

▲ 2024 문경찻사발축제 개막...첫 주말 6만여 명 찾아 (C) 문경시


29일 문경시에 따르면 화창한 봄날에 따스한 날씨와 함께 개막한 첫날에는 2만9천명, 둘째 날에는 2만8천명이 축제장을 찾아 흥겨운 축제장 분위기에 즐겁게 참여했다.

 

축제 첫날에는 문경시 홍보대사인 박서진과 박군, 주미와 더불어 조명섭, 영기가 출연하는 화려한 라인업의 개막공연으로 총 1만 명의 관람객이 야외공연장을 오가며 흥겨운 축제 분위기의 시작을 알렸다.

 

이날 개막식은 현장에 참여하지 못한 관람객들이 함께 축제를 즐길 수 있도록 생방송으로도 중계됐다. 개막식에 앞서 1관문 특별전시관에서 진행된 개막 기념 퍼포먼스로 이번 축제 주제어인‘문경찻사발, 새롭게 아름답게’라는 캘리그라피를 그려내고 언론 인터뷰를 진행해 색다른 볼거리를 제공하기도 했다.

 

축제 둘째 날에는 문경 도자기가 사용된 관내 유명 카페의 디저트 아트 전시, 카페 선일이 참여한 전통 무용과 커피 담은 사발 이벤트가 진행되는‘다연’이 관람객들의 발길을 사로잡았다. 특히 루마니아 작가인 다니엘 레쉬가 광화문 주무대에서 전기 물레를 사용한 도자기 제작을 시연하며 광화문 주무대를 시민들의 열렬한 호응으로 가득 채웠다.

 

신현국 문경시장은“문경을 대표하는 문경찻사발축제의 개막에 많은 분들께서 찾아주셔서 감사드린다”라며 “남은 축제 일정도 알차게 준비했으니 신나는 축제 현장을 방문해 즐기고 가시길 바란다”라고 성공적인 개막식과 첫 주말을 보낸 소감을 밝혔다.

 

한편 2024 문경찻사발축제는 29일부터 문경시민이 참여하는 읍면동별 시민의 날이 순차적으로 진행되고, 근로자의 날인 5월 1일에는 문경찻사발을 이용해 거품을 내 겨루는‘전국가루차투다대회’가 진행되는 등 고조된 축제 분위기를 이어갈 계획이다.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 입니다.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밝힙니다.>

 

2024 Mungyeong Tea Bowl Festival opens... 60,000 people visit on first weekend

 

The 2024 Mungyeong Tea Bowl Festival marked the beginning of the festival with over 60,000 visitors visiting the festival site, Mungyeong Saejae Festival, on the 27th and 28th.

 

According to Mungyeong City on the 29th, 29,000 people visited the festival on the first day and 28,000 people on the second day, which opened with warm weather on a sunny spring day, and happily participated in the exciting festival atmosphere.

 

On the first day of the festival, a spectacular line-up of opening performances featuring Mungyeong City public relations ambassadors Park Seo-jin, Park Gun, and Joo-mi, as well as Jo Myeong-seop and Yeong-gi, signaled the start of an exciting festival atmosphere with a total of 10,000 visitors moving to and from the outdoor performance hall.

 

The opening ceremony on this day was also broadcast live so that visitors who could not attend could enjoy the festival together. Prior to the opening ceremony, the opening commemorative performance was held at the special exhibition hall at Gate 1, drawing calligraphy with the theme of this festival, ‘Mungyeong Tea Bowl, Newly Beautiful’, and conducting interviews with the media, providing a unique attraction.

 

On the second day of the festival, ‘Dayeon’, which featured a dessert art exhibition at a famous cafe using Mungyeong ceramics, a traditional dance participated by Cafe Sunil, and a coffee bowl event, attracted visitors. In particular, Romanian writer Daniel Lesch demonstrated pottery making using an electric potter's wheel on the main stage of Gwanghwamun, filling the main stage of Gwanghwamun with enthusiastic responses from citizens.

 

Mungyeong Mayor Shin Hyeon-guk expressed his thoughts on the successful opening ceremony and first weekend, saying, “We are grateful that many people came to the opening of the Mungyeong Tea Bowl Festival, which represents Mungyeong. We have prepared the remaining festival schedule well, so we hope you will visit and enjoy the exciting festival site.” revealed.

 

Meanwhile, the 2024 Mungyeong Tea Bowl Festival will be held sequentially starting from the 29th, with citizens' days for each town, town, and dong in which Mungyeong citizens participate, and on May 1, Labor Day, the 'National Garuchatuda Competition' will be held, in which foam competitions will be held using Mungyeong tea bowls. We plan to continue the heightened festival atmosphere.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