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이재정 국회의원, 사회적기업 브라더스키퍼 만나 자립준비청년 ‘더 큰 지원’ 약속

‘자립준비청년의 날’ 지정 공감대…김도현 안양시의원 ‘안양시 자립지원 대상자 지원에 관한 조례’ 대표발의

강성봉 기자 | 기사입력 2024/03/20 [17:03]

▲ 이재정 의원이 사회적기업 브라더스키퍼 임직원과 간담회를 가졌다. 오른쪽부터 이재정 의원, 김도현 안양시의원. (C)

 

이재정 국회의원(더불어민주당, 안양동안을)이 지난 3월 11일 오후, 자립준비청년을 지원하는 사회적기업 ‘브라더스키퍼’ 김성민 대표와 임직원을 만나 자립준비청년을 위한 ‘더 큰 지원’을 약속했다.

 

이날 간담회에는 김도현 안양시의원(더불어민주당, 안양사)과 장민수 경기도의원(더불어민주당, 비례)이 배석해 자립준비청년 지원, 사회적 일자리 등에 대해 열띤 토론을 이어갔다.

 

브라더스키퍼 김성민 대표는 인사말을 통해 “자립준비청년에 대한 사회적 관심이 유행처럼 지나갔지만, 홀로서기를 준비하는 청년들의 어려움은 여전히 그대로 남아있다”며, “오뚜기처럼 일어나는 청년을 닮은 8월, 스스로 우뚝 서는 청년을 상징하는 11일을 ‘자립준비청년의 날’로 지정”하자고 제안했다.

 

이어 “정부의 사회적경제 예산 삭감으로 자립준비청년을 위한 사회적 일자리 제공에도 어려움이 생겼다”고 아쉬움을 토로했다.

 

이재정 국회의원은 “과거 ‘한국수어의 날’을 법정기념일로 지정해 농사회와 한국수어에 관한 국민적 인식을 제고한 바 있다”며, “자립준비청년에 대한 지속가능한 관심과 사회경제적 지원이 가능하도록 법정기념일 지정을 바로 검토하겠다”고 답했다.

 

이어서 “자립을 준비하는 청년들에게 삶의 비전과 안정을 제공하기 위한 사회적 연대와 제도적 보완은 필수”라며 “사회적경제에 대한 섬세한 지원을 통해 자립준비청년이 기대며 성장하는 기업 육성에도 많은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강조했다.

 

김도현 안양시의원은 자립지원 사업, 자립지원협의체 설치 등을 규정한 ‘안양시 자립준비청년 등 자립지원 대상자 지원에 관한 조례’를 대표발의했다. 이 조례는 3월 21일 열리는 안양시의회 제291회 임시회 제2차 본회의에서 통과될 예정이다.

 

 

아래는 위 기사를 ‘Google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Google 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한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and amended.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National Assembly member Lee Jae-jeong meets with social enterprise Brother Keeper and promises ‘greater support’ for youth preparing for self-reliance

 

A consensus on designating ‘Self-Reliance Preparation Youth Day’… Anyang City Councilor Kim Do-hyun proposed the ‘Ordinance on Support for Anyang City Self-Reliance Supporters’

 

 

On the afternoon of March 11, National Assembly member Lee Jae-jeong (Democratic Party of Korea, Anyang Dongan-eul) met with CEO Kim Seong-min and executives of ‘Brother Keeper’, a social enterprise that supports young people preparing for self-reliance, and promised ‘greater support’ for young people preparing for self-reliance.

 

At the meeting on this day, Anyang City Councilor Kim Do-hyun (Democratic Party of Korea, Anyangsa) and Gyeonggi Province Councilor Jang Min-soo (Democratic Party of Korea, Proportionality) attended and continued a heated discussion on support for young people preparing for self-reliance, social jobs, etc.

 

Brotherkeeper CEO Kim Seong-min said in his greeting, “Social interest in young people preparing for self-reliance has passed like a fad, but the difficulties of young people preparing to stand on their own still remain the same,” and “August, which resembles young people who rise up like Ottogi, stands tall on their own.” He proposed designating the 11th, which symbolizes youth, as ‘Self-reliance Preparation Youth Day.’

 

He then expressed regret, saying, “Due to the government’s social economy budget cuts, it has become difficult to provide social jobs for young people preparing for self-reliance.”

 

National Assembly member Lee Jae-jeong said, “In the past, we designated ‘Korean Sign Fish Day’ as a statutory anniversary to raise national awareness of the agricultural community and Korean sign fish,” and added, “The court has made it possible to provide sustainable interest and socio-economic support for young people preparing for self-reliance.” “We will immediately consider designating the anniversary,” he said.

 

He continued, “Social solidarity and institutional supplementation are essential to provide vision and stability in life to young people preparing for self-reliance,” and added, “A lot of effort is being made to foster businesses that young people preparing for self-reliance can rely on and grow through detailed support for the social economy.” “I will do my best,” he emphasized.

 

Anyang City Councilor Kim Do-hyun proposed the ‘Ordinance on Support for Self-Reliance Support Subjects, such as Youth Preparing for Self-Reliance in Anyang City,’ which stipulates self-reliance support projects and the establishment of a self-reliance support council. This ordinance is scheduled to be passed at the 2nd plenary session of the 291st extraordinary session of Anyang City Council to be held on March 21.

 


원본 기사 보기:경기브레이크뉴스&주간현대신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