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병열 종영 소감 “‘으라차차 내 인생’, 많은 노력 담았기에 더욱 소중한 작품”

30일 종영 앞두고 소속사 통해 지상파 첫 주연 소감 밝혀

박동제 기자 | 기사입력 2022/09/30 [17:12]

▲ ‘으라차차 내 인생’ 양병열 <사진출처=KBS1 방송 캡처>  © 브레이크뉴스



브레이크뉴스 박동제 기자= 배우 양병열이 ‘으라차차 내 인생’ 종영 소감을 전했다.

 

30일 소속사 앤피오엔터테인먼트는 보도자료를 통해 KBS1 일일드라마 ‘으라차차 내 인생’에서 강차열 역을 맡아 지상파 첫 주연으로 활약한 양병열의 종영 소감을 공개했다.  

 

양병열은 극 초반 거칠고 날카로웠던 강차열이 사랑으로 변화해가는 과정을 섬세한 감정 표현으로 그려내 스토리 전개에 몰입감을 더했다. 

 

또한 서동희 역을 맡은 배우 남상지와의 남다른 호흡으로 로맨틱 코미디 드라마를 연상하게 하는 사랑스러운 로맨스를 선사, ‘동차커플’을 응원하는 시청자들의 마음을 설레게 만들었다.

 

양병열은 소속사를 통해 “그동안 ‘으라차차 내 인생’을 시청해주고, 사랑해준 모든 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 오랜 시간 고생한 스태프, 배우 분들께도 감사의 인사를 전한다”며 감사를 표했다.

 

이어 양병열은 “차열이를 만난 그 순간부터 마지막 촬영을 마치기까지, 정말 많은 노력을 담아 냈기에 더욱 소중한 작품으로 남을 것 같다. ‘으라차차 내 인생’과 함께한 120일이 시청자분들께도 행복했던 시간으로 기억되기를 바린다. 감사하다”며 애정 가득한 종영 소감을 밝혔다.  

 

한편, KBS1 일일드라마 ‘으라차차 내 인생’ 마지막회는 30일 오후 8시 30분에 방송된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Yang Byung-yeol's thoughts on the ending "'Eurachacha My Life' is a more valuable work because it contains a lot of hard work"

 

Prior to the end of the drama on the 30th, he revealed his impressions of his first lead role through his agency.

 

 

Break News Reporter Park Dong-jae = Actor Yang Byung-yeol shared his thoughts on the ending of 'My Life'.

 

On the 30th, Npio Entertainment, the agency, released a press release about Yang Byung-yeol, who played the role of Kang Cha-yeol in the KBS1 daily drama 'Eurachacha My Life' and played the first lead role on the terrestrial TV show.

 

Yang Byeong-yeol added a sense of immersion to the story development by depicting the process of Kang Cha-yeol, who was rough and sharp at the beginning of the play, transforming into love with delicate emotional expressions.

 

In addition, the extraordinary collaboration with actor Nam Sang-ji, who plays the role of Seo Dong-hee, gave a lovely romance reminiscent of a romantic comedy drama, making the hearts of viewers who support 'Dongcha Couple' fluttering.

 

Yang Byung-yeol said through his agency, "I sincerely thank everyone who has watched and loved 'Eura Chacha My Life'. He also expressed his gratitude to the staff and actors who worked hard for a long time.”

 

Yang Byeong-yeol said, "From the moment I met Cha Yeol to the last filming, I think it will remain as a more precious work because I put a lot of effort into it. I hope that the 120 days spent with 'Eurachacha My Life' will be remembered as a happy time for viewers. Thank you,” he said, expressing his feelings at the end of the show full of affection.

 

On the other hand, the last episode of the KBS1 daily drama 'Eurachacha My Life' will be broadcast at 8:30 pm on the 30th.

 

dj3290@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