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건희 컬렉션 특별전 ‘영원한 유산’ 도립미술관에서 개최

한국 근·현대 미술 대표작가 이중섭, 박수근, 천경자 등의 작품을 볼 수 있는 기회

이성용 기자 | 기사입력 2022/09/27 [16:44]

▲ 김중현_농악_1941_캔버스에유채_72x91cm_국립현대미술관소장 (C) 이성용 기자


[브레이크뉴스=이성용 기자] 경남도립미술관은 10월 28일부터 2023년 1월 25일까지 경남도립미술관 3층 4·5전시실에서 ‘이건희 컬렉션 특별전:영원한 유산’전시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지난 2021년 삼성그룹은 故 이건희 회장의 미술 소장품 1,488점을 국립현대미술관에 기증했고 국립현대미술관은 한국 근·현대 미술사를 아우르는 주요 작품을 선별해 ‘이건희 컬렉션:한국 미술 명작’이라는 제목으로 지난해 7월 처음으로 일반 대중에게 주요 작품들을 공개했다.

 

이후 국립현대미술관은 더 많은 국민에게 관람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2022년 지역미술관 순회전 개최 계획을 밝혔다.

 

이에 각 시·도간 치열한 유치경쟁 끝에 경상남도는 경남도립미술관이 광주시립미술관, 부산시립미술관과 함께 2022년 최초 순회전시 기관으로 선정되는 성과를 거뒀다.

 

10월 28일부터 진행되는 ‘이건희 컬렉션 특별전:영원한 유산’은 이건희 회장의 수집 철학과 기증자의 기증 의지를 중심에 놓고 학예연구 과정을 거쳐 그 결과를 도민과 함께 공유하고자 40여명의 한국 미술사를 대표하는 거장들의 작품 60여 점을 한 자리에 선보일 예정이다.

 

그중에는 경남 출신인 김경, 김종영, 하인두 등의 작품도 포함되어 있다.

 

한국 문화유산에 대한 관심과 애정을 많은 이들과 나누길 바랐던 고인의 뜻을 기리고 수집 의의와 기증 철학을 다루는 전시가 될 전망이다.

 

1930년대부터 2010년대에 이르기까지 80여 년의 한국미술 역사에서 주요한 작가들의 회화, 한국화, 조각 등 다양한 작품들을 공개하며 국립현대미술관 이외 타 기관에 소장된 이건희 컬렉션기증 작품들을 함께 구성해 보다 다양한 작품을 선보일 예정이다.

 

또한 경남도립미술관은 이번 ‘이건희 컬렉션 특별전:영원한 유산’이 도민에게 한국 근·현대 미술에 대한 폭넓은 이해의 장이 될 수 있도록 국립현대미술관 외의 미술관에 소장된 故 이건희 회장의 기증 작품들과 도립미술관의 소장품 전시‘경남도립미술관 소장품:서화에서 미술로’를 함께 개최한다.

 

이번 소장품전은 서양 모더니즘 미술과 한국 전통 서화가 교차되는 지점을 담고 있는 소장품들의 영향 관계를 연구하고 한국미술사에서 그 위치와 가치를 찾아보고자 구성된 연계 기획 전시다.

 

김종원 도립미술관장은 “이번 이건희 컬렉션은 우리 근·현대사를 반영한 소중한 미술작품들을 도민들이 서울에 가지 않고 관람할 수 있는 소중한 기회”고 강조하며 “우리 도는 이번 순회전시를 계기로 수도권에 비해 상대적으로 낙후된 문화예술 기반시설을 확충하고 문화예술 분야에 대한 도민의 다양한 성향을 파악해 도민들이 다양한 분야의 예술작품들을 향유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Kunhee Lee Collection special exhibition ‘Eternal Heritage’ held at the Metropolitan Museum of Art

Opportunity to see works of representative Korean modern and contemporary art artists Lee Jung-seop, Park Soo-geun, Cheon Kyung-ja, etc.

 

Gyeongnam Museum of Art announced that it will hold the exhibition ‘Keonhee Lee Collection: Eternal Heritage’ from October 28th to January 25th, 2023 at the exhibition room 4 and 5 on the 3rd floor of the Gyeongnam Museum of Art.

 

In 2021, the Samsung Group donated 1,488 pieces of the late Chairman Lee Kun-hee's art collection to the National Museum of Modern and Contemporary Art, Korea. In May, for the first time, major works were presented to the general public.

 

Since then, the National Museum of Modern and Contemporary Art (MMCA) announced a plan to hold a tour of regional art museums in 2022 to provide more people with viewing opportunities.

 

As a result, after fierce competition between cities and provinces, Gyeongsangnam-do, Gyeongnam Museum of Art was selected as an institution for the first tour in 2022 along with Gwangju Museum of Art and Busan Museum of Art.

 

The 'Keonhee Lee Collection Special Exhibition: Eternal Inheritance', which will be held from October 28th, is a curatorial research process focusing on the collection philosophy of Chairman Lee Kun-hee and the donor's will to donate. About 60 works by masters will be showcased in one place.

 

Among them are works by Kyungnam Kim, Chongyoung Kim, Indu Ha, and others from Gyeongnam.

 

It is expected to be an exhibition that commemorates the wishes of the deceased who wished to share interest and affection for Korean cultural heritage with many people, and discusses the significance of collection and the philosophy of donation.

 

From the 1930s to the 2010s, various works such as paintings, Korean paintings, and sculptures by major artists in the 80-year history of Korean art are disclosed. will be presented.

 

In addition, the Gyeongnam Provincial Museum of Art, in order to make this 'Special Exhibition of Lee Kun-hee Collection: Eternal Heritage' a place for citizens to broadly understand modern and contemporary Korean art, the works of the late Chairman Lee Kun-hee, donated to art museums other than the National Museum of Modern and Contemporary Art, and the Provincial Museum of Art. The exhibition 'Gyeongnam Museum of Art Collection: From Calligraphy and Painting to Art' will be held together.

 

This exhibition of collections is a jointly planned exhibition designed to study the relationship between the influences of the collections containing the intersection of Western modernist art and Korean traditional calligraphy and to find their position and value in Korean art history.

 

Kim Jong-won, head of the Provincial Museum of Art, emphasized, “This collection of Lee Kun-hee is a valuable opportunity for residents to view precious art works that reflect our modern and contemporary history without going to Seoul.” We will create an environment where residents can enjoy works of art in various fields by expanding cultural and artistic infrastructure and understanding the diverse inclinations of residents in the field of culture and arts.”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경남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