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비대위 공식 출범..이준석 최고위 자동 해산

총 9명 비대위원 공식 인선..권성동 원내대표 재신임 안건도 통과

정명훈 기자 | 기사입력 2022/08/16 [17:41]

▲ 주호영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1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제5차 상임전국위원회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2.08.16.

 

브레이크뉴스 정명훈 기자= 국민의힘이 16일 상임전국위원회를 열고 6명의 비상대책위원회 위원 임명안을 가결했다. 또 권성동 원내대표에 대한 재신임 안건도 통과됨에 따라 '주호영 비대위'가 공식 출범했다. 반면 '이준석 최고위'는 자연스레 해산됐다.

 

국민의힘은 이날 국회에서 제5차 상임전국위를 열고 주기환 등 9명의 비대위원 임명안 투표를 실시했다. 그 결과, 재적 위원 55명 중 42명이 참석한 가운데 임명안은 찬성 35명, 반대 7명으로 가결됐다.

 

서병수 상임전국위 의장은 비대위원 투표가 가결된 직후 "이로서 비대위가 정식으로 출범했고, 이 시간 이후 과거 최고위원회는 해산됐다"고 공표하며 "이제는 비대위원장이 당 대표의 권한과 지위를 갖게 된다는 점을 분명히 말씀드린다"고 했다.

 

국민의힘 비대위는 총 9명으로 구성된다. 주호영 비대위원장과 권성동 원내대표, 성일종 정책위의장은 당연직 비대위원으로 참여하며 염태영, 전주혜 의원과 정양석 전 의원이 지명직 비대위원으로 내정됐다.

 

이어 윤석열 대통령 측근으로 알려진 주기환 전 광주시장 후보가 원외 비대위원으로 결정됐고, 청년 몫 비대위원에는 최재민 강원도의회 의원과 이소희 세종시의원이 이름을 올렸다.

 

주호영 비대위원장은 이날 비대위원 인선에 대해 "선수별·지역별·원내·원외·청년·여성·장애인 등 요소들을 두고 인선했다"며 "무거운 책임감을 느끼며 사심없이 짧은 기간에 당이 정상궤도에 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이어 향후 전당대회와 관련해선 "정기국회를 끝내고 전당대회를 시작하는 것이 좋겠다는 의견이 상당히 압도적으로 많은 걸로 알고 있다"며 "비상 상황을 가급적 일찍 해소하는 것이 좋지 않겠느냐는 의견"이라고 전했다.

 

▲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13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발언 도중 눈시울을 붉히고 있다. 2022.08.13.


아울러 비대위 활동 기간을 정하는데에 이준석 전 대표가 신청한 비대위 효력정지에 대한 법원 가처분 결과가 중요 변수가 될 전망이다. 그는 "비대위의 구체적인 기간은 내일(17일) 있을 가처분 결과라든지 이런 상황이 어느 정도 정리가 되면 가급적 빠른 시간 내에 정하겠다"고 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Official launch of the People's Power Emergency Committee...Lee Joon-seok automatically disbands the highest rank

A total of nine emergency committee members were officially appointed.Kwon Sung-dong's reappointment as floor leader is also passed

-Reporter Jung Myunghoon

 

The power of the people held a standing national committee meeting on the 16th and approved the appointment of six members of the emergency committee. In addition, the "Ju Ho-young Emergency Committee" was officially launched as the re-confidence agenda for floor leader Kwon Sung-dong was passed. On the other hand, Lee Joon-seok, the highest rank, was naturally dissolved.

 

The power of the people held the fifth standing national committee meeting at the National Assembly and held a vote on the appointment of nine emergency committee members, including Ju Ki-hwan. As a result, the appointment proposal was approved by 35 in favor and 7 in opposition, with 42 of the 55 incumbent members attending.

 

Seo Byung-soo, chairman of the Standing National Committee, announced shortly after the emergency committee vote was approved, saying, "This officially launched the emergency committee, and after this time, the Supreme Council has been dissolved," adding, "Now I clearly state that the emergency committee chairman will have the authority and status of the party leader."

 

The emergency committee will consist of a total of nine people. Joo Ho-young, chairman of the emergency committee, Kwon Sung-dong, and Sung Il-jong, chairman of the policy committee, participated as ex officio emergency committee members, and Yeom Tae-young, Jeon Joo-hye, and Jeong Yang-seok were appointed as emergency committee members.

 

Former Gwangju Mayor candidate Ju Ki-hwan, known as a close aide to President Yoon Seok-yeol, was then selected as an outside emergency committee member, while Choi Jae-min, a member of Gangwon-do council, and Lee So-hee, a member of Sejong City, were named as the youth emergency committee.

 

Regarding the appointment of emergency committee members, Joo Ho-young, chairman of the emergency committee, said, "We selected factors such as players, regions, outside, youth, women, and the disabled. We will do our best to make the party go on track in a short period of time."

 

Regarding the future national convention, he said, "I know that there are quite an overwhelming number of opinions that it would be better to end the regular National Assembly and start the national convention," adding, "It would be better to resolve the emergency situation as soon as possible."

 

In addition, the court's provisional injunction on the suspension of the effectiveness of the emergency committee applied by former CEO Lee Joon-seok is expected to be an important variable in determining the period of the emergency committee's activities. He said, "The specific period of the emergency committee will be decided as soon as possible when the results of the provisional disposition tomorrow (17th) or when this situation is settled to some extent."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