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 지역대학과 재난안전 전문인재 양성 협력

공모에 전남대·호남대·광주대 선정…실무형 전문인력 양성

이학수기자 | 기사입력 2022/07/05 [20:12]
▲ 광주광역시청 전경     



(광주=브레이크뉴스) 이학수 기자= 광주광역시는 지역대학과 손잡고 재난안전관리 전반에 대한 종합적 대응역량을 갖춘 전문인력을 양성한다.

 

광주시는 지난 5월 재난안전 분야 석・박사 학위과정을 개설・운영하는 대학을 대상으로 ‘재난안전 전문인력 양성 교육기관 지원사업’을 공모해 전남대, 호남대, 광주대를 지원 대상으로 선정했다.

 

사업에 참여하는 대학에 1년간 4000만원의 시비가 지원되며, 각 대학은 수립한 목표에 따라 재난안전분야 전문인력을 배출하기 위한 교과목 및 교육프로그램 개발, 장학금 지급 등에 시비지원금을 활용한다.

 

각 대학은 재난안전분야 현장에서 직접 활용이 가능한 재난관리론, 안전관리론 등을 필수과목으로, 방재안전의 기반이 되는 인문, 사회, 공학, 경제 등은 선택과목으로 편성해 현장 실무중심 석・박사급 전문인력을 양성할 예정이다.

 

최근 예기치 못한 코로나19와 같은 신종 감염병과 이상기후, 도시 기반 시설의 노후 등에 따른 다양한 재난안전사고 위험요인이 증가한 반면, 재난안전관리 전반에 대한 종합적 대응 역량을 갖춘 전문가가 부족해 체계적 교육을 통한 전문가 양성이 시급하다.

 

시는 이번 지원사업을 통해 재난관리의 전문지식과 실무능력을 겸비한 핵심 인재들이 사회 각 분야에 진출해 재난안전 관리체계를 혁신하고 재난안전산업 기반구축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박남언 광주시 시민안전실장은 “재난안전에 대응하는 지역역량을 강화하기 위해서는 전문인력 양성과 활용이 중요하다”며 “이번에 선정된 교육기관을 적극 지원해 지역 재난안전 전문인력 양성을 뒷받침하겠다”고 말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 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Gwangju City cooperates with local universities to foster disaster safety experts

Chonnam National University, Honam University, Gwangju University selected in the public contest… Nurturing practical professional manpower

 

(Gwangju = Break News) Reporter Lee Hak-su = Gwangju Metropolitan City is working with local universities to train professionals with comprehensive response capabilities for disaster and safety management.

In May, the city of Gwangju selected Chonnam National University, Honam University, and Gwangju University as the target of a contest for the ‘disaster safety expert training educational institution support project’ targeting universities that opened and operated master’s and doctoral degree programs in the field of disaster safety.

The university participating in the project is provided with a fertilization fund of 40 million won per year, and each university uses the fertilization subsidy to develop subjects and educational programs to produce experts in the field of disaster safety according to the established goals, and to provide scholarships.

Each university organizes disaster management theory and safety management theory, which can be directly used in the field of disaster safety, as compulsory courses, and humanities, social studies, engineering, and economics, which are the foundations of disaster prevention and safety, as optional courses. Manpower will be trained.

Recently, various risk factors for disaster safety accidents have increased due to unexpected new infectious diseases such as COVID-19, abnormal climate, and aging of urban infrastructure. this is urgent

The city expects that through this support project, key talents with expertise and practical skills in disaster management will advance into various fields of society, innovate the disaster safety management system, and contribute to the establishment of the foundation for the disaster safety industry.

Park Nam-eon, head of the Gwangju City Civil Safety Office, said, “In order to strengthen local capabilities to respond to disasters and safety, it is important to train and utilize professional manpower.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 전남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