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염 극복위한 국내 유일 '쿨 산업전' 대구서 열린다

진예솔 기자 | 기사입력 2022/07/05 [18:11]

【브레이크뉴스 대구】진예솔 기자=폭염의 도시 대구에서 폭염 관련 신기술과 제품을 한자리에서 만날 수 있는 국내 유일의 ‘쿨산업전’이 개최된다.

 

올해 3회째를 맞이하는 이번 전시는 경상북도가 공동추최하고 행정안전부가 후원하는 가운데 오는 6일부터 8일까지 엑스코에서 개최된다.

 

▲ 2021년 쿨 산업전 (C) 대구시


지난 봄인 5월 대구지역 기온은 1973년 이후 가장 높았고 올해 첫 폭염주의보도 지난해보다 21일이나 빠른 6월 17일에 발표하는 등 올해도 폭염이 예사롭지 않을 전망이다.

 

지구온난화와 기후변화로 인한 폭염, 미세먼지 발생에 대응하기 위해 쿨산업 육성에 대한 관심도 점점 커지는 가운데 대구시는 폭염, 미세먼지 등 자연재해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고 기술적으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대한민국 국제 쿨산업전’을 3년째 이어오고 있다.

 

대구시는 이번 행사를 대한민국 유일의 쿨산업 시험시장(Test Market)으로 조성하고, 시민들이 함께 즐길 수 있는 쿨(cool) 전시회로 자리매김하도록 할 계획이다. 또한 처음으로 대구시 홍보관을 운영해 폭염 대응 행동요령, 폭염 대응 추진정책 등을 홍보한다.

 

주요 전시 품목으로 공공재 분야에서는 클린로드, 쿨링포그, 쿨루프, 스마트그늘막 등 공공냉방시스템 관련 업체가 참여한다. 산업재 분야는 차열블록, 차열페인트, 특수포장재 등 건축자재와 파라솔, 수직정원 등 조경 관련 업체들이 출품한다. 소비재 분야는 에어컨, 냉장고, 공기청정기 등 가전제품과 아이스조끼, 양상, 쿨토시 등 쿨산업 관련 제품 및 기술들이 전시된다.

 

특히 이번 전시회에는 ‘쿨산업 최고의 비즈니스 플랫폼 역할’을 수행하기 위해 공공내수 구매상담회, 온택트(On-tact) 상담회 등을 개최해 참가업체들에 판로 개척과 수출의 기회를 제공한다.

 

이와 함께 대구국제폭염대응포럼, 쿨산업진흥컨퍼런스, 경북도 건축사 보수교육 등 다양한 학술행사가 동시 개최되며 ‘쿨산업진흥컨퍼런스’로 대구를 ‘쿨산업 육성과 진흥의 성지’가 될 수 있도록 민·관·학·연이 함께 방안을 모색한다.

 

또한 참관객을 위해 계절가전과 쿨토시, 쿨링넥밴드 등 일반소비제품을 전시 특가로 구매할 수 있도록 한다.

 

김철섭 대구시 시민안전실장은 “이번 대한민국 국제쿨산업전은 지역 쿨산업 생태계 확산에 기여하고 다양한 콘텐츠로 시민들이 직접 참여하며 기후환경 변화에 선제적으로 대응하는 기회의 장으로 만들겠다”고 말했다.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 입니다.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밝힙니다.>

 

The only ‘Cool Industry Exhibition’ in Korea where you can meet new technologies and products related to heatwaves in one place will be held in Daegu, the city of heatwaves.

 

This exhibition, which marks its third anniversary this year, is co-hosted by Gyeongsangbuk-do and sponsored by the Ministry of Public Administration and Security, and will be held at EXCO from the 6th to the 8th.

 

The temperature in Daegu in May last spring was the highest since 1973, and this year's heatwave is also expected to be unusual, with the first heatwave warning issued on June 17th, 21 days earlier than last year.

 

As interest in fostering cool industries is growing in order to respond to heat waves and fine dust caused by global warming and climate change, Daegu Metropolitan City is planning to preemptively respond to natural disasters such as heat waves and fine dust and to solve problems technically. ‘Cool Industry Exhibition’ has been running for 3 years.

 

Daegu City plans to make this event the only cool industry test market in Korea and establish itself as a cool exhibition that citizens can enjoy together. Also, for the first time, the Daegu City Public Relations Center will be operated to promote the heat wave response action tips and heat wave response promotion policy.

 

In the field of public goods as major exhibition items, companies related to public cooling systems such as Clean Road, Cooling Fog, Cool Roof, and Smart Shade will participate. In the field of industrial materials, construction materials such as heat-blocking blocks, heat-shielding paints, and special packaging materials, and landscaping-related companies such as parasols and vertical gardens will exhibit. In the consumer goods sector, home appliances such as air conditioners, refrigerators, and air purifiers, as well as cool industry-related products and technologies such as ice vests, Yangsang, and Cool Toss will be exhibited.

 

In particular, this exhibition provides opportunities for market development and export to participating companies by holding public domestic purchasing consultations and on-tact consultations to fulfill the role of ‘the best business platform in the cool industry’.

 

At the same time, various academic events such as the Daegu International Heatwave Response Forum, Cool Industry Promotion Conference, and Gyeongbuk-do Architects Renovation Education are held at the same time. Government, academia, and research will work together to find a solution.

 

In addition, general consumer products such as seasonal home appliances, cool socks, and cooling neck bands can be purchased at special exhibition prices for visitors.

 

Kim Cheol-seop, head of the Daegu City Civil Safety Office, said, "This Korea International Cool Industry Exhibition will contribute to the spread of the local cool industry ecosystem and make it an opportunity for citizens to participate directly with various contents and preemptively respond to changes in the climate environment."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