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동연 경기도지사 당선인 인수위 ‘여성건강 찬스’ 사업계획 발표

-“도내 모든 여성 청소년에 생리대 지원” -권역별 공공산후조리원 확대, 여성 건강권 플랫폼 구축 등 ‘달빛건강서비스’ 전국 최초 실시 -인수위 “모든 여성에게 생리·피임·임신·출생 등 건강 정보 서비스를 제공”

하인규 기자 | 기사입력 2022/06/26 [16:45]

▲ 김동연 경기도지사 당선인(사진제공=경기도지사직인수위원회) (C)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브레이크뉴스 경기동북부)하인규 기자=원민선 8기 경기도지사직 인수위원회는 여성 청소년 생리대 지원 확대와 공공산후조리 확충 등을 주요 내용으로 하는 ‘여성건강 경기 찬스 사업’을 본격 추진해 나갈 계획이라고 26일 밝혔다.

 

▲도내 모든 여성 청소년에 대한 생리대 보편 지원 ▲권역별 공공산후조리원 설치 및 운영 확대 ▲여성 건강 정보플랫폼 ‘달빛건강서비스’ 전국 최초 구축 등이 주요 내용으로 ‘도내 모든 여성들이 월경과 피임, 생식기 질환, 임신·출생 등 여성 건강 관련 의료 서비스 혜택을 누릴 수 있도록 하겠다’는 김동연 경기도지사 당선자의 의지가 반영됐다.

 

인수위는 공공산후조리원 설치 등 도민들의 호응이 높은 민선 7기 정책을 확대하면서도 ‘달빛건강서비스’와 같은 신규 사업을 포함해 ‘여성건강 경기 찬스 사업’ 계획을 완성했다고 설명했다.

 

먼저, 인수위는 현재 18개 시군에서 시행되고 있는 ‘여성청소년 생리대 구입비 지원 사업’을 31개 시군으로 확대해 나가기로 했다.

 

도내 만 11~18세의 모든 여성에게 생리대 구입 비용을 지원하는 것이 주요 내용으로, 오는 26년까지 향후 4년간 총 2천666억 원을 투입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인수위는 도내 시군과 협의를 통해 도비와 시군비 투입 매칭 비율을 확정하는 한편 사업 대상 확대를 위해 도의회와 ‘경기도 여성청소년 보건위생물품 지원에 관한 조례’ 개정 등에 관한 협의도 진행해 나갈 계획이다.

 

앞서 도는 경제적 문제로 생리대 구입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여성 청소년을 지원하고자 지난 2021년 7월부터 만 11세~18세 여성 청소년을 대상으로 생리대 구입 비용 지원 사업을 시행하고 있다.

 

이와 함께 도내 공공시설에 도민을 위한 공공생리대를 비치하는 한편 홈페이지를 통해 ‘공공 생리대 지도’를 공개하고 있다.

 

둘째로, 인수위는 여주, 포천 등에서 운영되고 있는 공공산후조리원을 부족한 지역부터 우선적으로 신규 설치해 나가기로 했다.

 

산후조리원 시설이 부족한 시군부터 우선적으로 설치·운영을 시작, 권역별로 공공산후조리원이 설립되도록 함으로써 거주지 근거리에서 산후조리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겠다는 구상이다.

 

인수위는 기존 2개소를 포함, 29개를 신설해 도내 총 31개 공공산후조리원을 설치할 경우, 오는 26년까지 총 1,566억 원(도비 100%)으로 예상하고 있다.

 

이와 함께 인수위는 현재 ‘셋째 자녀’부터 적용되고 있는 산후조리원 요금 감면 기준을 ‘둘째 아이’부터 적용할 수 있도록 기준을 완화하는 방안을 검토할 계획이다.

 

끝으로, 전국 최초의 여성 건강 정보플랫폼인 ‘달빛건강 서비스 사업’도 추진된다.

 

인수위는 달빛 건강 서비스 사업은 여성의 생식건강 정보에 대한 공식적이고 전문적인 지원 플랫폼을 마련, 도내 여성에게 안전하고 정확한 정보와 의료·심리 상담서비스 제공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임기 4년 내 총소요 예산은 40억 원으로 여성의 월경, 피임, 임신, 임신중지, 출생 등 여성 건강 권리를 실질적으로 보장하고 여성 건강 관련 종합정보를 제공하겠다는 구상이 반영됐다.

 

이를 위해 인수위는 정보전달 플랫폼 구축과 온·오프 상담서비스 지원, 피임·임신 중단 관련 약물 오남용 방지를 위한 의학정보 제공, 가짜 약 불법유통 관리를 위한 시민 주도 온·오프라인 모니터링 시행 등을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인수위 사회복지 분과위원회 관계자는 “<여성건강 경기찬스> 사업은 여성과 도민에게 보건의료 정보와 서비스 접근권을 강화함으로써, 여성에 대한 보편적 건강권을 보장하겠다는 경기도지사 당선인의 정책 철학을 담은 것”이라며 “도민에게 필요한 사업을 보편적으로 확대·추진하고, 추가로 필요한 사업은 신설해서 모든 여성이 안전하게 건강을 향유할 수 있도록 노력해나가겠다”고 말했다.

 

하인규 기자 popupnews2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Below is the full text of the above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ncreas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Gyeonggi Governor-elect Kim Dong-geun announced the ‘Women’s Health Chance’ business plan by the transition committee

- “Supporting sanitary napkins to all female and youth in the province”

- Implementation of ‘Dalbit Health Service’ for the first time in the country, including expansion of public postpartum care centers by region and establishment of a platform for women’s health rights

-Insuui Committee “Provide health information services such as menstruation, contraception, pregnancy, and birth to all women”

 

- Reporter Ha In-gyu

(Break News Northeast Gyeonggi) = The 8th Gyeonggi-do Governor Won Min-sun's takeover committee announced on the 26th that it plans to push ahead with the 'women's health game chance project', which mainly includes the expansion of support for sanitary napkins for female adolescents and the expansion of public postpartum care.

 

▲Universal support for sanitary napkins for all women and adolescents in the province ▲Expand the establishment and operation of public postpartum care centers by region ▲The first national establishment of ‘Dalbit Health Service’, a women’s health information platform Kim Dong-yeon, the governor-elect of Gyeonggi Province, reflected the will of Gyeonggi Province Governor-elect Kim Dong-yeon to ensure that women can enjoy health-related medical services such as pregnancy and birth.

 

The transition committee explained that it has completed the “women’s health business opportunity project” plan, including new businesses such as “Dalbit Health Service,” while expanding the 7th popular election policy, which is well-received by the residents, such as the establishment of a public postpartum care center.

 

First, the transition committee decided to expand the 'Project to support the purchase of sanitary napkins for women and youth', which is currently being implemented in 18 cities and counties, to 31 cities and counties.

 

The main content is to support all women between the ages of 11 and 18 in the province to purchase sanitary napkins, and a total of 266.6 billion won will be invested over the next four years until 26.

 

To this end, the transition committee will determine the matching ratio of provincial and city-gun expenses through consultation with the provincial city and county, and also plan to discuss with the provincial council on amendments to the Gyeonggi-do Ordinance on Support for Health and Sanitary Products for Women and Youth in Gyeonggi-do to expand the scope of the project.

 

In order to support female adolescents who are having difficulty purchasing sanitary napkins due to economic problems, the company has been implementing a sanitary napkin purchase cost support project for female adolescents between the ages of 11 and 18 since July 2021.

 

At the same time, public sanitary napkins for residents are provided in public facilities in the province, and a “public sanitary napkin map” is released on the website.

 

Second, the transition committee decided to first install new public postpartum care centers operating in Yeoju and Pocheon, starting with insufficient areas.

 

The idea is to create an environment in which postpartum care services can be used close to where they live by first starting the installation and operation of postpartum care centers in cities and counties that lack facilities, and by establishing public postpartum care centers by region.

 

The transition committee expects a total of 156.6 billion won (100% of the provincial budget) by 26, if 29 new ones including the existing two are installed and 31 public postpartum care centers are installed in the province.

 

At the same time, the transition committee plans to review measures to ease the standard so that the fee reduction standard for postpartum care centers, which is currently applied from the 'third child', can be applied from the 'second child'.

 

Lastly, the ‘Dalbit Health Service Project’, the nation’s first women’s health information platform, will also be promoted.

 

The transition committee explained that the Dalbit health service business plans to provide an official and professional support platform for women's reproductive health information and provide safe and accurate information and medical and psychological counseling services to women in the province.

 

The total budget required within four years of his tenure is 4 billion won, reflecting the idea of providing women's health-related comprehensive information while practically guaranteeing women's health rights such as menstruation, contraception, pregnancy, abortion, and birth.

 

To this end, the transition committee plans to build an information delivery platform, support on/off counseling services, provide medical information to prevent misuse of drugs related to contraception and pregnancy interruption, and implement citizen-led online and offline monitoring to manage illegal distribution of counterfeit drugs. .

 

An official from the Social Welfare Subcommittee of the Transition Committee said, "The <Women's Health Gyeonggi Chance> project contains the policy philosophy of the Gyeonggi Governor-elect to guarantee women's universal right to health by strengthening access to health and medical information and services for women and residents." We will make efforts to universally expand and promote the businesses necessary for the residents, and create additional necessary businesses so that all women can safely enjoy health,” he said.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 경기동북부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