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양주시 다산1동 적십자봉사회, 건강한 여름나기 보양식 나눔

하인규 기자 | 기사입력 2022/06/25 [22:30]

 

▲ 남양주시 다산1동 적십자봉사회, 건강한 여름나기 보양식 나눔 행사 모습(사진제공=남양주시청) (C)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남양주=브레이크뉴스 경기동북부)하인규 기자=남양주시 다산1동 적십자봉사회(회장 하무선)는 지난 23일 지역 내 소외계층을 위해 보양식 나눔 행사를 실시했다.

 

이날 행사는 코로나19 감염병과 여름철 폭염으로부터 주민들의 건강을 지키고자 마련됐으며, 적십자 봉사회 회원 12명은 직접 삼계탕을 만들어 과일, 떡, 음료와 함께 지역 내 소외계층 35가구에 직접 전달해 따뜻한 온정을 함께 나눴다.

 

하무선 회장은 “코로나19와 여름철 폭염으로 인해 힘든 시간을 보내고 계신 관내 소외된 이웃분들께 조금이나마 보탬이 되길 바라며, 앞으로도 주변의 어려운 이웃을 돕는 일에 적십자봉사회가 적극 앞장서겠다.”라고 말했다.

 

다산행정복지센터 관계자는 “매년 소외된 관내 이웃들을 위해 뜻깊은 봉사를 실천하고 있는 적십자봉사회에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라고 전했다.

 

하인규 기자 popupnews2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Below is the English translation of the above text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Namyangju-si Dasan 1-dong Red Cross Volunteer Association, sharing nutrition for a healthy summer

 

-Reporter Ha In-gyu

(Namyangju = Break News, Northeastern Gyeonggi) = On the 23rd, the Red Cross Volunteer Society in Dasan 1-dong, Namyangju (Chairman, Mu-seon Ha) held a health food sharing event for the underprivileged in the region.

 

The event was prepared to protect the health of residents from the COVID-19 infectious disease and summer heat wave, and 12 members of the Red Cross volunteer group made samgyetang and delivered it to 35 underprivileged households in the area along with fruits, rice cakes, and drinks.

 

Chairman Ha Mu-seon said, "I hope that I will be of some help to the underprivileged neighbors in the area who are having a difficult time due to the Corona 19 and the summer heat, and the Red Cross Volunteer Society will take the lead in helping neighbors in need."

 

An official from the Dasan Administrative Welfare Center said, "I sincerely thank the Red Cross Volunteer Society, which provides meaningful service for the neighbors in the underprivileged area every year."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 경기동북부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