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3회 전국공중위생관리인 시상식

올해로 23회, 전국 곳곳의 화장실을 보석처럼 가꾼 손길들 180명에 상 수여

박정대 기자 | 기사입력 2022/06/17 [16:59]

행정안전부와 화장실문화시민연대가 공동으로 주최한 전국 공중화장실에서 수고하고 땀흘린 우수관리인에게 그 노고에 격려를 하는 시상식이 17일 열렸다.   ©브레이크뉴스

 

행정안전부와 화장실문화시민연대가 공동으로 주최한 전국 공중화장실에서 수고하고 땀흘린 우수관리인에게 그 노고에 격려를 하는 시상식이 17일 열렸다. 올해로 23회, 전국 곳곳의 화장실을 보석처럼 가꾼 손길들 180명에게 수여했다. 

 

행정안전부 김광용 지역발전정책관은 격려사에서 사람 중심의 화장실 문화를 함께 만들어 가자며 수고한 관리인들을 위로 격려했다. 화장실문화시민연대 표혜령 회장은 K방역의 숨은 일꾼 관리인들에게 박수를 보낸다는 인사말을 했다. 

 

연기인 최불암씨와 방송인 크리스티나씨가 이용자를 대표하여 축하인사를 했다. 한국철도공사 코레일테크 의정부역사 관리인인 박정남씨가 수상자를 대표, 인사말을 했다. 그는 “8년째 철도역사 화장실을 청소했는데 이런 큰 상을 받는 영광이 왔다”면서 “너무너무 감사하고 모든 전국의 관리인 동료들을 대신하여 받는 상”이라고, 소감을 말했다. 

 

지난 2000년부터 시작하여 올해로 23회째를 맞는 전국 공중위생 관리인 시상식은 해마다 음지에서 수고하는 화장실 청소를 하는 분들에게 격려와 위로의 시상식이 되고 있다. 

 

아래는 최우수 관리인 행안부 장관상 수상자 명단이다.

 

최우수 관리인 행안부 장관상 수상자 명단

 

박정남(한국철도공사 코레일테크(주) 의정부역), 유태하(경기도 오산시청), 오원근(인천 부평구 시설관리공단), 김명자[한국공항공사 KAC공항서비스(청주공항)], 남복실(국립공원공단 계룡산국립공원), 이기자(부산도시철도 운영서비스 연산역), 서울특별시장상은 김진주(서울교통공사), 남민우(서울시설공단.

 

화장실문화시민연대 회장상은 농수산식품공사 가락시장 김순애님 등, 172명에게는 추천기관별로 시상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The 23rd National Public Sanitation Manager Awards Ceremony

Awarded to 180 people who took care of toilets around the country like jewels for the 23rd time this year

-Reporter Park Jeong-dae

 

An awards ceremony was held to encourage the hard-working and sweaty managers at public toilets across the country, jointly hosted by the Ministry of Public Administration and Security and the Citizens' Solidarity for Toilet Culture. For the 23rd time this year, 180 people who took care of toilets across the country like jewels were awarded.

Kim Gwang-yong, director of regional development policy at the Ministry of Public Administration and Security, gave encouragement to the hard-working managers in his encouraging speech, saying, let's create a people-centered toilet culture together. Chairman Hye-ryeong of the toilet culture citizen's solidarity gave a greeting saying that she applauded the managers of the hidden workers of K quarantine.

Bul-am Choi, an actor, and Kristina, a broadcaster, delivered congratulations on behalf of the user. Park Jeong-nam, manager of KORAIL TECH's Uijeongbu Station, Korea Railroad Corporation, represented the winners and gave a greeting. He said, “I have been cleaning toilets at railway stations for 8 years, and I am honored to receive such a great award.

The National Public Health Officer Awards, which started in 2000 and celebrated their 23rd anniversary this year, have become an awards ceremony of encouragement and consolation to those who work in the shade every year to clean toilets.

 Below is a list of the recipients of the Minister of Public Administration and Security Award for Best Manager.

List of winners of the Minister of Public Administration and Security Award for Best Manager

Park Jeong-nam (Korea Railroad Corporation Korail Tech Co., Ltd. Uijeongbu Station), Yoo Tae-ha (Osan City Hall, Gyeonggi-do), Oh Won-geun (Incheon Bupyeong-gu Facility Management Corporation), Kim Myung-ja [Korea Airports Corporation KAC Airport Service (Cheongju Airport)], Nam Bok-sil (National Parks Corporation Gyeryongsan National Park), Lee Gi-ja (Busan Urban Railroad Operation Service Yeonsan Station), Seoul Mayor Kim Jin-ju (Seoul Transportation Corporation), Nam Min-woo (Seoul Facilities Corporation).

The winners of the Citizens’ Solidarity for Toilet Culture Award were given to 172 people, including Kim Sun-ae, the mayor of Garak, the Agricultural and Fisheries Corporation, by recommendation organization.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