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로커’ 송강호, 칸 영화제 남우주연상 수상..한국 남자 배우 최초

2007년 전도연 여우주연상 이후 韓 배우 두 번째 연기상

박동제 기자 | 기사입력 2022/05/29 [10:45]

▲ ‘브로커’ 송강호, 칸 영화제 남우주연상 수상 <사진출처=CJ ENM>



브레이크뉴스 박동제 기자= 영화 <브로커>의 송강호가 28일 오후 8시 30분(현지 시각) 프랑스 칸에서 열린 제75회 칸 국제영화제 폐막식에서 한국 남자 배우 최초로 남우주연상을 수상했다. <브로커>는 공식 폐막식에 앞서 인간 존재를 깊이 있게 성찰한 예술적 성취가 돋보이는 영화에게 수여되는 에큐메니컬상(Prize of the Ecumenical Jury)도 수상하며 겹경사를 맞았다.[감독/각본: 고레에다 히로카즈 | 출연: 송강호, 강동원, 배두나, 이지은(아이유), 이주영 | 제작: 영화사 집 | 제공/배급: CJ ENM]

 

전 세계 언론의 관심이 집중된 이날 폐막식에서 송강호는 자신의 이름이 남우주연상 수상자로 호명되자 옆자리에 앉은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 강동원과 진한 포옹을 나누며 수상의 기쁨을 만끽했다. 

 

이어 <헤어질 결심>으로 감독상을 수상한 박찬욱 감독, 주연배우 박해일과도 포옹을 이어간 송강호는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 강동원, 이지은, 이주영의 힘찬 박수와 함께 수상 무대에 올랐다. 

 

“메르시 보꾸(감사합니다)”라며 입을 뗀 송강호는 “너무 감사하고 영광스럽습니다. 위대한 예술가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님께 깊은 감사를 드립니다. (작품을) 같이 해준 강동원, 이지은, 이주영, 배두나에게 깊은 감사와 영광을 같이 나누고 싶습니다”며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과 동료 배우들에게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송강호는 “(제작사 영화사 집의) 이유진 대표님, 그리고 CJ 관계자 여러분들께도 심심한 감사의 인사를 드립니다. 아울러 지금 2층에 있을 사랑하는 가족들과 함께 왔는데 오늘 큰 선물이 된 거 같아 기쁘고, 이 트로피의 영광과 영원한 사랑을 바칩니다. 끝으로 대한민국의 수많은 영화팬 여러분들께 이 영광을 바칩니다”라며 벅찬 수상 소감을 전했다. 

 

폐막식 종료 후 이어진 프레스 컨퍼런스에서 송강호는 “정말 영광스럽고, 한국 영화의 다양성을 예의주시해 주시고 박수 쳐주시고 성원을 보내주시는 여러분들이 계셨기 때문에 좋은 결과가 있지 않았나”라며 겸손한 모습으로 상의 의미를 되새겼다.

 

▲ ‘브로커’ 송강호 <사진출처=CJ ENM>



이로써 송강호는 지난 2019년 <기생충>의 황금종려상 수상 영광에 이어 한국 남자 배우 최초로 칸 국제영화제 남우주연상 수상이라는 신기록을 세웠다. 한국 배우가 칸 국제영화제에서 연기상을 받은 것은 2007년 전도연의 여우주연상(<밀양>) 이후 두 번째다. 

 

더불어 송강호는 <괴물 >(2006, 감독주간), <밀양>(2007, 경쟁 부문), <좋은 놈, 나쁜 놈, 이상한 놈>(2008, 비경쟁 부문), <박쥐>(2009, 경쟁 부문), <기생충>(2019, 경쟁 부문), <비상선언>(2021, 비경쟁 부문), <브로커>(2022, 경쟁 부문)로 총 7번의 칸 초청을 받으며 국내 배우 중 칸 경쟁 부문 최다 진출이라는 타이틀 역시 보유하게 됐다. 

 

또한 지난해에는 한국 남자 배우 최초로 칸 국제영화제 경쟁 부문 심사위원으로도 참여, 칸 영화제와의 남다른 인연 또한 이어갔다. 

 

에큐메니컬상은 인간 존재를 깊이 있게 성찰한 예술적 성취가 돋보이는 영화에게 수여되는 상이다. 지난해에는 하마구치 류스케 감독의 <드라이브 마이 카>가 에큐메니컬상을 받았으며,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은 2013년 <그렇게 아버지가 된다>에 이어 칸 국제영화제에서 두 번째로 에큐메니컬상을 수상했다.

 

한편, 영화 <브로커>는 오는 6월 8일 개봉과 함께 국내 관객들과 만날 예정이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Broker' Song Kang-ho wins Best Actor Award at Cannes Film Festival... First Korean male actor

 

2007 Jeon Do-yeon Best Actress Award for Best Actress in a Korean Drama

 

Break News Reporter Park Dong-je = Song Kang-ho of the movie <The Broker> became the first Korean actor to win the Best Actor Award at the closing ceremony of the 75th Cannes International Film Festival held in Cannes, France on the 28th at 8:30 pm (local time). Prior to the official closing ceremony, <The Broker> also received the Prize of the Ecumenical Jury, which is awarded to a film that stands out for its artistic achievements that deeply reflect on human existence. [Director/Screenplay: Hirokazu Koreeda | Cast: Song Kang-ho, Kang Dong-won, Bae Doo-na, Lee Ji-eun (IU), Lee Joo-young | Produced by: Film House House | Provided/distributed by CJ ENM]

 

At the closing ceremony that day, which drew attention from the media around the world, Song Kang-ho enjoyed the award by sharing a deep hug with director Koreeda Hirokazu and Kang Dong-won, who sat next to him when his name was called as the winner of the Best Actor Award.

 

Then, director Park Chan-wook, who won the Best Director award for “Decision to Break Up,” and Song Kang-ho, who also hugged the lead actor Park Hae-il, took the stage with strong applause from director Kore-eda Hirokazu, Kang Dong-won, Lee Ji-eun, and Lee Joo-young.

 

Song Kang-ho, who opened his mouth saying “Mercy Boku (Thank you),” said, “I am so grateful and honored. A big thank you to the great artist, Director Hirokazu Koreeda. I would like to share my deep gratitude and honor with Dongwon Kang, Jieun Lee, Jooyoung Lee, and Doona Bae, who worked with me,” he said, thanking director Koreeda Hirokazu and fellow actors.

 

Song Kang-ho said, “I would like to express my sincere thanks to Lee Yoo-jin (of the production company and film studio) and CJ officials as well. In addition, I came with my beloved family who will be on the second floor, and I am glad that it was a great gift today, and I dedicate the glory and eternal love of this trophy. Finally, I dedicate this honor to many movie fans in Korea.”

 

At the press conference that followed after the closing ceremony, Song Kang-ho humbly recalled the meaning of the award, saying, "It's really honorable, and there were people who watched the diversity of Korean films closely, applauded and supported them."

 

With this, Song Kang-ho became the first Korean male actor to win the Best Actor Award at the Cannes International Film Festival following the honor of winning the Palme d'Or for <Parasite> in 2019. It is the second time for a Korean actor to win an acting award at the Cannes Film Festival after Jeon Do-yeon's Best Actress Award (<Miryang>) in 2007.

 

In addition, Song Kang-ho has been featured in <Monster> (2006, Director's Week), <Miryang> (2007, competition category), <The Good Guy, the Bad Guy, the Weird Guy> (2008, non-competition category), <Bat> (2009, competition category), He was invited to Cannes 7 times for <Parasite> (2019, competition section), <Emergency Declaration> (2021, non-competitive section), and <Broker> (2022, competitive section), and also holds the title of the most entry into the Cannes competition among Korean actors. did it

 

In addition, last year, he became the first Korean male actor to participate as a judge in the competition section of the Cannes International Film Festival, continuing his unique relationship with the Cannes Film Festival.

 

The Ecumenical Award is given to films that stand out for their artistic achievements that deeply reflect on human existence. Last year, director Ryusuke Hamaguchi's <Drive My Car> won the Ecumenical Award, and director Hirokazu Koreeda won the Ecumenical Award at the Cannes Film Festival for the second time after <Becoming a Father> in 2013.

 

Meanwhile, the movie <The Broker> is scheduled to open on June 8 and meet with domestic audiences.

 

dj3290@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 rlatmdwlr 2022/08/02 [23:24] 수정 | 삭제
  • 세계적인 영화제에서 우리나라 남자 배우 최초로 남우주연상을 탄 송강호 배우님 축하드립니다!! 소식을 듣고 완전 놀랐으면서도 기쁘고 자랑스러웠습니다. 기생충에 이어 브로커로도 권위있는 시상식에서 상을 타셨네요. 축하드리고 자랑스럽습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