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인특장차 혁신제품 시범구매사업’ 기술세미나 개최

광주시·조달청·조달연·특구사업자 등 참석…혁신제품 공모 안내 “혁신제품 지정 후 제품별 5억원까지 시범구매 및 운용” 추진

이학수기자 | 기사입력 2022/05/28 [10:46]



(광주=브레이크뉴스) 이학수 기자= 광주광역시는 조달청이 추진하는 ‘혁신조달을 통한 자율주행서비스 공공기관 조기 도입계획’ 사업의 일환으로 지난 26일 특구사업자들에 대한 혁신제품 기술세미나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전남 여수 라테라스 리조트에서 열린 이번 세미나에는 광주시, 조달청 혁신조달과, 광주지방조달청, 중기부, 한국조달연구원, 한국생산기술연구원, 특구사업자 등 50여 명이 참석해 무인특장차 시범구매에 대해 높은 관심을 보였다.

 

조달청 추진사업은 자율주행차 실증 성공과 규제 해소 이후에도 공공기관의 도입‧확산을 위한 조달 수단이 부족함에 따라 광주‧대구 등의 지자체와 협업기구를 구성하고 공공기관 조기 도입을 통해 자율주행 관련 산업 활성화의 마중물 역할을 하는 사업이다.

 

광주시와 조달청은 2월부터 사업 추진을 위해 업무협의를 해왔다. 이번 세미나는 6월 협업기구 출범식을 앞두고 사전교육 등을 위해 마련됐다.

 

이번 세미나에서는 특구사업자가 오는 10월 예정된 혁신제품 공모에 신청할 수 있도록 혁신제품의 조달등록을 위한 방법, 특허보유 등 구비서류 등을 안내했다.

 

올해 12월 혁신제품으로 지정되면 제품별 5억여 원 한도 내에서 조달청 시범구매가 이뤄져 특구사업자들은 무인특장차 판매뿐만 아니라 자율주행시스템의 운용플랫폼도 업그레이드할 수 있게 된다.

 

광주시도 조달청이 시범구매한 무인특장차가 제대로 운용될 수 있도록 자치구와 시 산하 유관부서들과 협의하고, 이에 필요한 예산수립 등도 차질없이 진행해 나갈 계획이다.

 

박준열 광주시 자동차산업과장은 “자율주행 관련 산업육성을 위해 중앙부처와 시를 포함한 산학연 모두가 한마음 한뜻으로 노력해 열매를 맺어가고 있다”며 “앞으로 시민들이 자율주행을 친근하게 느끼고 관심을 갖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광주시는 219년 12월 중기부로부터 4년간 규제자유특구로 지정받아 1단계 재정지원사업(2020년~2021년)을 마치고 실증 고도화와 특구 안착을 위해 올해 1월부터 2023년 12월까지 2단계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자율주행 실증은 평동산단, 수완지구, 우치공원에서 주로 진행했다. 올해부터는 빛그린산단을 추가해 다양한 교통환경에서 실증함으로써 데이터 수집과 자율주행 운용 노하우를 쌓고 있다.

 

지난해 기준 무인 노면청소차는 94시간 동안 225㎞를 실증 주행하고,무인 산단용 폐기물수거차는 107시간 동안 161㎞, 무인 주거용폐기물수거차는108시간 동안 201㎞, 무인공공정보수집차는 60시간 동안 139㎞를 각각실증주행하면서 관련 법과 제도 개선을 위한 안전성 입증을 실시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 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Held a technology seminar for the ‘Unmanned Special Vehicles Innovative Product Demonstration Purchasing Project’

Gwangju City, Public Procurement Service, Public Procurement Association, Special Zone Businesses, etc. Innovative product contest guide Promotion of “trial purchase and operation up to KRW 500 million per product after designation of innovative products”

 

(Gwangju = Break News) Reporter Lee Hak-su = Gwangju Metropolitan City announced that it had held a technology seminar for innovative products for operators in special zones on the 26th as part of the 'Early introduction of autonomous driving service by public institutions through innovation procurement' project promoted by the Public Procurement Service. .

At this seminar held at the La Terrace Resort in Yeosu, Jeollanam-do, about 50 people including Gwangju City, the Innovation Procurement Division of the Public Procurement Service, the Gwangju Regional Procurement Service, the Ministry of SMEs and Startups, the Korea Procurement Research Institute, the Korea Institute of Industrial Technology, and the special zone operators showed high interest in the trial purchase of the unmanned special vehicle. .

The Public Procurement Service (PPS) project was successful in demonstrating self-driving cars and the lack of procurement means for the introduction and spread of public institutions even after regulations were resolved. It is a business that serves as a starting point for

Gwangju City and the Public Procurement Service have been discussing business since February to promote the project. This seminar was prepared for pre-training ahead of the launch ceremony of the cooperative organization in June.

In this seminar, the required documents such as the method for procurement registration of innovative products and patent holdings were introduced so that special zone operators can apply for the innovative product competition scheduled for October.

If it is designated as an innovative product in December of this year, trial purchases from the Public Procurement Service will be made within the limit of 500 million won per product.

The Gwangju Metropolitan Government also plans to consult with the autonomous districts and related departments under the city to ensure that the unmanned special equipment purchased by the Public Procurement Service on a trial basis can be operated properly, and the necessary budget establishment will be carried out without any setbacks.

Park Jun-yeol, head of the Gwangju Automobile Industry Division, said, “In order to foster the autonomous driving-related industry, all the industry, academia and research institutes, including the central government and the city, are making unanimous efforts to nurture the fruits of their efforts. ” he said.

On the other hand, Gwangju City was designated as a special regulation-free zone for four years by the Ministry of SMEs and Startups in December 219, and after completing the first phase financial support project (2020-2021), from January this year to December 2023, to upgrade the demonstration and settle the special zone. We are working on a phased project.

The autonomous driving demonstration was mainly conducted in Pyeongdong Industrial Complex, Suwan District, and Uchi Park. From this year, the BitGreen Industrial Complex has been added and demonstrated in various traffic environments, thereby accumulating data collection and autonomous driving know-how.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 전남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