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천득 문학전집 출판기념식-서거15주기 기념세미나

“피천득 수필가, 한국문단의 큰 금자탑을 이루신 분”

조남대 시인 | 기사입력 2022/05/28 [11:11]

▲고 피천득 수필가. 

금아 피천득 문학전집(전 7권) 출판기념회와 봉정식 및 서거 15주기 기념 문학세미나가 지난 5월 26일 오후 2시부터 5시 30분까지 서울 종로구 정독도서관 3층 시청각실에서 열렸다.

 

피천득 선생 제자들을 비롯하여 문학인 등 100여 명이 참석했다.

 

1부 출판기념회와 봉정식에서 변주선 피천득 문학전집 간행위원장은 특히 5월이 되면 피천득 선생님이 생각난다면서 후원해 주신 모든 분과 책임지고 편집해 주신 정정호 교수님께 감사드린다는 인사말이 있었다.

 

행사 참석자들과 함께 기념촬영.     ©브레이크뉴스

피천득문학전집 봉정식에 참석한 문학계 원로 및 유가족 대표인 피수영 박사.    ©브레이크뉴스

 

조중행 피천득선생기념사업회 회장과 변주선 피천득문학전집 간행위원장이 유가족 대표인 피수영 박사에게 문학전집을 전달하고 있다.     ©브레이크뉴스

 

피천득 선생의 제자이며 책임편집자인 정정호 중앙대 영어영문학과 명예교수는 피천득 선생의 문학작품은 그동안 일반 대중 독자들에게는 많은 사랑을 받아 왔으나 연구자들이나 고급독자에게는 아쉬움이 많았다면서 이번에 신문과 잡지에서 새로이 발굴된 초기 작품 다수를 수록했다고 강조했다. 이를 위해 7~8년 동안 전력투구하여 시, 수필뿐 아니라 산문과 번역문학 등 총 7권으로 피천득 문학 전집을 펴내어 선생이 타개한 지 15주기를 맞아 출간하게 되어 다행스럽게 생각한다고 했다.

 

김남조 시인은 96세의 연세에도 휠체어를 타고 참석하여 피천득 선생에게 젊은 나이에 쓴 글을 보여드리고 칭찬을 받았다는 추억을 이야기하면서 금강석 같은 투명하고 맑은 영혼을 가지신 분이라는 등 회고담을 소개하기도 했다.

 

황적륜 서울대 명예교수, 이근배 전 대한민국예술원 회장, 이광복 한국문인협회 이사장도 피천득 선생의 작품을 읽고 문학적인 영향을 많이 받았다면서 한국문단의 큰 금자탑을 이루신 분이라고 생각한다는 내용의 축사를 했다.

 

유족 대표로 참석한 피천득 선생의 차남인 피수영 박사는 아버지를 사랑하는 많은 분들이 참석해 주신 데 대해 감사를 드리며, 피천득 전집을 책임지고 편집을 맡으신 정정호 교수에게 감사 인사와 함께 정 교수는 아들인 저보다 아버지를 더 잘 알고 계시는 것 같다며 많은 연구에 노고를 치하하기도 했다.

 

인사말을 하고 있는 변주선 피천득문학전집 간행위원장.    ©브레이크뉴스

인사말을 하고 있는 조중행 금아 피천득선생기념사업회 회장. ©브레이크뉴스

 

2부 피천득 선생 서거 15주년 기념 문학세미나에서 김영태 LG CNS 사장과 조중행 금아피천득선생 기념사업회 회장 및 김철규 국제PEN한국본부 부이사장은 제자로서 수업이나 문학 활동을 통해 피천득 선생께 영향을 많이 받아 지금과 위치에 설 수 있었다며 감사와 함께 회고담을 이야기했다. 

 

송명희 부경대 명예교수는 “피천득 수필의 여성 원형 그리고 내면 아이 치유”제하 연구 결과 발표를 통해 피천득 선생 문학에는 어머니와 딸 ‘서영이’에 대한 이야기가 많은데 우아하고 청순하며 완벽한 여성으로 묘사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는 열 살 때 어머니를 여윈 탓에 모정에 대한 애틋한 그리움과 애정을 갈구하다 보니 이상화된 어머니로 나타난 것으로 분석했다. 어린 나이에 사랑의 대상이 떠나 버린 것과 같은 상처가 내면에 자리 잡고 있었지만, 문학을 통해 치유와 통합의 길로 나아간 것으로 분석했다.

 

책임 편집장인 정정호 교수는 “피천득과 번역” 제하의 발표를 통해 이번 전집 7권 중 시집, 수필집, 산문집 3권을 빼고 나무지 4권은 모두 번역집이고 영미 시, 중국 시, 일본 시와 단편소설에 이어 한용운, 김소월, 윤동주 등 다수의 한국 시를 영어로 번역해 한국 문학 세계화의 첫 세대가 되었다고 주장했다.

 

피천득 선생은 경성고보 학생 시절에 단편소설 <마지막 수업>을 번역하여 동아일보에 4회에 걸쳐 연재했다는 것은 놀라운 일이며, 이 작품이 1960년대는 국정교과서에 실린 것은 잘 알고 있는 일이라고 강조했다. 

 

*필자/조남대:시인.수필가. 금아 피천득 기념사업회 이사.   ©브레이크뉴스

피천득 선생의 번역문학의 철학은 좋아하는 외국 시를 더 많은 우리나라 독자들과 함께 나누고 싶었기 때문이며, 번역하면서 가장 염두에 두었던 것은 본래의 의미를 훼손하지 않으면서 우리나라 시를 읽는 것처럼 자연스러운 느낌이 들도록 하면서도 쉽고 재미있게 번역하는 것으로 정리할 수 있다고 했다.  ndcho55@naver.com

 

*필자/조남대. 

시인.수필가. 금아 피천득 기념사업회 이사.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Publishing Ceremony of Pi Chun-deuk's Complete Literature - Seminar to commemorate the 15th anniversary of his death

“Pi Cheon-deuk Essayist, who achieved a monumental monument to Korean literature”

- Chonamdae Poet

 

The publication commemoration of the publication of the complete collection of Geum-ah Pi Chun-deuk (7 volumes) and the literary seminar commemorating the 15th anniversary of the death ceremony and the funeral ceremony were held on May 26 from 2 to 5:30 pm in the audio-visual room on the 3rd floor of Jeongdok Library in Jongno-gu, Seoul, where teachers including Pi Chun-deuk’s students and other literary figures, etc. It was a grand opening with over 100 people in attendance.

 

At the commemoration ceremony for the first part of the publication and the Bongjeongsik ceremony, Joo-seon Pi, chairman of the publication of the complete literary collection, said that he would remember teacher Cheon-deuk Pi especially in May.

 

Next, Jeong Jeong-ho, emeritus professor of English Language and Literature at Chung-Ang University, who is a disciple and chief editor of Professor Pi Chun-deuk, said that Pi’s literary works have been loved by the general public, but were disappointing to researchers and advanced readers. He emphasized that many of his early works were included. To this end, he said that he was fortunate to have worked hard for 7-8 years to publish the complete collection of Picheondeuk literature in seven volumes, including poetry and essays, as well as prose and translated literature, to commemorate the 15th anniversary of the teacher's overcoming.

 

Poet Namjo Kim, even at the age of 96, attended in a wheelchair, showed Pi Chun-deuk what he wrote at a young age and talked about his memories of being praised, and also introduced retrospective stories such as that he had a transparent and clear soul like Geum Kang-seok.

 

In addition, Hwang Jeok-ryun, an emeritus professor at Seoul National University, Lee Geun-bae, former president of the National Academy of Arts, and Lee Kwang-bok, president of the Korean Writers Association, also delivered congratulatory speeches saying that he was greatly influenced by Pi Chun-deuk's literary works, saying that he thought he was a person who achieved a monumental monument in Korean literature.

 

Meanwhile, Dr. Pi Su-yeong, the second son of Mr. Pi Chun-deuk, who attended as the representative of the bereaved family, thanked the many people who loved his father for attending, and thanked Professor Jeong-ho Jeong, who was responsible for and edited the entire collection of Pi Cheon-deuk. He said that he seemed to know his father better than he did, and praised him for his many research efforts.

 

At the Literature Seminar in commemoration of the 15th anniversary of the passing of Pi Chun-deuk, LG CNS President Kim Young-tae, Jo Jung-haeng Keum Api Cheon-deuk Memorial Business Association Chairman Kim Cheol-gyu, and International PEN Korea Headquarters Vice President Kim Cheol-gyu were greatly influenced by Pi Chun-deuk through classes and literary activities as a disciple. He said he was able to stand up and talked about his retrospective with gratitude.

 

Song Myung-hee, Professor Emeritus of Pukyong National University, announced the results of her research under the heading “The Female Archetype of Pi Cheon-deuk Essays and Healing the Inner Child”. emphasized. She analyzed that she appeared as her idealized mother as she longed for affection and longing for her mother because she was thin when she was ten years old. She analyzed that although the wounds within her, such as the loss of the object of her love at a young age, were set within her literature, she was on a path of healing and unity.

 

In addition, Professor Jeong-ho Jeong, the chief editor, made a presentation under the heading of “Picheon-deuk and Translation,” and out of the seven volumes of this collection, except for three volumes of poetry, essays, and prose, all four volumes of namuji are translations, and include English and American poetry, Chinese poetry, and Japanese poetry. Following the short story, he translated a number of Korean poems such as Han Yong-un, Kim So-wol, and Yun Dong-ju into English, claiming to be the first generation of globalization of Korean literature.

 

Moreover, it is surprising that Pi Chun-deuk translated her short story <The Last Lesson> when she was a student at Gyeongseong High School and published it four times in the Dong-A Ilbo, and it is well known that this work was published in a government textbook in the 1960s emphasized.

 

Pi Chun-deuk's philosophy of translation literature is because he wanted to share his favorite foreign poetry with more Korean readers, and what he had in mind while translating was to make it feel natural to read Korean poetry without compromising the original meaning. He said that it can be organized by translating it in an easy and fun way. ndcho55@naver.com

 

related pictures

Commemorative photo with event attendees

Dr. Soo-Young Pi, an elder in the literary world and representative of the bereaved family, who attended the dedication ceremony for the Picheondeuk Literature Collection.

Cho Jung-haeng, chairman of the Pi Chun-deuk Memorial Foundation, and Byun Ju-seon, chairman of the publication of the Pi Cheon-deuk Literary Collection, are delivering the complete literature to Dr.

Byun Joo-seon, president of the publication of the Picheondeuk Literary Collection, giving a greeting

Jo Jung-haeng, president of Geum-ah Pi Cheon-deuk Memorial Foundation, giving a greeting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