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회 척결하듯이 586세력도 척결한다고? "그건 아니다!"

민주당 내에서 먼저 '586 퇴장론' 나와...국민의힘 “정치판 개판(改版)하려 할 것”

문일석 발행인 | 기사입력 2022/05/26 [12:55]

▲ 문일석 발행인. ©브레이크뉴스

5월 정치판에서 '586 정치세력 퇴장'이 공론화 됐다. 박지현 더불어민주당 공동비대위원장은 지난 5월25일 선거대책회의에서 “586의 용퇴”를 주장했다. 이 발언으로 윤호중 공동선대위원장이 책상을 치고 퇴장하는 일이 발생했다. 더불어민주당 내에서 '586 퇴장론'이 나온 것이다.

 

이 발언 이후, 더불어민주당 김남국 의원은, 박지현 공동비상대책위원장이 '586 용퇴론(50대·80년대 학번·60년대 출생)'을 제기한 것에 대해 "갑자기 '야, 너희 나가라' 이런 식으로 하면 얼마나 폭력적이고 위압적이냐. 공감을 못 한다"라고 피력했다. 김남국 의원은  지난 5월25일 CBS 라디오 '한판승부'와의 인터뷰에서 “우리 당에 86세대 선배님들이 여러 가지 긍정적이고 명예로운 것들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이제 용퇴하고 나가야 되는 것처럼, 마치 부정적으로 인식되도록 낙인찍는 것이 과연 바람직한 것인가. 그거는 아니라고 본다"라고 말했다.

 

'586세력 퇴장론'은 이후 정치격랑(激浪)으로 휘말릴 조짐이다. '586 척결'이란 다소 격앙된 분위기로 발전할 가능성도 높아졌다. 

 

국민의힘 내부에서는 이미 '586 척결'을 내세우고 있다. 지난 5.10 대통령 선거에서 승리한 윤석열 대통령과 여당인 국민의힘은 여소야대 상황에서 정치판을 개판(改版)하려할 것이다. 주도권을 주려는 정계개편의 과정에서 넘어야할 산이 586세력의 제압(制壓)이라 할 수 있다. 586출신 국회의원이 국회에 70여 명 포진돼 있다. 새로운 세력으로의 물갈이 과정에서 586의 제압이 거론되기 시작한 것이다. 일각에서는 하나회를 척결했듯이 586도 척결의 대상이라고 주장한다.

 

하나회는 군대 사조직이었다. 오픈사전에는 “1963년 전두환, 노태우, 정호용, 김복동 등 대한민국의 육군 사관 학교 11기생들이 주도하여 비밀리에 결성한 조직. 전두환의 쿠데타와 군부 정권을 지탱하였던 비밀 조직이었다”고 소개돼 있다. 김영삼 전 대통령은 1993년 취임 초, 하나회를 척결했다. 그해 7월까지 하나회 소속 장군, 영관-위관 장교까지 예편시키거나 좌천시키는 것을 마무리 했다.

 

586이란 어떤 세대를 뜻하는가? 사전은 “60년대에 태어나 80년대 학번으로 대학교 생활을 했으며 현재는 50대의 나이를 가진 세대를 일컫는 말로, 과거 인텔에서 만든 개인용 컴퓨터용 마이크로프로세서의 상표명을 따서 만들어진 단어”라고 정리하고 있다. 이들 세대는 586운동권 정치세력으로 우리나라의 민주화를 추구했다. 노무현-문재인 진보정권의 핵심 축이랄 수 있다. 586은 대한민국 민주주의 정착의 기둥이었다.

 

하나회 척결과 586의 제거는 차원이 다른 이야기다. 하나회는 1979년 12.12 군사 쿠데타의 주동세력이었다는 점에서 역사퇴행 세력이었다. 그러하니 당연히 척결 대상이었다. 하지만 586 세력은 한국이 민주주의로 가는 과정에서 이들 세력은 민주주의의 기둥세력이라는 점에서 '척결'이라는 말을 쓰는 것이 옳지 않다고 본다. 586 세력(정치-학자-시민)들 중에는 부패된 이들도 더러 있을 수 있다. 이들 세력 모두를 부패와 연루시키는 것은 온당치 않다. 

 

이후 전개될 정치판의 개판 과정에서 586세력들을 단죄하는 여론은 무성해질 수 있다. 586세력은 국가발전, 특히 한국 민주주의 안착을 위해 헌신했던 세력이었다. 그러하니 하나회 다루듯, 척결의 대상은 아닌 셈이다. 

 

윤석열 대통령은 취임사에서 “자유와 창의를 존중함으로써 과학 기술의 진보와 혁신을 이뤄낸 많은 나라들과 협력하고 연대해야만 한다”고 말했다. 윤석열 정권의 정치판 개편의 방향은 '자유세력'으로 교체를 의미할 수 있다. 국민의힘 박형수 중앙선대위 대변인은 지난 5월26일자 논평을 통해 “이번 지방선거는 단순히 정권안정론과 정권견제론 간의 싸움만이 아닌, ‘경제를 살릴 세력’과 ‘경제를 망친 세력’ 간의 경쟁”이라고 언급, 세력교체를 가시화 했다.

 

민주+자유국가란 무엇일까? 미주+자유세력이 득세(得勢)하는 게 진정한 민주자유 국가일 것이다. 민주세력이 자유세력을 해(害)하고, 자유세력이 민주세력을 해(害)하는 행위(行爲)는 상호 간에 자해(自害)를 입히는 것이다. 민주 자유세력은 손을 잡고 민주 자유국가를 만드는데 매진해야만 한다. 

 

'민주'나 '자유'는 우리 국민이 숭상해야할 가치(價値) 중의 가치이다. 가령, 586세력을 자유세력으로 교체하려해도 하나회 형태의 강압적인 교체는 단호하게 반대한다. moonilsuk@naver.com

 

*필자/문일석. 시인 발행인.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Are you going to eradicate the 586 forces just as you did once? "It's not!"

The '586 exit theory' comes out first within the Democratic Party... The power of the people "will try to revamp the political version"

-Publisher Il-suk Moon

 

In May, the 'exit of the 586 forces' became a public debate in the political arena. Park Ji-hyeon, co-chairman of the Democratic Party of Korea, insisted on “the resignation of 586” at an election countermeasure meeting on May 25th. With these remarks, Ho-jung Yun, chairman of the Joint Election Committee, hit his desk and left. The '586 exit theory' came out within the Democratic Party of Korea.

 

 After this remark, Rep. Kim Nam-guk of the Democratic Party of Korea responded to Park Ji-hyeon, chairman of the joint emergency countermeasures committee, who raised the '586 withdrawal theory (student number in the 50s, 80s, born in the 60s)', and said, "How can you suddenly say, 'Hey, you guys get out'? Is it violent and overbearing? I can't empathize." Rep. Kim Nam-guk said in an interview with CBS Radio's 'Bout' on May 25th, "Despite the fact that the 86th generation seniors in our party have many positive and honorable things, it is as if they have to resign and go out now. is it desirable I don't think that's it," he said.

 

The '586 force exit theory' is a sign that it will be embroiled in a political upheaval. The possibility that the '586 Elimination' will develop into a somewhat violent atmosphere has increased.

 

The People's Power is already promoting the '586 eradication'. President Yoon Seok-yeol, who won the last 5.10 presidential election, and the ruling party, People's Power, will try to change the political landscape in a situation where there is a lot of opposition. The hurdle to overcome in the process of political reorganization to give leadership is the suppression of the 586 forces. There are about 70 members of the National Assembly from 586. In the process of transitioning to a new power, the suppression of the 586 began to be discussed. Some argue that 586 is the target of the eradication just like the Hanahoe was eradicated.

 

The Hanahoe was a private military organization. The Open Dictionary states, “An organization secretly formed in 1963 by the 11th graders of the Korean Military Academy, including Chun Doo-hwan, Roh Tae-woo, Jeong Ho-yong, and Kim Bok-dong. It was a secret organization that supported Chun Doo-hwan's coup d'état and the military regime." When former President Kim Young-sam took office in 1993, he eradicated the Hanahoe. By July of that year, the Hanahoe generals and the young and consul-gwan officers were either relegated or demoted.

 

What generation does 586 mean? The dictionary defines it as “a term that refers to the generation of people who were born in the 60s, went to college in the 80s, and are now in their 50s, and was created after the brand name of personal computer microprocessors made by Intel in the past.” This generation was the 586 movement group and pursued democratization in Korea. It can be the core axis of the Roh Moo-hyun-Moon Jae-in progressive regime. 586 was a pillar of the establishment of democracy in Korea.

 

The eradication of Hanahoe and the removal of 586 are different stories. The Hanahoe was a historical regression force in that it was the leading force in the December 12, 1979 military coup. So, of course, it was the subject of scrutiny. However, the 586 faction believes that it is not correct to use the word 'defeat' in the sense that these forces are the pillars of democracy in Korea's progress to democracy. Among the 586 factions (politics-scholar-citizen), there may be some corrupt people. It is not justified to associate all of these forces with corruption.

 

Public opinion condemning the 586 forces can grow in the process of revising the political edition to be developed later. The 586 force was a force dedicated to national development, especially the establishment of democracy in Korea. So, as we deal with it once, it is not an object to be eradicated.

 

In his inaugural address, President Yun Seok-yeol said, "We must cooperate and solidarity with many countries that have achieved scientific and technological progress and innovation by respecting freedom and creativity." The direction of the Yun Seok-Yeol regime's political reorganization could mean a change to a 'free force'. People's Power National Election Commission spokesman Park Hyung-soo said in a comment on May 26, "This local election is not just a battle between the theory of regime stability and the theory of regime control, but a competition between 'the forces that will save the economy' and 'the forces that ruin the economy'." Mention, the change of power was visualized.

 

 What is a democratic+free state? It would be a true democratic free state to gain the US+Free forces. The act of democratic forces and the democratic forces is to cause self -harm between mutuals. Democratic free forces have to work together to make a democratic free state.

 

'Democracy' and 'freedom' are among the values ​​that our people should respect. For example, even if the 586 forces are to be replaced by the free forces, we firmly oppose the coercive replacement in the form of Hanae. moonilsuk@naver.com

 

*Writer/Il-Suk Moon. poet publisher.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