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파트 전세는 6억”..올 1분기 서울 빌라 전월세 거래량 역대 최고

서울 주택 매매가격·대출 규제·기준금리 인상 등 영향..송파구 가장 많아

문홍철 기자 | 기사입력 2022/05/25 [15:46]


브레이크뉴스 문홍철 기자=
올해 1분기(1~3월) 서울 빌라(연립·다세대) 전월세 거래량이 1분기 기준 역대 최고치를 기록한 것으로 조사됐다. 

 

최근 몇 년간 급격하게 치솟은 서울 주택 매매가격과 대출 규제, 기준금리 인상 등의 영향으로 빌라 전월세 거래량이 증가한 것으로 풀이된다. 

 

부동산 정보제공 업체 경제만랩이 서울부동산정보광장을 살펴본 결과, 올해 1분기 서울 빌라 전월세 거래량은 3만1676건으로 조사됐다. 이는 서울부동산정보광장이 관련 통계를 작성하기 시작한 2011년 이후 1분기 기준으로는 가장 높은 수치다. 

 

빌라 월세 거래량도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올해 1분기 서울 빌라의 월세 거래량은 1만2247건으로 2011년 이후(1분기 기준) 가장 많은 거래량을 보였다. 

 

서울 25개 자치구 중 빌라 전월세 거래량이 가장 많은 곳은 송파구로 조사됐다. 올 1분기 송파구의 빌라 전월세 거래량은 4663건으로 확인됐다. 

 

이어 강서구 2539건, 광진구 1881건, 강남구 1867건, 마포구 1846건, 은평구 1803건, 강동구 1798건, 서초구 1704건 등이었다.

 

월세 거래량이 가장 많은 자치구도 송파구로 전월세 거래 4663건 중 2471건이 월세 거래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어 강남구 빌라 월세 거래량이 928건, 서초구 785건, 광진구 767건, 마포구 744건 등이었다.

 

이 같은 서울 빌라 전월세 거래량 증가세는 한동안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 새 임대차법이 시행된 지 2년이 도래하는 오는 8월 상당수 집주인들이 4년치 전셋값을 한 번에 반영하거나 월세로 전환하는 과정에서 아파트 전셋값이 올라 비교적 저렴한 빌라를 찾는 사람들이 늘어날 수 있기 때문이다. 

 

황한솔 경제만랩 리서치연구원은 “빌라는 아파트의 대체재이기 때문에 아파트 전세가격이 상승 여파로 빌라 임대차 수요가 늘어날 수 있다”며 “빌라에서도 전세의 월세화와 함께 가격 상승으로 외곽으로 밀려나는 세입자들이 생길 수 있다”고 말했다. 

 

한편, KB부동산의 주택가격동향에 따르면 올해 4월 서울 빌라 평균전세가격은 2억3645만원으로 지난해 4월2억2191만원 대비 1453만원 오르고 6.5% 상승했다. 

 

아파트의 평균전세가격은 2021년 4월 6억1004만원에서 2022년 4월 6억7570만원으로 1년간 6565만원 오르고 10.8% 상승률을 보였다. 

 

break9874@naver.com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Apartment jeonse is 600 million won”.. Seoul villa jeonse transaction volume is the highest in the first quarter of this year

 

Influenced by Seoul housing sales price, loan regulation, base rate hike, etc.. Songpa-gu has the most

 

Break News Reporter Moon Hong-cheol= In the first quarter of this year (January to March), it was found that the monthly rental transaction volume for villas in Seoul recorded an all-time high as of the first quarter.

 

It is interpreted that the transaction volume for rent for villas has increased due to the effects of housing sales prices in Seoul that have risen sharply in recent years, loan regulations, and the base rate hike.

 

As a result of examining the Seoul Real Estate Information Plaza by Economic Manlab, a real estate information provider, in the first quarter of this year, the transaction volume for rent for a villa in Seoul was 31,676 cases. This is the highest number as of the first quarter of 2011, when the Seoul Real Estate Information Plaza began compiling related statistics.

 

Villa monthly rental transaction volume also hit an all-time high. In the first quarter of this year, the monthly rental transaction volume for villas in Seoul was 12,247, the highest since 2011 (as of the first quarter).

 

Songpa-gu had the highest transaction volume for rent for villas among 25 autonomous districts in Seoul. In the first quarter of this year, the transaction volume for rent for villas in Songpa-gu was 4,663 cases.

 

It was followed by 2539 cases in Gangseo-gu, 1881 cases in Gwangjin-gu, 1867 cases in Gangnam-gu, 1846 cases in Mapo-gu, 1803 cases in Eunpyeong-gu, 1798 cases in Gangdong-gu, and 1704 cases in Seocho-gu.

 

In Songpa-gu, the autonomous district with the highest monthly rental transaction volume, 2471 of the 4663 monthly rental transactions were found to be monthly rental transactions.

 

Next, the monthly rental transaction volume for villas in Gangnam-gu was 928 cases, Seocho-gu 785 cases, Gwangjin-gu 767 cases, and Mapo-gu 744 cases.

 

This trend of increasing transaction volume for rent for villas in Seoul is expected to continue for some time. This is because, in August, two years after the new lease law was enacted, many landlords reflect the four-year Jeonse price at once, or in the process of converting to monthly rent, the apartment Jeonse price rises, which may increase the number of people looking for relatively inexpensive villas.

 

Hansol Hwang, a research researcher at Economic Manlab, said, “Because villas are an alternative to apartments, the demand for renting villas may increase in the aftermath of the rise in apartment jeonse prices. It could happen,” he said.

 

Meanwhile, according to the housing price trend of KB Real Estate, the average jeonse price for a villa in Seoul in April this year was 236.45 million won, up 14.53 million won from 221.91 million won in April last year, a 6.5% increase.

 

The average jeonse price of an apartment rose from 610.04 million won in April 2021 to 675.7 million won in April 2022, increasing by 65.65 million won, a 10.8% increase.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