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현경 출연 확정, ‘치얼업’ 신지영 역 합류..캠퍼스 미스터리 로코

2022년 하반기 첫 방송 예정, 신구 조화 정점

박동제 기자 | 기사입력 2022/05/24 [13:46]

▲ 배우 류현경 <사진출처=H&엔터테인먼트>



브레이크뉴스 박동제 기자= 배우 류현경이 ‘치얼업’에 캐스팅됐다.

 

류현경이 2022년 하반기 첫 방송 예정인 SBS 새 드라마 ‘치얼업’(연출 한태섭/극본 차해원/제작 스튜디오S)에 합류해 신구 조화의 정점을 이룰 전망이다.

 

SBS 새 드라마 ‘치얼업’은 찬란한 역사를 뒤로하고 망해가는 대학 응원단에 모인 청춘들의 뜨겁고 서늘한 캠퍼스 미스터리 로맨틱 코미디로. 50년 전통의 대학 동아리 연희대학교 응원단을 배경으로 청춘의 가슴 설레는 첫사랑과 응원 무대의 뒷골 짜릿한 희열을 선사할 예정.

 

류현경은 ‘치얼업’에서 교무처 차장 신지영 역으로 분한다. 신지영은 연희대학교 학생처 차장으로 응원단에 대한 깐깐한 통제와 학교 측 예산안을 밀어붙이는 등 겉보기엔 칼 같은 성격을 가진 인물. 하지만 알고 보면 응원단 출신으로 응원단을 아끼고 알게 모르게 많은 도움을 주는 든든한 지원군이다.

 

이러한 신지영의 ‘겉바속촉’ 매력은 류현경의 리얼하고 섬세한 연기와 만나 극대화될 것으로 보인다. 또한 류현경은 싱그러운 청춘 캠퍼스물에서 ‘연기 치트키’로서 극의 중심을 잡으며 이야기의 깊이와 재미를 더할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이처럼 출연하는 매 작품 ‘연기 치트키’로 활약하고 있는 류현경은 오는 6월 17일 방송되는 tvN 드라마 프로젝트 ‘오프닝(O’PENing)’의 ‘1등 당첨금 찾아가세요’로 대중과 만난다. 

 

이어 디즈니+ 오리지널 시리즈 ‘카지노’, SBS 새 드라마 ‘치얼업’까지 다양한 장르의 작품에 연이어 캐스팅 소식을 알려 ‘믿보배’의 위상을 다시금 증명했다.

 

한편, SBS 새 드라마 ‘치얼업’은 ‘스토브리그’를 공동 연출한 한태섭 감독과 ‘VIP’를 집필한 차해원 작가가 의기투합한 작품으로 류현경을 비롯해 한지현, 배인혁, 김현진, 장규리, 이은샘, 양동근 등 싱그러운 청춘 배우들과 연기파 선배 배우들의 조합으로 기대를 모은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Ryu Hyun-kyung confirmed to appear, joins Shin Ji-young in ‘Cheer Up’.. Campus Mystery Loco

 

First broadcast scheduled for the second half of 2022, the peak of harmony between the old and the new

 

 

Break News Reporter Park Dong-je = Actor Ryu Hyun-kyung has been cast in 'Cheer Up'.

 

Ryu Hyun-kyung is expected to achieve the culmination of harmony between the old and the new by joining the SBS new drama 'Cheer Up' (directed by Han Tae-seop / written by Cha Hae-won / produced by Studio S), which is scheduled to be broadcasted for the first time in the second half of 2022.

 

The new SBS drama 'Cheer Up' is a romantic comedy with a hot and cool campus mystery about young people who gather in the cheering squad of a dying university, leaving behind a brilliant history. Against the backdrop of the 50-year-old university club Yeonhee University cheering squad, it is planned to present the thrilling first love of youth and the thrilling excitement behind the cheering stage.

 

Ryu Hyun-kyung takes on the role of Shin Ji-yeong, the deputy head of the Office of Education in 'Cheer Up'. Shin Ji-young is the deputy director of the Student Affairs Department at Yeonhee University, and has a character like a sword, with strict control over the cheering squad and pushing the school's budget. But if she knows, she is from the cheering squad, and she is a strong supporter who cares about the cheering squad and helps a lot without knowing it.

 

Shin Ji-young's 'outside the skin' charm is expected to be maximized by meeting Ryu Hyun-kyung's realistic and delicate acting. In addition, Ryu Hyun-kyung is expected to add depth and fun to her story by taking the center of the play as an ‘acting cheat’ in her fresh youth campus water.

 

Ryu Hyun-kyung, who is playing an active role as an ‘acting cheat’ in every work that appears in this way, will meet the public with ‘Find the 1st prize’ of the tvN drama project ‘O’PENing’, which will be broadcast on the 17th of June.

 

She then continued to prove her status as a 'trustworthy treasure' by announcing the casting news in a series of works of various genres, including Disney + original series 'Casino' and SBS' new drama 'Cheer Up'.

 

Meanwhile, the new SBS drama 'Cheer Up' is a collaboration between director Han Tae-seop, who co-directed 'Stove League', and writer Cha Hae-won, who wrote 'VIP'. Expectations are high with the combination of fresh young actors such as Yang Dong-geun and senior actors.

 

dj3290@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