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정부, '포스트 윤석열' 어떤 인물이 뜰 수 있나?'

홍준표-안철수-한덕수-오세훈-이준석-한동훈 등 포진 “차기 경쟁”

문일석 발행인 | 기사입력 2022/05/23 [11:57]

▲ 지난 5월10일 취임한 윤석열 대통령. ©뉴시스

 

보수정권이든 진보정권이든, 모든 정권은 장기간의 집권을 원한다. 그러나 문재인 정권은 아쉽게도 단임 정권으로 끝났다. 재집권에 실패했다. 지난 5월10일 취임한 윤석열 대통령, 윤석열 정권도 재집권을 원할 것이다. 

 

그 어떤 정권이든, 임기 말에 재집권에 성공할 수 있는 구도를 짜고 첫 임기를 시작한다 해도 과언이 아니다. 

 

재집권의 성공여부는 인재에 달려 있다. 그런데 문재인 정권은 안희정 전 충남지사, 박원순 전 서울시장이 성 스캔들로 지사-시장 직을 내놓으면서 후계자 구도가 크게 흔들렸다. 큰 정치 인물들이 타의로 인해 축출된 것이다. 종국엔 재집권에 실패한 정권이 되고 말았다.

 

윤석열 정부는 어떠할까? 임기 출발에 임기 말을 상상한다는 것은 이른 감이 있으나, 윤석열 정부 역시 재집권 여부에 따라 정권의 승패가 좌우된다고 하겠다.

 

윤석열 정부의 초반부 '포스트(post) 윤석열'로 떠오르는 인재 군(群)을 탐색해본다. 

 

'포스트(post) 윤석열'로 떠오르는 인재 군(群)

 

▲홍준표 의원=지난 대선 직전, 국민의힘 경선 당시 윤석열과 경쟁해서 2위로 낙선했다. 그만큼 당지 지지도가 높다는 것을 뜻한다. 차기 대선 때까지 인기를 이어갈 경우, 포스트 윤석열 지위를 확보할 가능성이 있다. 

 

▲안철수 전 의원=안철수 전 국민의당 대표는 윤석열 정부를 만든 공신이다. 윤석열+안철수 단일화로 집권을 성취해냈다. 윤석열+안철수 공동정부의 한 축이다. 이 때문에 윤석열 정부에서 승승장구, 차기주자로 떠오를 가능성이 있다.

 

▲한덕수 국무총리=한덕수 국무총리는 윤석열 정부의 첫 총리이다. 첫 총리로서 윤석열 정부의 민심지지를 받게 한다면, 차기 대선 주자감으로 부상할 수 있을 것이다.

 

▲오세훈 서울시장=오세훈 서울시장은 두 번째 서울시장에 도전 중이다. 그가 재선에 성공, 서울시장직을 유지한다면, 차기 주자감으로 떠오르게 돼 있다.

 

▲이준석 당 대표=국민의힘은 윤석열 대통령을 만들어낸 내 정당이다. 이준석 당 대표가 일등공신이다. 30대 당 대표로서 신화를 만들어 냈다. 그런 그가 차기에 도전한다면, 젊은 대통령감으로 지지를 획득할 수 있을 것이다.

 

▲한동훈 법무부 장관=한동훈 제69대 법무부 장관은 윤석열 대통령의 측근으로 알려져 있다. 이 때문에 윤석열 대통령의 복심(腹心)이라는 것. 문재인 전 대통령은 노무현 전 대통령의 비서실장 출신이다. 노무현 복심으로 대권에 도전, 성공했다. 한동훈 법무장관이 윤석열 복심으로 문재인을 벤치마킹할 수도 있다고 본다. 

 

정권 성공 여부는 재집권에 달려 있어

 

5년 임기 집권 여당이 된 국민의힘 정당에는 이외에도 많은 우수한 정치인물이 포진해 있을 수 있다. 국민의힘 정당의 재집권 전략이 성공하느냐는 이들 인재들의 정치역량에 달려 있을 것. 

각 정권은 왜 재집권을 원할까? 현행 헌법은 대통령의 임기를 5년으로 국한하고 있다. 문재인 정부 같은 경우는 북한의 최고 정치지도자와 3번에 걸친 남북정상회담을 가졌다. 그럼에도 임기 5년 단임 정권에 그쳐 남북한 합의한 내용들의 진전을 이뤄내지 못했다. 재집권을 이룩했다면, 가시적인 성과들을 만들어 냈을 것이다. 

 

윤석열 정부 역시, 헌법 상 임기 기한 때문에 이 정권의 성공 여부도 재집권에 달려 있는 셈이다. 그래서 정권 차원의 각별한 후계자 관리가 필요하다. 후계 인물들의 무한경쟁을 통한 민심 확보가 재집권 성공의 최대 관건이다. moonilsuk@naver.com

 

*필자/문일석. 시인. 발행인.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Yoon Seok-yeol's government, 'Post Yoon Seok-yeol' Who can appear?'

Hong Jun-pyo - Ahn Cheol-soo - Han Deok-soo - Oh Se-hun - Lee Jun-seok - Han Dong-hoon, etc. "Next Competition"

-Publisher Il-suk Moon

 

All governments, whether conservative or progressive, want long-term power. Unfortunately, the Moon Jae-in administration ended up as a single-term government. failed to regain power. President Yun Seok-yeol, who took office on May 10, and the Yun Seok-yeol regime will also want to be re-elected.

 

It would not be an exaggeration to say that any government begins its first term with a structure that will allow it to succeed in re-election at the end of the term.

 

The success of re-election depends on the talent. However, in the Moon Jae-in regime, the successor structure was greatly shaken when Ahn Hee-jung, former Chungnam governor, and Park Won-soon, former Seoul mayor, resigned as governor-mayor due to a sexual scandal. Big political figures were ousted out of ignorance. In the end, it became a government that failed to regain power.

 

What about the Yun Seok-yeol government? It is too early to imagine the end of the term at the beginning of the term, but the Yun Seok-Yeol administration will also say that the success or defeat of the government depends on whether or not to come to power again.

In the early part of the Yun Seok-Yeol government, we explore the talent group emerging as 'post Yoon Seok-Yeol'.

 

Talent group rising as 'post Yoon Seok-yeol'

 

▲Rep. Hong Jun-pyo = Right before the last presidential election, he competed with Yoon Seok-yeol in the People's Power contest and was defeated in second place. This means that the local support is high. If the popularity continues until the next presidential election, there is a possibility of securing the post Yoon Seok-yeol status.

 

▲ Former lawmaker Ahn Cheol-soo = Ahn Cheol-soo, former leader of the People's Party, is credited with creating the Yun Seok-yeol government. Yun Seok-yeol + Ahn Cheol-soo achieved power through unification. It is an axis of the Yun Seok-yeol + Ahn Cheol-soo joint government. Because of this, there is a possibility that he will emerge as the next runner-up in the Yoon Seok-yeol administration.

 

▲Prime Minister Han Deok-soo = Prime Minister Han Deok-soo was the first prime minister of the Yun Seok-yeol administration. As the first prime minister, if he receives popular support from the Yun Seok-yeol administration, he will be able to emerge as the next presidential contender.

 

▲Seoul Mayor Oh Se-hoon = Seoul Mayor Oh Se-hoon is challenging the second mayor of Seoul. If he succeeds in his re-election and remains mayor of Seoul, he will emerge as the next runner-up.

 

▲ Party Leader Lee Jun-seok = People's Power is my party that created President Yoon Seok-yeol. Party leader Lee Jun-seok is the number one contributor. He created a myth as a party leader in his 30s. If he challenges the kick, he will be able to win support as a young president.

 

▲ Minister of Justice Han Dong-hoon = The 69th Minister of Justice Han Dong-hoon is known as an aide to President Yoon Seok-yeol. For this reason, it is said that President Yun Seok-yeol's double heart. Former President Moon Jae-in was the former chief of staff to former President Roh Moo-hyun. He challenged and succeeded in the presidency with the double heart of Roh Moo-hyun. I think Justice Minister Han Dong-hoon could benchmark Moon Jae-in with Yoon Seok-yeol's double heart.

 

The success of the government depends on the re-establishment of power.

 

The People's Power Party, which became the ruling party for a five-year term, may have many other excellent politicians. The success of the People's Power Party's strategy to regain power will depend on the political capabilities of these talented people.

 

Why do governments want to come back to power? The current constitution limits the term of office of the president to five years. The Moon Jae-in administration held three inter-Korean summits with North Korea's supreme political leader. Nevertheless, the five-year term of the single-term government failed to make progress on the agreements between the two Koreas. Had they come to power, they would have produced tangible results.

 

The Yun Seok-Yeol administration also has a term of office under the Constitution, so the success of this administration also depends on re-establishing power. Therefore, special management of successors at the government level is necessary. Securing public sentiment through unlimited competition among successors is the key to success in re-establishment of power. moonilsuk@naver.com

 

*Writer/Il-Suk Moon. poet. Publisher.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