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정상 남중국해 중국인권 개입 합의, 북비핵화는 충돌

김종찬 정치경제기자 | 기사입력 2022/05/21 [22:24]

▲ 윤석열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뉴시스

 

한미정상회담 결과인 공동성명에서 대만해협을 넘어 남중국해 항행의 자유 개입을 합의하고, 중국을 겨냥한 인도태평양 인권개입과 제3국 대응에 한미일 3국체제까지 합의했다.

 

지난해 5월 한미정상회담 공동성명은 양국에 의한 대만해협 평화 안정이었으나, 이번 공동성명은 인도-태평양 지역 안보 및 번영의 핵심 요소로서 대만 해협에서의 평화와 안정 유지의 중요성으로 공동개입 근거를 확장했다.

 

공동기자회견에서 윤석열 대통령은 " 정상은 북한의 비핵화 공동 목표 재확인했다"고 말했으나, 조 바이든 대통령은 즉각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 위해 노력하는 것도 포함했다"고 격차가 커양 정상의 동상이몽을 드러냈다.

 

공동성명은 <윤석열 대통령과 바이든 대통령은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라는 공동의 목표를 재확인하고이를 달성하기 위한 한미 양국의 빈틈없는 공조를 더욱 강화해 나가기로 하였다양 정상은 북한의 핵 프로그램이 한반도 뿐만 아니라 여타 아시아 지역 및 전 세계의 평화와 안정에 중대한 위협이라는 인식을 공유하였다>로 명시해 '한반도 비핵화'로 한국의 핵개발을 차단하고 북한에 국제적 개입과 아세안 안보 연계 확대의 미국 요구를 수용했다.

 

공동기자회견에서 윤석열 대통령은 "두 정상은 북한의 비핵화 공동 목표 재확인했다"고 말했으나, 조 바이든 대통령은 즉각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 위해 노력하는 것도 포함했다"고 말해 양 정상이 동상이몽을 드러냈다.

 

공동성명은 <윤석열 대통령과 바이든 대통령은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라는 공동의 목표를 재확인하고, 이를 달성하기 위한 한미 양국의 빈틈없는 공조를 더욱 강화해 나가기로 하였다. 양 정상은 북한의 핵 프로그램이 한반도 뿐만 아니라 여타 아시아 지역 및 전 세계의 평화와 안정에 중대한 위협이라는 인식을 공유하였다>로 명시해 '한반도 비핵화'로 한국의 핵개발을 차단하고 북한에 국제적 개입과 아세안 안보 연계 확대의 미국 요구를 수용했다.

 

바이든 미 대통령은 모두발언에서 <윤 대통령님과 저는 교류 강화하고 이를 통해 지역안보의 위협을 공동으로 대처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북한에 대한 위협에도 대응해나갈 것이다. 이를 위해 우리는 확장억제력을 강화하고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를 위해 노력할 것이다. 대만해협에서의 안전도 도모할 것이며 남중국해 등지에서 항행의 자유를 위해 노력할 것이다>라고 노력에 국한했으나 공동성명은 이를 국제법 존중 약속’으로 확대해 한국 부담을 키웠다.

 

바이든 대통령의 모두발언에 비해 공동성명은 <남중국해 및 여타 바다에서 평화와 안정, 합법적이고 방해받지 않는 상업을 유지하고, 항행, 상공 비행의 자유와 바다의 합법적 사용을 포함한 국제법을 존중한다는 약속을 재확인하였다>남중국해 안정 유지’로 확장 합의됐다

 

지난해 한미정상 공동성명은 <인도·태평양 지역에 대한 우리 각자의 접근법에 기반을 두고 있다. 우리는 한국의 신남방정책과 미국의 자유롭고 개방적인 인도-태평양 구상을 연계하기 위해 협력하고>이며, 이번은 <양 정상은 인도-태평양 지역 안보 및 번영의 핵심 요소로서 대만 해협에서의 평화와 안정 유지의 중요성을 강조하였다. 인도-태평양 지역의 인권 상황에 관한 상호 우려를 공유하면서, 양 정상은 전세계에서 인권과 법치를 증진하기로 약속하였다>로 안보 공동대응 확장이 구체적이다

 

공동성명은 특히 한미일 3국 협력체제를 강화하며 북한 대응이외에도 인도태평양과 제3국까지 한미일 3국 체제로 합의했다.

 

북한에 대해 <양 정상은 북한의 도전에 대응하고, 공동 안보와 번영을 수호하며, 공동의 가치를 지지하고, 규범에 기반한 국제질서를 강화하기 위한 한미일 3국 협력의 중요성을 강조하였다>3국 협력을 밝혔다.

 

이어 아세안과 인도태평양에 이어 제3국에 대응에서 <양 정상은 공동의 경제적 도전에 대한 효과적 대응에 있어 한미일 3국 협력의 중요성을 강조하였다>고 명시했다.

 

윤 대통령은 414일 워싱턴포스트 인터뷰로 정치·안보 문제에서 중국은 북한과 동맹이고 우리는 미국과 동맹이라며 서로의 차이를 존중하며 공존할 수 있다고 말하고, ‘한미 동맹 강화로 중국과 대등한 관계 맺어야 한다는 소신을 밝혔다

 

윤 대통령이 선거공약이던 전략자산 추가 배치는 정상회담에서 합의되지 않았다.

 

합의는 미국의 경제냉전요구인 중국 러시아 겨냥으로 공동성명에서 핵심기술 관련 해외 투자심사 및 수출통제 당국간 협력 제고하기로 합의했다로 명시됐다.

 

윤 대통령이 요구해 온 트럼프 문재인 체제식의 북한주민에 개입 자본주의 전략북한이 실질적인 비핵화에 나선다면 국제사회와 협력하여 북한 경제와 주민들의 삶의 질을 획기적으로 개선할 수 있는 담대한 계획을 준비할 것이라는 발언으로 한국의 일방 주장이 됐다.

 

공동성명은 <양 정상은 또한 가장 취약한 북한 주민들에 대한 인도적 지원 제공을 촉진한다는 약속을 재확인하였다>로 명시됐다. kimjc00@hanmail.net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Korea-U.S. summit agrees to intervene in Chinese rights in South China Sea, conflict over North Korea's denuclearization

-by Kim Jong-chan, political economy reporter
 
In the joint statement resulting from the Korea-US summit, they agreed to intervene in freedom of navigation in the South China Sea beyond the Taiwan Strait, and even agreed to intervene in “Indo-Pacific human rights” targeting China and to respond to third countries through a trilateral system.
 
The joint statement of the Korea-US summit in May last year was 'Peace and Stability in the Taiwan Strait' by the two countries, but this joint statement is "the importance of maintaining peace and stability in the Taiwan Strait as a key element of security and prosperity in the Indo-Pacific region". has been expanded.
 

At a joint press conference, President Yun Seok-yeol said, "The two leaders reaffirmed the North's common goal of denuclearization," but President Joe Biden immediately said, "This includes efforts for the complete denuclearization of the Korean Peninsula." revealed.

In the joint statement, "President Seok-Yeol Yoon and President Biden reaffirmed the common goal of complete denuclearization of the Korean Peninsula, and agreed to further strengthen the tight cooperation between the two countries to achieve this goal." The two leaders shared the perception that North Korea's nuclear program poses a serious threat to peace and stability not only on the Korean Peninsula, but also in other Asian regions and around the world>. It accepted the US request to expand ASEAN security links.

 

 
In his remarks, President Joe Biden said, “President Yoon and I decided to strengthen exchanges and jointly deal with threats to regional security through this. To this end, we will also respond to threats to North Korea. To this end, we will strengthen our extended deterrence and strive for complete denuclearization of the Korean Peninsula. We will promote safety in the Taiwan Strait and strive for freedom of navigation in the South China Sea and other areas.”
 
Contrary to all of President Biden's remarks, the joint statement affirmed the "commitment to maintain peace and stability, lawful and undisturbed commerce in the South China Sea and other seas, and to respect international law, including the freedoms of navigation and overflight and the lawful use of the seas." Reconfirmed>, and it was agreed to 'maintain the stability of the South China Sea'.
 
Last year's joint statement by the US-ROK leaders was based on our respective approaches to the Indo-Pacific region. We are working together to link Korea's New Southern Policy with the free and open Indo-Pacific Initiative of the United States, and this time,
 
In particular, the joint statement strengthened the system of “Korea-U.S.-Japan trilateral cooperation,” and agreed to a trilateral system, including the Indo-Pacific and third countries, in addition to responding to North Korea.
 
Regarding North Korea, the two leaders emphasized the importance of trilateral cooperation between the ROK, the U.S. and Japan to respond to North Korean challenges, safeguard common security and prosperity, support common values, and strengthen a norm-based international order. announced national cooperation.
 
Next, in responding to third countries following ASEAN and the Indo-Pacific, the two leaders emphasized the importance of trilateral cooperation in the effective response to common economic challenges.
 
In an interview with the Washington Post on April 14, President Yoon said, “On political and security issues, China is an alliance with North Korea and we are an alliance with the United States. “We need to establish an equal relationship with China,” he said.
 

In the agreement between the two leaders, there was no agreement on the “additional deployment of strategic assets,” which President Yoon had requested.

The agreement was aimed at China and Russia, which is the US' demand for an "economic cold war," and in a joint statement, it was stated that "there was an agreement to enhance cooperation between foreign investment review and export control authorities related to core technology."

The 'Trump Moon Jae-in regime-style intervention strategy for North Koreans' that President Yoon has been demanding is, "If North Korea goes ahead with practical denuclearization, we will work with the international community to develop a bold plan to dramatically improve the North Korean economy and the quality of life of its people." We will prepare,” and became a unilateral claim in Korea.

The joint statement stated that "the two leaders also reaffirmed their commitment to facilitate the provision of humanitarian assistance to the most vulnerable North Koreans".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