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실 "미국 국가안전보장회의와 경제 안보 대응 채널 구축 합의"

한국 대통령실과 미국 백악관 간 합의한 상설 대화 채널

김기홍 기자 | 기사입력 2022/05/20 [16:06]

▲ ▲ 대통령 취임식을 하루 앞둔 9일 대통령 집무실로 사용될 서울 용산 국방부 청사의 모습.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은 10일 용산 국방부 청사로 이전된 집무실에서 업무를 개시할 예정이다. (공동취재사진) 2022.05.09. ©뉴시스

 

대통령실이 20일 "한국과 미국 정부가 경제안보 대응 채널을 구축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해당 채널은 이날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방한에 맞춰 한국 대통령실과 미국 백악관 간에 합의한 상설 대화 채널이다.

 

대통령실 대변인실은 "오늘 오전 왕윤종 경제안보비서관과 미 국가안전보장회의(NSC) 타룬 차브라 기술·국가안보 선임보좌관 간 첫 통화에서 합의된 내용"이라며 "신설된 경제안보대화에서 수시·정기적으로 경제안보 현안과 대응 전략을 조율해나갈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또 반도체·이차전지·AI 등 분야에서 첨단기술 공조 및 공급망 구축 등을 포함한 기술동맹 핵심 의제에 대해 양국이 긴밀한 정책 조율 및 공동 대응을 하겠다는 의미가 있다고 밝혔다. 

 

미국 측은 오는 6월 중 워싱턴을 방문해 줄 것을 초청한 가운데 조속한 첫 대면 회의를 갖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President's Office "Agreement with the US National Security Council to establish an economic and security response channel"

Permanent dialogue channel agreed between the Office of the President of the Republic of Korea and the White House of the United States

-kihong Kim reporter  

 

The President's Office announced on the 20th that "the governments of the Republic of Korea and the United States have decided to establish an economic and security response channel."

 

The channel is a permanent dialogue channel agreed upon between the Office of the President of the Republic of Korea and the White House of the United States in time for US President Joe Biden's visit to Korea on the same day.

 

The presidential office spokesperson's office said, "This is what was agreed on in the first call this morning between Economic and Security Secretary Wang Yun-jong and the National Security Council (NSC) senior technical and national security adviser Tarun Chabra." We plan to coordinate security issues and response strategies,” he added.

 

He also said that it is meaningful that the two countries will closely coordinate policies and jointly respond to key agendas of the technology alliance, including high-tech cooperation and supply chain establishment in areas such as semiconductors, secondary batteries, and AI.

 

The US side said it expects to hold the first face-to-face meeting as soon as possible, inviting a visit to Washington in June.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