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대통령 '법무 한동훈·여가 김현숙 임명강행' 수순

이르면 17일 임명 예정, 정호영 보류 한덕수 미지수..정국 경색 불가피

김기홍 기자 | 기사입력 2022/05/16 [11:55]

▲ 윤석열 대통령.

 

윤석열 대통령이 한동훈 법무·김현숙 여성가족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임명 강행 수순을 이르면 17일 밟을 것으로 보인다. 다만 현재 정호영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자는 보류, 한덕수 국무총리 후보자 경우 미지수인 분위기다.

'

청문보고서 재송부 요청 기한이 한 후보자 16일, 김 후보자 13일, 정 후보자 경우 9일인데 아직 더불어민주당이 보고서를 채택하지 않은 상황에 따른 것이다. 이렇게 될 경우 윤석열 정부 18개 부처 장관 중 16개 부처 인선이 일단 마무리된다.

 

현재 임명 보류 중인 정 보건복지장관 후보자는 사실상 낙마 수순에 들어간 것이란 관측이 지배적인 가운데 특히 윤 대통령이 한 법무장관 후보자에 대한 임명을 강행할 시 한덕수 국무총리 후보자 인준은 미지수인 상황에 빠지게 됐다.

 

지난 9일 청문보고서 재요청 기한이 끝난 정 보건복지장관 후보자는 국민의힘 내부에서 조차 부정 기류가 강한 데다 이미 더불어민주당이 한 국무총리 후보자를 '낙마 1순위'에 꼽은 만큼 한 법무장관 후보자와의 인준 연계 전략에 나서고 있기 때문이다. 

 

인사청문회법에 따르면 국회가 보고서 채택 시한을 넘길시 대통령은 열흘 이내 기한을 정해 재송부를 요청할 수 있고, 국회가 이 기한을 넘기면 그 다음날부터 즉각 장관을 임명할 수 있다. 한 법무장관 후보자는 이미 지난 15일 검찰에 사직서를 내면서 임명이 기정사실화 된 상태다.

 

윤 대통령이 한동훈·김현숙 후보자에 대한 임명 강행시 향후 정국 경색은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윤 대통령이 16일 국회 시정연설에서 거듭 '협치' '초당적 협약'을 강조하며 야당의 협조를 요청했으나 쉽지 않을 전망이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President Yoon Seok-yeol, Justice Dong-hoon Han and leisure Kim Hyeon-suk Appointment Compulsory Procedure

Appointment scheduled on the 17th at the earliest, Ho-Young Jeong is on hold, Deok-Soo Han is unknown.. Jungkook is inevitable

-kihong Kim reporter 

 

It is expected that President Yoon Seok-yeol will proceed with the appointment of Han Dong-hoon and Kim Hyun-sook as Minister of Gender Equality and Family as early as the 17th. However, the current candidate for Minister of Health and Welfare Jeong Ho-young is on hold, and the candidate for Prime Minister Han Deok-soo is unknown.

'

The deadline for requesting retransmission of the hearing report is 16 days for one candidate, 13 days for Kim, and 9 days for candidate Chung, but this is due to the situation that the Democratic Party of Korea has not yet adopted the report. If this happens, the appointment of 16 ministers out of the 18 ministers of the Yun Seok-yeol administration will be finalized.

 

While it is widely observed that the currently pending appointment of Minister of Health and Welfare Chung is in the process of actually dropping out, especially when President Yoon enforces the appointment of a candidate for justice minister, the approval of Prime Minister Han Deok-soo's nominee is unknown.

 

On the 9th, the deadline for re-requesting the hearing report had expired on the 9th. Candidate Jung for Health and Welfare had strong turbulence even within the power of the people, and as the Democratic Party of Korea had already selected a prime minister candidate as the 'top priority', he had a close relationship with a candidate for justice minister. This is because they are pursuing a strategy to link the approval.

 

According to the Personnel Hearings Act, if the National Assembly exceeds the deadline for adoption of the report, the president can set a deadline within ten days to request retransmission. A candidate for justice minister has already resigned to the prosecution on the 15th, and his appointment has become a fact.

 

If President Yoon enforces the appointments of Han Dong-hoon and Kim Hyun-sook, political strain in the future seems inevitable. President Yoon repeatedly emphasized 'cooperation' and 'non-partisan agreement' in his address to the National Assembly on the 16th, and requested the cooperation of the opposition, but it is not expected to be easy.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