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시아·박은빈·서은수→이종석·김다미 ‘마녀2’, 티저 예고편 공개 ‘시선집중’

확장된 세계관+스펙터클 볼거리, 6월 15일 개봉

박동제 기자 | 기사입력 2022/05/12 [16:59]

▲ ‘마녀2’, 티저 예고편 공개 <사진출처=NEW>  © 브레이크뉴스



브레이크뉴스 박동제 기자= 한층 확장된 세계관과 스펙터클한 볼거리로 무장하고 돌아온 <마녀2>가 티저 예고편을 전격 공개했다. [감독: 박훈정 | 제작: ㈜영화사 금월 | 공동제작: ㈜스튜디오앤뉴, ㈜페퍼민트앤컴퍼니 | 제공/배급: NEW] 

 

지난 2018년 여름 극장가 화제작 <마녀>의 후속편 <마녀 Part2. The Other One>(이하 <마녀2>)가 보다 확장된 세계관과 스케일을 예고하는 티저 예고편을 공개했다. 

 

<마녀2>는 초토화된 비밀연구소에서 홀로 살아남아 세상 밖으로 나오게 된 ‘소녀’ 앞에 각기 다른 목적으로 그녀를 쫓는 세력들이 모여들면서 벌어지는 일을 그린 액션 영화.

 

이번에 공개된 티저 예고편은 관객들의 오랜 기다림에 화답하듯 “오랜만이네”라는 인사와 함께 <마녀> 시리즈의 귀환을 알린다. 

 

그리고 초토화된 비밀연구소에서 홀로 살아남아 세상 밖으로 첫 발을 내딛는 ‘소녀’(신시아)가 등장한다. 제 발로 걸어 나간 ‘소녀’의 행방을 쫓는 ‘백총괄’(조민수)과 ‘장’(이종석), ‘조현’(서은수)의 모습부터 ‘소녀’에게 손을 내미는 ‘경희’(박은빈)와 이들을 지켜보는 ‘용두’(진구), 그리고 소녀의 뒤를 쫓는 의문의 무리들까지. 

 

각기 다른 목적을 가진 인물들이 차례로 등장해 더욱 거대해진 마녀 유니버스 속 다채로운 캐릭터들의 활약을 기대하게 만든다. 특히 “이 프로젝트의 기준이 되는 아이야”라는 대사는 <마녀 2>를 통해 베일에 싸여 있던 새로운 마녀의 강력한 존재감을 예고하고 있어 예비 관객들의 궁금증을 증폭시킨다.

 

한편, <마녀2>는 1408:1의 경쟁률을 뚫고 새로운 마녀로 발탁된 신시아를 비롯해 박은빈, 서은수, 진구, 성유빈 그리고 조민수, 이종석, 김다미까지 신선한 캐스팅 조합으로 기대를 모은다. 

 

여기에 <신세계>, <마녀>, <낙원의 밤> 등 한국영화계 독보적인 ‘장르영화 마스터’ 박훈정 감독과 <마녀>의 오리지널 제작진이 다시 한번 의기투합해 신뢰를 더한다. 

 

예측 불가능한 스토리와 새로운 캐릭터들의 등장, 그리고 더욱 강력해진 액션으로 무장한 <마녀2>는 오는 6월 15일 전국 극장에서 만날 수 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Cynthia, Park Eun-bin, Seo Eun-soo → Lee Jong-seok, Kim Dami 'Witch 2' teaser trailer released 'Focus on the eye'

 

Expanded worldview + spectacle attractions, released on June 15th

 

Break News Reporter Park Dong-je = <Witch 2>, which returned armed with an expanded worldview and spectacular sights, has released a teaser trailer. [Director: Park Hoon-jung | Produced by: Film Company Geumwol | Co-production: Studio & New Co., Ltd., Peppermint & Company Co., Ltd. | Provided/Distributed: NEW]

 

The sequel to <The Witch>, a hit movie in the summer of 2018, <Witch Part2. The Other One (hereinafter referred to as <Witch 2>) has released a teaser trailer that heralds an expanded worldview and scale.

 

<Witch 2> is an action movie depicting what happens when forces chasing her for different purposes gather in front of a 'girl' who survives alone in a devastated secret laboratory and comes out of her world.

 

The teaser trailer released this time announces the return of the <Witch> series with the greeting "It's been a long time" as if in response to the audience's long wait.

 

And a 'girl' (Cynthia) who survives alone in a secret laboratory that has been devastated and takes her first steps out of the world appears. From the appearance of 'Chief Baek' (Jo Min-soo), 'Jang' (Lee Jong-seok), and 'Jo-hyeon' (Seo Eun-soo) chasing the whereabouts of the 'girl' who walked out on their own feet, 'Kyung-hee' (Park Eun-bin) reaching out to the 'girl' and these 'Yongdu' (Jin Goo) is watching, and even the mysterious crowds chasing after the girl.

 

Characters with different purposes appear one after another, raising expectations for the colorful characters in the ever-growing Witch Universe. In particular, the line “I am the standard of this project” foreshadows the powerful presence of a new witch who was veiled through <Witch 2>, amplifying the curiosity of prospective audiences.

 

Meanwhile, <Witch 2> is expected with a fresh casting combination including Cynthia, who was selected as a new witch through a 1408:1 competition, Park Eun-bin, Seo Eun-soo, Jin-goo, Sung Yu-bin, and Jo Min-soo, Lee Jong-suk, and Kim Dami.

 

In addition, director Park Hoon-jung, the unrivaled ‘genre film master’ in the Korean film industry, such as <New World>, <Witch>, and <Night in Paradise>, and the original production team of <Witch> once again work together to add trust.

 

Armed with an unpredictable story, new characters, and more powerful action, <Witch 2> will be available in theaters nationwide on June 15th.

 

dj3290@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