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키스 훈 결혼 발표, 29일 걸스데이 출신 황지선과 백년가약[공식]

자필편지 통해 팬들에 소감 고백, 비공개 식 진행

박동제 기자 | 기사입력 2022/05/06 [17:08]

▲ 유키스 훈 결혼 발표, 29일 걸스데이 출신 황지선과 백년가약 <사진출처=탱고뮤직>



브레이크뉴스 박동제 기자= 그룹 유키스 멤버 훈(본명 여훈민)이 걸스데이 출신 황지선과의 결혼을 발표했다. 

 

6일 유키스의 소속사 탱고뮤직 측은 공식입장을 내고 “과거 작품에서 만난 훈과 황지선 두 사람이 오랜 연애 끝에 평생을 약속하게 됐다”고 밝혔다.

 

이어 “두 사람은 오는 29일 서울 모처에서 결혼식을 올리고 백년가약을 맺는다. 결혼식은 양가 부모님과 가까운 지인분들만 모시고 비공개로 진행될 예정이다”며 “소중한 결정과 함께 인생의 특별한 시작을 함께 하게 된 두 사람의 앞날에 따뜻한 격려와 축복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공식입장 발표 전 유키스 훈은 자필편지를 통해 “제가 팬 여러분께 직접 전하고 싶은 소식이 있어 이렇게 용기 내어 글을 쓰게 됐다. 어떻게 전해야 할지, 오랫동안 고심한 끝에 떨리는 마음이지만 한자 한자 써내려가 보겠다”며 운을 뗐다.

 

유키스 훈은 “이 소식을 전함으로써 무엇보다 저를 그 누구보다 아껴준 팬분들께서 혹여나 서운한 마음이 드시지 않을까 걱정되기도 하다. 저라는 사람이 이 자리에 있기까지 팬분들의 사랑과 응원이 가장 큰 이유였기에 더욱 조심스러운 마음이다”고 말했다.

 

또 “그렇지만 팬분들께 인생에 있어 중요한 결정을 전하는 것이 맞다고 생각했고, 갑작스러운 소식에 많이 놀라셨겠지만 고민하고 또 고심한 끝에 결정한 길이기에 축복해 주고 응원해 주실 거라 믿고, 이렇게 용기 내어 말씀 전한다”며 “저는 교제 중인 여자친구가 있다. 이름은 황지선이며 다양한 활동을 통해 이미 여러분들께서 아시는 분일 수 있다. 무엇보다 저의 일을 존중해 주고, 우리 가족을 위해주고, 저를 응원해 주고 사랑해 주는 팬분들을 너무나도 소중히 생각해주는 그분과 평생을 함께하고 싶다는 결심이 생겨, 오는 29일 식을 올리고자 한다”고 고백했다.

 

그러면서 “새로운 출발을 앞두고 있지만, 유키스 훈으로서 멈칫한다거나 포기하지 않을 것임을 약속드리고 지금까지 받아온 사랑과 응원에 더욱더 보답해 나아가는 모습 보여드리겠다. 그리고 이 편지를 빌어 저의 결정을 응원해주고 그 누구보다 행복을 기원해 준 우리 유키스 멤버들과 탱고뮤직 식구들에게도 다시 한번 감사의 인사를 전한다”고 덧붙였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U-Kiss Hoon's marriage announcement, on the 29th, with Hwang Ji-sun from Girl's Day [Official]

 

Confessing feelings to fans through handwritten letter, private ceremony held

 

Break News Reporter Park Dong-je = U-Kiss member Hoon (real name Yeo Hoon-min) announced his marriage to Hwang Ji-sun, a former Girl's Day member.

 

On the 6th, U-Kiss's agency, Tango Music, issued an official statement and said, "The two people, Hoon and Hwang Ji-sun, who met in the past work, made a promise for life after a long relationship."

 

He continued, “The two will have a wedding ceremony in some place in Seoul on the 29th and will be married for a hundred years. The wedding will be held privately with only the parents of both families and close acquaintances.” He said, “We ask for your warm encouragement and blessings for the future of the two of them who have a special beginning of life together with a precious decision.”

 

Before announcing the official position, U-Kiss Hoon wrote in a handwritten letter, “I have the courage to write this because I have news I want to convey directly to the fans. I am trembling after thinking for a long time about how to convey it, but I will try to write it down in Chinese characters.”

 

U-Kiss Hoon said, "I'm worried that the fans who have cared for me more than anyone else by sharing this news might feel sad. I am even more cautious because the love and support of the fans was the biggest reason for a person like me to be here.”

 

“However, I thought it was right to tell the fans an important decision in life, and although you must have been very surprised by the sudden news, I believe that they will bless you and support you because you decided on the path after much thought and deliberation. I have a girlfriend I'm dating. Her name is Jiseon Hwang, and through her various activities, you may already know her. More than anything else, I have decided that I want to spend the rest of my life with him who respects my work, gives for my family, and cherishes the fans who support and love me so much, so I want to hold the ceremony on the 29th.” confessed

 

He continued, "Although we have a new start, I promise that I will not stop or give up as U-Kiss Hun, and I will show you how to repay the love and support I have received so far. And with this letter, I would like to express my gratitude once again to my U-Kiss members and Tango Music family who supported my decision and wished me happiness more than anyone else.”

 

dj3290@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