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민영·고경표·김재영 출연 확정, ‘월수금화목토’ 캐스팅..레전드 로맨틱 코미디

2022년 하반기 방송 예정, 배우들 시너지 기대감↑

박동제 기자 | 기사입력 2022/05/03 [10:31]

▲ ‘월수금화목토’, 박민영·고경표·김재영 출연 확정 <사진출처=각 소속사>  © 브레이크뉴스



브레이크뉴스 박동제 기자= tvN 새 드라마 ‘월수금화목토’가 박민영, 고경표, 김재영과 만나 2022년 레전드 로맨틱 코미디의 탄생을 예고한다.

 

tvN 새 드라마 ‘월수금화목토’(연출 남성우/ 극본 하구담/ 제작 스튜디오육공오)가 박민영, 고경표, 김재영을 캐스팅 완료하고, 2022년 하반기 방송될 예정이다. ‘월수금화목토’는 ‘간 떨어지는 동거’, ‘꼰대인턴’, ‘킬잇’ 등을 연출한 남성우 감독이 메가폰을 잡아 감각적이면서도 재기 발랄한 연출력을 보여줄 것으로 기대를 높인다.

 

‘월수금화목토’는 결혼을 직업으로 삼은 최상은이 월,수,금요일 장기 독점 계약 중인 정지호와 화,목,토요일 신규 계약한 강해진과 얽히게 되는 로맨틱 코미디. 

 

극 중 박민영은 완벽한 외모, 능력, 매력을 탑재한 싱글 라이프 헬퍼 ‘최상은’을 연기한다. 최상은은 태생부터 완벽한 인간으로 육성된 것 같은 퍼펙트녀로, 결혼 대신 ‘싱글 라이프 헬퍼’라는 직업을 선택했다. 박민영은 드라마 ‘기상청 사람들’, ‘김비서가 왜 그럴까’ 등을 통해 시청률과 연기력을 모두 거머쥔 명실상부 ‘로코여신’. 

 

‘박민영의 로코는 믿고 본다’는 말을 스스로 입증하듯 사랑스러운 매력부터 깊이 있는 감정 연기까지 자유자재로 넘나들며 시청자들의 깊은 사랑을 받아온 바. 박민영이 태생부터 완벽한 올타임 레전드 캐릭터로 변신해 보여줄 열연에 귀추가 주목된다.

 

고경표는 극중 이유를 숨긴 채 최상은(박민영 분)의 월수금을 5년째 장기 독점 계약 중인 ‘정지호’ 역을 맡았다. 정지호는 직업도, 취미도, 성격도 베일에 가려진 미스터리한 인물. 

 

고경표는 ‘D.P.’, ‘사생활’, ‘질투의 화신’ 등 장르를 불문하고 깊이 있는 눈빛과 내공 탄탄한 연기력을 자랑하며 묵직한 카리스마를 보여줬다. 이에 ‘월수금화목토’를 통해 로코킹의 자리까지 꿰찰 고경표의 활약에 기대가 높아진다.

 

마지막으로 김재영은 재벌가 막내 아들인 한류스타 ‘강해진’ 역을 맡았다. 강해진은 최상은의 화목토 신규 고객이 되겠다고 나서며 물기 한점 없던 그녀의 가슴에 거센 소용돌이를 일으킬 예정. 

 

‘너를 닮은 사람’ 등에서 안정감 있는 연기를 선보인 김재영은 훤칠한 피지컬과 매력적인 마스크로 여심을 사로잡으며 ‘재영앓이’를 유발했다. 김재영이 한류스타 ‘강해진’ 역으로 또 한번 안방극장을 사로잡을 것으로 관심을 높인다.

 

‘월수금화목토’ 제작진은 “‘월수금화목토’의 주연으로 박민영, 고경표, 김재영을 확정했다. 매 작품마다 탄탄한 연기력과 탁월한 캐릭터 소화력, 대체불가 매력을 자랑한 이들이 뭉친 만큼 환상의 호흡으로 최상의 시너지 보여줄 것이라 생각한다. 2022년 공과 사를 넘나들 달달 로맨스를 기대해 달라”고 전했다.

 

한편, tvN 새 드라마 ‘월수금화목토’는 오는 2022년 하반기 첫 방송될 예정이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Park Min-young, Go Kyung-pyo, Kim Jae-young confirmed to appear, breathing in 'Mon-Wednesday, Golden-Tuesday, Mok-Sat'..Legendary romantic comedy

 

Scheduled to be broadcast in the second half of 2022, actors anticipate synergy ↑

 

Break News Reporter Park Dong-je = tvN's new drama 'Mon-Wednesday, Gold-Tuesday, Mok-Sat' meets Min-Young Park, Kyung-Pyo Ko, and Jae-Young Kim, heralding the birth of a legendary romantic comedy in 2022.

 

tvN's new drama 'Mon-Wednesday, Golden-Tuesday, Mok-Sat' (directed by Nam Sung-woo / written by Ha Gu-dam / produced by studio Yuk Gong-oh) has completed the casting of Park Min-young, Go Kyung-pyo, and Kim Jae-young, and is scheduled to be broadcast in the second half of 2022. Director Nam Nam-woo, who directed 'Falling Together', 'Kkondae Intern', and 'Kill It', will grab a megaphone and show a sensual yet witty directing ability, raising expectations.

 

‘Mon-Wednesday, Gold Tues, Mok-Sat’ is a romantic comedy in which Choi Sang-eun, who made marriage his job, gets entangled with Jung Ji-ho, who has a long-term exclusive contract on Mondays, Wednesdays, and Fridays, and Kang Hae-jin, who has a new contract on Tuesdays, Thursdays, and Saturdays.

 

In the play, Park Min-young plays the role of 'Choi Sang-eun', a single life helper with perfect looks, abilities and charm. Choi Sang-eun is a perfect woman who seems to have been raised as a perfect human from her birth, and instead of marrying her, she chose a job as a 'single life helper'. Park Min-young is a 'Loco Goddess' who won both her ratings and acting skills through her dramas 'People of the Meteorological Administration' and 'What's Wrong with Secretary Kim'.

 

As if attesting to her words, 'Park Min-young's loco believes and sees', she freely moves from her lovely charm to her deep emotional acting, and has been deeply loved by viewers. Attention is paid to her passionate performance that Park Min-young will transform into her perfect all-time legendary character from her birth.

 

Go Kyung-pyo takes on the role of ‘Jung Ji-ho’, who has a long-term exclusive contract with Choi Sang-eun (Park Min-young) for a long-term contract for 5 years while hiding the reason in the play. Jung Ji-ho is a mysterious person whose job, hobbies, and personality are hidden behind a veil.

 

Regardless of genre such as 'D.P.', 'Private Life' or 'Incarnation of Jealousy', Go Kyung-pyo boasted deep eyes and solid acting skills and showed heavy charisma. Accordingly, expectations are high for Go Kyung-pyo, who will take the place of the rock-king through 'Wol-Woo-Geum-Hwa-Mok-Sat'.

 

Finally, Kim Jae-young takes on the role of Hallyu star Hae-jin Kang, the youngest son of a chaebol family. Kang Hae-jin said that he would become a new customer of Choi Sang-eun's Hwa-mok soil, and he plans to create a violent vortex in her chest, which was not even wet.

 

Kim Jae-young, who showed a stable performance in 'People Like You', captivated her with a tall physical and attractive mask, causing 'Jaeyoung's sickness'. Kim Jae-young's role as Hallyu star 'Kang Hae-jin' is expected to captivate the small screen once again, raising her interest.

 

The production team of 'Mon-Wednesday, Golden-Tuesday and Mok-Sat' confirmed, "Park Min-Young, Go Kyung-Pyo, and Kim Jae-Young will be cast as the lead roles for 'Mon-Wednesday, Golden-Tuesday and Mok-Sat'. In each work, I think that the best synergy will be shown through fantastic breathing as those who boast solid acting skills, excellent character digestion, and irreplaceable charm are united. Please look forward to the sweet romance that will transcend public and private affairs in 2022.”

 

Meanwhile, tvN's new drama 'Mon-Wednesday, Friday, Tuesday and Thursday' is scheduled to be broadcasted for the first time in the second half of 2022.

 

dj3290@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