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양양군, 취약계층 가스안전장치 보급…안전사고 예방 ‘앞장’

타이머콕 및 금속배관 교체 등 노후가스시설 개선

장선희 기자 | 기사입력 2022/04/15 [16:32]

▲ 양양군청 전경 <사진제공=양양군> (C)경기북부/강원 브레이크뉴스

 

[장선희 기자 = 경기북부/강원] 양양군과 한국가스안전공사 강원영동지사는 관내 노인층, 장애인 등 사회적 약자와 노인 가구 가스 안전사고 예방을 위해 ‘취약계층 가스안전차단기 보급사업’과 ‘LPG용기 사용가구 가스시설 개선사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취약계층 가스안전장치 보급사업’은 금속배관이 설치되어 있는 대상가구에 무료로 타이머콕을 설치.교체해주는 사업으로, 지원 대상은 60세 이상 서민층, 독거노인, 장애인, 노인성질환자, 소년소녀가장과 경로당 등 30가구이며, 또 해당 사업으로 타이머콕을 설치하고, 3년 이상 경과해 고장으로 교체가 필요한 가구도 해당된다고 전했다.

 

타이머콕은 가스레인지에 설정한 시간이 지나면 자동으로 가스를 차단해 주는 가스안전장치이며, 가스연소기 내 과열사고를 예방할 수 있어 설치 후에는 안전하고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고, 이와 더불어 군은 자부담 5만 원을 납부하면 가스 사고에 취약한 고무호스를 금속배관으로 교체할 수 있는 ‘LPG용기 사용가구 시설개선사업’을 추진한다고 했다.

 

액화석유가스의 안전관리 및 사업법에 따라 LPG용기 사용시설은 금속 배관을 사용해야 하고, 주택의 경우 오는 2030년까지 금속배관을 사용하지 않으면 과태료가 부과되며, 가스시설 개선사업 지원 대상자는 총 100가구로 일반 가구도 신청 가능하지만 취약계층과 고령자, 노인성질환자 가구를 우선 선발한다고 했다.

 

군은 한국가스안전공사 영동지사에서 입찰을 통해 설치제품과 시공업체를 선정하는 대로 오는 5월부터 설치를 시작해 10월 말까지 사업을 완료할 계획이다라고 전했다.

김규린 경제에너지과장은 “취약계층 가스안전차단기 지원 사업 추진을 통해 군민들이 안전한 환경에서 생활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best-suny@naver.com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Yangyang-gun to supply gas safety devices for the underprivileged… Safety accident prevention ‘leading the way’

 

Improvement of old gas facilities such as timer cock and metal pipe replacement

 

[Reporter Jang Seon-hee = Northern Gyeonggi/Gangwon] Yangyang-gun and Korea Gas Safety Corporation Gangwon Yeong-dong Branch are working on the 'Vulnerable Class Gas Safety Circuit Breaker Supply Project' and 'LPG container-using households' to prevent gas safety accidents for the socially disadvantaged, such as the elderly, the disabled, and the elderly in the jurisdiction. Gas facility improvement project.”

 

The 'Vulnerable Class Gas Safety Device Supply Project' is a project that installs and replaces timer cocks for free in target households that have metal pipes installed. There are 30 households, including seniors and senior citizens, and it also applies to households that have installed timer cocks as part of the project and need replacement due to malfunction after more than 3 years have elapsed.

 

The timer cock is a gas safety device that automatically shuts off the gas after a set time has elapsed. It can prevent overheating accidents in the gas burner, so it can be used safely and conveniently after installation. He said that if he pays KRW, he will promote the 'LPG container-using furniture facility improvement project' that can replace rubber hoses, which are vulnerable to gas accidents, with metal pipes.

 

In accordance with the Liquefied Petroleum Gas Safety Management and Business Act, facilities using LPG containers must use metal piping. General households are also welcome to apply, but he said that priority will be given to the vulnerable groups, the elderly, and households with geriatric diseases.

 

The military said that they plan to start the installation in May and complete the project by the end of October as soon as the Yeongdong branch of the Korea Gas Safety Corporation selects the installation product and construction company through a bid.

Kim Gyu-rin, head of the Economics and Energy Division, said, "We will do our best to help the citizens of the military live in a safe environment by promoting the gas safety circuit breaker support project for the vulnerable."

 

best-suny@naver.com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 경기북부/강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