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부평구 보건소, 코로나19 검사는 동네 병·의원에서 권고

박상도 기자 | 기사입력 2022/03/16 [15:36]

(브레이크뉴스인천 박상도 기자) 부평구 보건소가 16일 코로나19 감염이 의심되는 주민들은 가급적 동네 병·의원에서 전문가용 신속항원검사를 받도록 권고했다.


이번 권고는 정부 지침에 따라 오는 4월 13일까지 동네 병·의원에서도 확진판정이 가능한 상황에서 주민들이 동네 병·의원에서 신속항원검사를 받으면 결과를 신속하게 확인할 수 있고, 진단 즉시 진료와 처방·투약이 한 번에 가능하기 때문이다.


반면, 기존의 방식대로 보건소나 임시선별진료소에서 PCR검사를 받으면 결과 통보까지 하루 이상의 시일이 소요된다.


아울러, 확진자의 경우 증상 발현 시 코로나19 전화상담을 통해 동네 병ㆍ의원에서 비대면 진료를 받거나 재택치료 외래진료센터를 이용해야 하는 번거로움을 겪을 수 있다.


동네 병·의원의 코로나19 진단검사 및 치료는 지난 14일부터 시작됐지만, 여전히 다수의 주민들이 PCR검사를 받기 위해 보건소나 선별진료소로 몰리면서 혼잡한 상황이 이어지고 있다.


특히, 개인이 집 등에서 코로나19 신속항원자가키트로 검사해 양성으로 나타나면 보건소나 선별진료소에서 PCR 검사를 받는 경우가 있는데, 이는 불필요한 하루 이상의 시간을 허비하는 결과로 이어지고 있다.


부평구 보건소 관계자는 “확진자 가족 등 역학적 연관성이 뚜렷하거나 60세 이상의 주민들은 PCR 검사가 필요하지만, 대다수의 주민들은 동네 병·의원에서의 신속항원검사로 보다 빠르고 편리하게 결과와 처방을 받을 수 있을 것이다”며 “최근 확진자가 급증하는 상황에서 주민들의 편의를 위한 권고이다”고 말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trying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Bupyeong-gu Public Health Center recommends testing for COVID-19 at local hospitals and clinics
-Break News Incheon Reporter Park Sang-do


On the 16th, the Bupyeong-gu Public Health Center recommended that residents suspected of being infected with COVID-19 receive a professional rapid antigen test at a local hospital or clinic as much as possible.


According to the government guidelines, this recommendation allows residents to quickly check the results if they receive a rapid antigen test at a local hospital or clinic in a situation where a diagnosis can be made at local hospitals and clinics by April 13. This is because the medication can be administered at one time.


On the other hand, if you receive a PCR test at a public health center or a temporary screening clinic in the conventional way, it takes more than a day to notify the result.


In addition, in the case of a confirmed person, when symptoms develop, they may experience the inconvenience of receiving non-face-to-face treatment at a local hospital or clinic through telephone counseling for COVID-19 or using a home treatment outpatient treatment center.


Diagnosis and treatment of COVID-19 at local hospitals and clinics started on the 14th, but the situation is still congested as many residents flock to public health centers or screening clinics to receive PCR tests.


In particular, if an individual tests positive with the Corona 19 Rapid Antigen Kit at home, etc., they receive a PCR test at a public health center or screening clinic, which leads to unnecessary waste of more than a day.


An official from the Bupyeong-gu Public Health Center said, "Prino testing is required for residents who are over 60 years old or have a clear epidemiological relationship, such as a family member of the confirmed case, but most residents will be able to receive results and prescriptions faster and more conveniently with rapid antigen testing at local hospitals and clinics. “This is a recommendation for the convenience of residents in a situation where the number of confirmed cases is rapidly increasing recently,” he said.


원본 기사 보기:ebreaknews.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