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문경시, 청년창업 지원사업 신규참여자 대거 모집

이성현 기자 | 기사입력 2022/03/03 [11:58]

문경시는 3월의 시작과 함께 2022년 청년창업 지원사업의 신규참여자를 대거 모집한다고 3일 밝혔다.

 


시에 따르면 모집을 시작한 청년창업지원사업은 청년예비창업지원사업, 경북청춘 창업드림 지원사업, 상권활성화 청년특공대 시즌2 사업이다.

 

2010년부터 시행하여 지난해까지 49개 팀의 성공적인 창업을 지원해 왔던 청년예비창업지원사업은 올해도 문경대학교 산학협력단을 통해 예비창업자를 모집한다. 1인당 1,200만원의 창업활동비와 창업교육, 전문가 컨설팅을 지원하며, 창업 공간도 제공받을 수 있다.

 

기술 . 지식 . 6차 산업 . 일반창업 분야에 지역 특성에 살린 참신한 아이템을 가진 청년예비창업자의 신청을 받아, 계획의 창의성, 실현가능성, 파급효과성 등을 기준으로 6명(팀)를 선정한다. 접수는 문경대학교 산학협력단을 통해 3월 24일까지 방문 또는 우편으로 받고 있다.

 

지역주도형 청년일자리 사업의 성공적인 모델로 각광받아 온‘도시청년 시골파견제 사업’이 2021년으로 종료되어 아쉬움을 가졌던 청년이라면 ‘경북청춘 창업드림 사업’ 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

 

경상북도와 14개 시군이 함께 추진 중인 본 사업은 지역사회 발전에 이바지 하고, 혁신적인 아이디어를 보유하고 지속적인 활동의지가 있는 청년을 모집하고 있으며 경상북도 외에 주민등록상 주소지를 두고 있어야 하지만, 경상북도 내 주소지를 둔 청년의 경우는 경상북도 외 지역 거주자와 함께 팀으로 참여 가능하다.

 

선정 1년차에는 사업화자금과 정착활동비(2,500만원), 교육과 멘토링, 판로개척 등이 지원되며, 성과에 따라 2년차 사업화 지원, 3년차 인건비 지원까지 이루어진다. 문경시는 총 6명의 인원을 모집할 계획이며, (재)경상북도경제진흥원을 통해서 3월 31일까지 접수를 받는다.

 

‘상권활성화 청년특공대 시즌2’ 사업은 구도심, 전통시장, 청년몰 빈점포 내 예비창업 또는 창업1년 이내 청년이 창업할 경우 1,500만원의 창업지원금과 창업교육 및 멘토링을 지원한다. 문경대학교 산학협력단을 통해 3월18일까지 모집하는 본 사업은 5명의 참여자를 선발한다.

 

향후, 지역특화자원, 6차산업 브랜딩 등 지역특성을 살린 청년창업을 지원하는 ‘시골청춘뿌리내림 지원사업’도 신규참여자 모집을 기다리고 있다.

 

상기 사업은 모두 만39세 이하의 청년이 대상이며, 자세한 소식은 문경시청 홈페이지 새소식란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김석진 일자리경제과장은 “코로나19 등으로 전 국민이 어려운 시기에 청년들은 더 많은 고충이 있을 것이다.”며, “이런 시기일수록 청년들이 용기를 잃지 않고 굳건히 일어설 수 있도록 문경시가 지원과 응원을 아끼지 않고 있으니, 청년들도 지역의 경제기반이 될 수 있는 참신한 아이디어를 실현할 수 있도록 도전을 주저하지 않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 입니다.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밝힙니다.>

 

Mungyeong-si recruits a large number of new participants in the youth entrepreneurship support project

 

The city of Mungyeong announced on the 3rd that it will recruit a large number of new participants for the 2022 Youth Startup Support Project with the start of March.

 

According to the city, the youth start-up support projects that have started recruitment are the youth preliminary start-up support project, the Gyeongbuk youth startup dream support project, and the youth special forces season 2 project to revitalize the commercial area.

 

The Youth Pre-Startup Support Project, which has been in effect since 2010 and supported the successful start-up of 49 teams until last year, is also recruiting prospective entrepreneurs through the Mungyeong University Industry-Academic Cooperation Foundation this year. It supports start-up activity expenses of 12 million won per person, start-up education and expert consulting, and space for start-up is also provided.

 

Technology . knowledge . 6th industry. In the field of general start-up, 6 people (teams) are selected based on the creativity, feasibility, and ripple effect of the plan, after receiving applications from young prospective entrepreneurs with novel items that utilize regional characteristics. Applications are accepted through the Mungyeong University Industry-University Cooperation Foundation in person or by mail until March 24.

 

If you are a young person who has had a disappointment as the ‘urban youth dispatch system project’, which has been spotlighted as a successful model of the regional-led youth employment project, will end in 2021, you need to pay attention to the ‘Gyeongbuk Youth Startup Dream Project’.

 

This project, which is being promoted jointly by Gyeongsangbuk-do and 14 cities and counties, contributes to the development of the local community, recruits young people who have innovative ideas and is willing to continue activities. In the case of , you can participate as a team with residents outside of Gyeongsangbuk-do.

 

In the first year of selection, funds for commercialization, settlement activity expenses (25 million won), education, mentoring, and market development are supported. Mungyeong-si plans to recruit a total of 6 people, and accepts applications by March 31 through the Gyeongsangbuk-do Economic Promotion Agency.

 

The ‘Business Zone Revitalization Youth Special Forces Season 2’ project provides 15 million won in start-up subsidy and start-up education and mentoring support for preliminary start-ups in old downtown areas, traditional markets, and empty stores of youth malls or for young people who start a business within one year of founding. This project, which is being recruited by March 18 through the Mungyeong University Industry-Academic Cooperation Foundation, selects 5 participants.

 

In the future, the ‘Rural Youth Rooting Support Project’, which supports youth entrepreneurship utilizing regional characteristics such as regional specialized resources and 6th industry branding, is also awaiting recruitment of new participants.

 

All of the above projects are for young people under the age of 39, and more information can be found in the News section of the Mungyeong City Hall website.

 

Kim Seok-jin, head of the Jobs and Economy Division, said, “At a time when all the people are struggling due to COVID-19, etc., young people will have more difficulties. I hope that young people will not hesitate to take on the challenge so that they can realize novel ideas that can become the economic foundation of the region.”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