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대구시, 올해 친환경차 보조금 확대 ...9천 566대 보급

신청 대상은 신청일을 기준으로 최소 30일 이전부터 연속해서 대구시에 거주한 개인, 개인사업자 및 법인

박은정 기자 | 기사입력 2022/02/15 [14:16]

대구시는 올해 친환경차 보조금, 물량을 대폭 확대해 총 9천 566대를 보급한다고 15일 밝혔다.

 

▲ 대구시청 전경 (C)<대구시 제공>

 

대구시가 친환경차 민간 보급을 시작한 2016년 이래 연간 보급 물량 중 가장 큰 규모로 지난해보다 48% 정도 증가한 것이다.

 

올해 친환경차 보급은 총 9천 566대로 전기차 6천 191대 , 이륜차 2천 970대, 수소차 405대이며 대기환경 개선 효과가 높은 택시, 노후 경유차, 어린이 통학차량 등을 전기차로 전환 시 보조금을 우선적으로 지원할 계획이다.

 

보조금 지원 규모는 전기승용차 최대 1천 1백만 원, 전기소형화물차 최대 1천 8백만 원, 전기중형버스 최대 6천만 원으로 차종별 차등 지원되며 수소차는 3천 2백 50만 원 정액 지원하고 전기승용차 고가 차량에 대해서는 보조금 지원이 제한된다.

 

전기택시는 국비 2백만 원을 추가 지원하고(최대 1천 3백만 원), 어린이 통학차량으로 이용되는 전기승합차(중형)의 경우 국비 5백만 원을 추가 지원(최대 6천 5백만 원)한다.

 

전기차 보조금 신청 대상을 대구시 거주 요건을 작년 90일 이상에서 30일 이상으로 변경해 보다 많은 시민들이 보조금을 지원받을 수 있도록 신청 자격을 완화했다.

 

전기차 충전기는 올해 환경부, 한전, 민간사업자, 대구시 등을 포함 1천 300기를 구축할 계획이며 대구시는 민간충전사업 활성화를 위해 민간충전사업자가 설치하는 공용급속충전기 17기(기당 5백만 원) 및 과금형 220V 공용콘센트 600기(기당 50만 원)를 지원한다.

 

수소충전소는 현재 성서수소충전소(달서구신흥버스 차고지), 관음수소충전소(우주교통 차고지), 대구주행시험장 수소충전소(달성군 구지면 국가산단서로 201) 3개소를 운영 중이고 올해는 대구혁신도시 수소충전소(한국가스공사 주차장) 1개소를 추가 운영할 계획이다.

 

전기차, 이륜차, 수소차 보급사업 관련한 상세한 안내는 대구시 및 구·군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친환경차 보급에 박차를 가함과 동시에 충전 불편 최소화를 위해 충전인프라 구축에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 입니다.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밝힙니다.>

Daegu City announced on the 15th that it will supply a total of 9,566 vehicles by significantly expanding the subsidy and quantity of eco-friendly vehicles this year.

 

This is the largest annual supply since Daegu City started distributing eco-friendly cars to the private sector in 2016, and it increased by 48% from last year.

 

This year, a total of 9,566 eco-friendly vehicles are distributed, including 6,191 electric vehicles, 2,970 two-wheeled vehicles, and 405 hydrogen vehicles. plans to support

 

The subsidy is subsidized by vehicle type, up to 11 million won for electric cars, 18 million won for electric small trucks, and up to 60 million won for electric medium-sized buses. Subsidy support for vehicles is limited.

 

For electric taxis, an additional KRW 2 million is provided from the government (up to KRW 13 million), and for electric vans (medium-sized) used as children’s school vehicles, an additional KRW 5 million is provided from the government (up to KRW 65 million).

 

The eligibility for electric vehicle subsidy application has been relaxed so that more citizens can receive subsidy support by changing the residence requirement of Daegu City from 90 days or more last year to 30 days or more.

 

This year, the Ministry of Environment, KEPCO, private operators, and Daegu City plan to build 1,300 electric vehicle chargers, and Daegu City plans to build 17 public fast chargers (5 million won per unit) installed by private charging companies to activate the private charging business. 600 type 220V common outlets (500,000 won per unit) are supported.

 

Currently, three hydrogen refueling stations are in operation: Seongseo hydrogen refueling station (Dalseo-gu Sinheung bus depot), Gwaneum hydrogen refueling station (space transportation depot), and Daegu Proving Grounds (201, Gukuksandanseo-ro, Guji-myeon, Dalseong-gun). The Korea Gas Corporation parking lot) is planned to be additionally operated.

 

Detailed information on electric vehicle, two-wheeled vehicle, and hydrogen vehicle supply projects can be found on the Daegu City and Gu/gun websites.

 

Daegu Mayor Kwon Young-jin said, "We will do our best to build a charging infrastructure to minimize charging inconvenience while spurring the spread of eco-friendly vehicles."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