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영, 자매결연 6개 군부대에 설 위문품 전달

정민우 기자 | 기사입력 2022/01/27 [15:15]



브레이크뉴스 정민우 기자=
부영그룹이 군부대에 설맞이 위문품을 전달했다. 

 

부영그룹은 자매결연을 맺은 6개 군부대(공군방공관제사령부, 공군방공유도탄사령부, 육군 1군단, 육군 8군단, 육군 22사단, 육군 25사단)에 지난 24일부터 25일까지 과자 선물 2600세트를 전달했다. 올해도 코로나 19로 인해 별도의 행사 없이 위문품만 제공했다. 

 

부영그룹은 2000년부터 현재까지 23년째 군부대에 위문품을 전달하고 있다. 명절마다 군부대에 기증한 위문품만 8만6300세트, 금액으로는 약 6억4000만 원에 달한다.

 

부영그룹은 군과 자매결연을 통해 국군 장병들의 사기진작과 복지향상을 위한 정기적 위문 활동을 펼치는 동시에, 전역 후 장병들의 원활한 사회복귀를 위해 취업지원을 돕고 있다. ‘1社 1병영 운동’에도 동참해 군에 취업, 교육, 문화, 복지 등을 지원하는 등 민·군 유대도 강화하고 있다. 

 

한편, 부영그룹은 국내외에서 다양한 사회공헌 활동을 펼치며 기업의 사회적 역할에 대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 현재까지 기부한 금액만 약 8800억 원에 이르며, 2014년에는 ‘국내 500대 기업 중 매출액 대비 기부금 1위 기업’에 오른바 있다.

 

break9874@naver.com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Booyoung delivers gifts of consolation to 6 military units in sisterhood relationship 

 

Booyoung Group delivered consolation items for the Lunar New Year to the military base.

 

Booyoung Group distributed 2600 sets of sweets from the 24th to the 25th to the 6 military units with which it has sisterhood relations (Air Air Defense Control Command, Air Air Defense Missile Command, 1st Army Corps, 8th Army Corps, 22nd Army, 25th Army Division) from the 24th to the 25th. delivered This year, due to COVID-19, only comfort items were provided without a separate event.

 

The Booyoung Group has been delivering consolation items to the military bases for 23 years from 2000 to the present. 86,300 sets of consolation items donated to military bases each holiday amounted to about 640 million won.

 

The Booyoung Group provides regular consolation activities to boost the morale and welfare of the Armed Forces soldiers through sisterhood ties with the military, and at the same time assists with employment support for their smooth return to society after discharge. It is also strengthening civil-military ties by participating in the ‘one company, one barracks movement’ and providing support for employment, education, culture, and welfare to the military.

 

Meanwhile, Booyoung Group is doing its best to fulfill the social role of a company by conducting various social contribution activities at home and abroad. So far, only about 880 billion won has been donated, and in 2014, it was ranked as 'the number one donation-to-sales company among the top 500 companies in Korea'.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