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건설, 2021년 영업익 7383억원..창사 이래 최대 실적 달성

문홍철 기자 | 기사입력 2022/01/27 [10:22]


 

브레이크뉴스 문홍철 기자= 대우건설이 작년 한 해 동안 영업이익 7383억원을 기록하며, 시장 컨센서스를 넘어 창사 이래 최고치를 달성했다. 

 

대우건설은 2021년 연간 경영실적 잠정집계 결과(연결기준) 매출 8조6852억원, 영업이익 7383억원, 당기순이익 4849억원의 누계 실적을 기록했다고 27일 공시했다. 

 

대우건설은 2021년에 전년 동기 대비 6.7% 상승한 8조 6852억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사업부문별로는 △주택건축사업부문 5조9016억원 △토목사업부문 1조4238억원 △플랜트사업부문 8732억원 △베트남 하노이 THT 개발사업 등을 진행하고 있는 연결종속기업 4866억원의 매출을 올렸다. 

 

영업이익은 전년 동기(5583억원) 대비 무려 32.2% 급증한 7383억원을 기록하며 역대 최고 실적을 달성했다. 영업이익률은 최근 5개년 중 최대치였던 작년(6.9%)보다 1.6%p 더 상승한 8.5%를 기록했다. 

 

대우건설은 지난해 2만8344가구를 공급하며, 3년 연속(2019~2021년) 국내 주택공급 1위 자리를 지켰다. 특히, 지난해 도시정비사업 분야에서 과천 주공5단지, 흑석11구역 등 총 15개 프로젝트, 총 3조8992억원의 수주고를 올리며 창사 이래 최대 실적을 기록했다. 

 

해외에서는 원청으로 참여하고 있는 나이지리아 LNG Train7, 수의 계약으로 진행하고 있는 이라크 알 포(Al Faw) 현장 등 고수익 프로젝트의 매출이 본격화되고 있다. 

 

당기순이익도 전년 동기(2826억원) 대비 71.6% 가량 증가한 4849억원을 기록했다. 또한, 대우건설은 지속적인 재무구조개선 활동을 통해 부채비율을 2019년말 고점(290%) 대비 65%p 감소한 225%까지 낮췄으며, 현금중심경영의 성과로 활용 가능한 현금성 자산 보유금액이 1조원 이상으로 늘어났다. 

 

2021년 신규 수주는 11조 830억원을 기록했다. 대우건설은 현재 2020년말 보다 9.1% 증가한 41조 6000억원의 풍부한 수주잔고를 보유해 연간 매출액 대비 4.8년치 일감을 확보하고 있다.  

 

대우건설은 매출 10조원, 신규 수주 12조 2000억원의 2022년 영업실적 전망치도 함께 공시했다. 올해 대우건설은 지난해 이연된 수원 망포지구, 양주역세권 등 수익성 높은 자체사업을 포함해 전국 유망 분양 지역에 총 3만 가구를 공급할 예정이다. 

 

작년 최대 수주실적을 기록한 도정 사업지들이 올해 본계약을 체결하며 본격적으로 수주로 인식되고, 최근 수년간 꾸준히 증가한 분양 및 입주 물량이 안정적 매출을 견인할 것으로 보인다. 

 

해외에서는 이라크, 나이지리아 현장의 매출 비중이 증가하고, 유가 및 LNG 가격 상승에 따라 경쟁 우위 전략 공종, 거점 국가를 중심으로 발주 시황이 개선될 것으로 보여 올해 목표는 무난히 달성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올해는 ‘안전하지 않으면 일하지 말라’는 원칙하에 모든 경영활동의 최우선 가치를 안전에 두고 기본을 중심으로 한 핵심역량 강화, 포스트코로나 시대를 대비한 신성장동력 확충에 전사 역량을 기울일 것”이라며 “새로운 대주주 중흥그룹과 시너지를 통해 대한민국 1등 건설사로서의 영광을 되찾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break9874@naver.com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Daewoo E&C, operating profit of 738.3 billion won in 2021, achieves the highest performance since its foundation 

 

Daewoo E&C recorded an operating profit of 738.3 billion won last year, surpassing the market consensus and achieving the highest since its foundation.

 

Daewoo E&C announced on the 27th that it recorded 8,685.2 billion won in sales, 738.3 billion won in operating profit, and 484.9 billion won in net profit, as a result of provisional accounting of annual business performance in 2021 (consolidated basis).

 

Daewoo E&C recorded sales of 8,685.2 billion won in 2021, up 6.7% from the same period last year.

 

By business sector, consolidated subsidiaries that are carrying out △Housing & Construction Business Division 5.901.6 trillion KRW △ Civil Engineering Division KRW 1.423.8 trillion △ Plant Business Division 873.2 billion KRW and Hanoi THT Development Project in Vietnam posted sales of 486.6 billion KRW.

 

Operating profit recorded a record high of 738.3 billion won, a 32.2% increase from the same period last year (558.3 ​​billion won). The operating profit margin stood at 8.5%, up 1.6%p from last year (6.9%), the highest in the past five years.

 

Daewoo E&C supplied 28,344 households last year, maintaining its top position in domestic housing supply for three consecutive years (2019-2021). In particular, last year, 15 projects, including Jugong 5 Complex in Gwacheon and Heukseok District 11, received a total of 3.89 trillion won in orders in the urban renewal business field, recording the highest performance since its establishment.

 

Overseas, sales of high-yielding projects such as Nigeria's LNG Train7, which is participating as a prime contractor, and Al Faw, Iraq, which is under a private contract, are generating full-fledged sales.

 

Net income also recorded 484.9 billion won, up 71.6% from the same period last year (282.6 billion won). In addition, Daewoo E&C lowered its debt ratio to 225%, a 65%p decrease from its peak at the end of 2019 (290%) through continuous financial structure improvement activities. increased

 

In 2021, new orders amounted to 11.83 trillion won. Daewoo E&C currently has an abundant order backlog of 41.6 trillion won, up 9.1% from the end of 2020, securing 4.8 years' worth of work compared to its annual sales.

 

Daewoo E&C also announced its forecast for 2022 operating results with sales of 10 trillion won and new orders of 12.2 trillion won. This year, Daewoo E&C plans to supply a total of 30,000 households to promising sales areas across the country, including highly profitable in-house projects such as Suwon's Mangpo district and Yangju station area, which were deferred last year.

 

The milling business sites that recorded the highest order record last year signed the main contract this year and are recognized as orders in earnest.

 

Overseas, it is expected that the target for this year will be achieved with ease, as the proportion of sales from the Iraq and Nigeria sites is increasing, and the order market conditions are expected to improve centering on key countries and construction types for competitive advantage due to rising oil and LNG prices.

 

An official from Daewoo E&C said, “This year, under the principle of ‘do not work if it is not safe’, we will put safety as the top priority in all business activities, strengthen our core competencies centered on the basics, and expand our company-wide capabilities to expand new growth engines in preparation for the post-corona era. We will work hard to regain our glory as Korea's No. 1 construction company through synergy with the new major shareholder, Jungheung Group."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