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2021년 영업익 51조6300억원..매출 신기록 쐈다

반도체·첨단공정 확대·S5 라인 가동 등 실적 개선..차별화 ·기술경쟁력 통했다

정민우 기자 | 기사입력 2022/01/27 [09:45]


 

브레이크뉴스 정민우 기자= 삼성전자가 연결 기준으로 매출 76조5700억원, 영업이익 13조8700억원의 2021년 4분기 실적을 27일 발표했다.

 

2021년 연간으로는 매출 279조6000억원, 영업이익 51조6300억원을 기록했다.

 

삼성전자는 불확실성이 지속된 가운데서도 차별화된 제품과 기술 경쟁력을 바탕으로 기록적인 매출을 달성했다. 2021년 4개 분기 모두 해당 분기 최대 매출을 기록했고, 연간 기준으로도 역대 최대 매출을 경신했다.

 

4분기 매출은 76조5700억원으로, 폴더블폰 등 프리미엄 스마트폰 판매 확대, 연말 성수기 TV·가전 판매 호조 등 세트 사업 중심으로 전분기 대비 3.5%, 전년 동기 대비 24.4% 증가했다.

 

4분기 영업이익은 13조8700억원, 영업이익률 18.1%를 기록했다. 영업이익은 특별격려금 지급이 영향을 미친 가운데, 메모리 가격 하락과 스마트폰 연말 마케팅비 증가 등으로 전분기 대비 1조9500억원 감소했다. 전년 동기 대비로는 반도체를 중심으로 영업이익과 영업이익률 모두 크게 개선됐다.

 

먼저, 반도체는 4분기 매출 26조100억원, 영업이익 8조8400억원을 기록했다.

 

메모리는 향후 시황과 재고 수준을 감안해 무리한 판매 확대를 자제한 가운데, 평균판매단가(ASP) 소폭 하락 등에 따라 전분기 대비 실적이 소폭 감소했다. 전년 동기 대비로는 첨단공정 확대, ASP 상승으로 실적이 대폭 개선됐다.

 

파운드리는 전반적인 공급 확대로 분기 최대 매출을 달성했지만, 첨단공정 비용 증가 등으로 전분기 대비 수익성은 소폭 하락했다. 전년 동기 대비로는 평택 S5 라인 가동과 가격 조정 효과로 실적이 개선됐다.

 

디스플레이는 4분기 매출 9조600억원, 영업이익 1조3200억원을 기록했다.

 

중소형 패널은 주요 고객사의 스마트폰 신제품 수요 견조세 지속, 신규 응용처 판매 확대로 전분기 대비 실적이 성장했다. 대형 패널은 LCD 가격 하락, QD 디스플레이 초기 비용 영향으로 적자폭이 크게 확대됐다.

 

IM(IT & Mobile Communications) 부문은 4분기 매출 28조9500억원, 영업이익 2조6600억원을 기록했다.

 

MX(Mobile eXperience)는 폴더블폰 등 프리미엄 스마트폰 판매 확대와 PC·태블릿·웨어러블 등 갤럭시 생태계(Device ecosystem) 제품군의 견조한 판매로 매출이 소폭 증가했다. 영업이익은 연말 마케팅비 증가로 전분기 대비 감소했지만, 전년 동기 대비로는 증가했다. 네트워크는 국내외 사업 매출 성장으로 전분기 대비 실적이 개선됐다.

 

CE(Consumer Electronics) 부문은 4분기 매출 15조3500억원, 영업이익 7000억원을 기록했다.

 

연말 성수기 프리미엄 제품 판매 호조로 역대 최대 분기 매출을 달성했으나, 물류비 상승 등으로 이익은 전분기 대비 소폭 감소했다.

 

삼성전자는 2021년 12월 기존 IM 부문과 CE 부문을 DX 부문으로 통합했으나, 1~3분기 실적과의 일관성을 위해 4분기 실적 발표 내용에서 기존 IM·CE 부문을 유지했다.

 

환영향은 전분기 대비 약 3000억원 수준으로 영업이익에 긍정적 영향을 미쳤다. 주요 이머징 마켓 통화가 원화 대비 전반적 약세를 나타내면서 세트 사업 중심으로 일부 부정적 영향이 있었으나, 달러화 강세의 영향이 큰 부품 사업에서의 긍정적 효과가 이를 상회했다. 

 

2021년 시설투자는 48조2000억원이었으며, 사업별로는 반도체 43조6000억원, 디스플레이 2조6000억원 수준이다.

메모리는 EUV 기반 15나노 D램, V6 낸드 등 첨단공정 수요 대응을 위한 평택·시안 증설과 공정 전환, 평택 P3 라인 인프라 투자 등을 중심으로 시설투자가 진행됐다. EUV를 포함한 차세대 기술 적용을 선제적으로 확대함에 따라 메모리 투자가 전년 대비 증가했다.

 

파운드리는 평택 EUV 5나노 첨단공정 증설 등을 중심으로 투자가 진행됐다. 디스플레이는 중소형 모듈과 QD 디스플레이에 중점을 두고 투자했다.

 

삼성전자는 올 1분기 부품 사업은 메모리 수요 회복 기대 속에 차별화 제품 확대로 고객 수요에 적극 대응하고, 파운드리는 수율 안정화와 플래그십 제품용 주요 부품의 공급 확대를 추진할 계획이다. 세트 사업은 스마트폰과 TV 신제품 출시를 통해 프리미엄 리더십을 강화해 견조한 수익성 유지에 주력할 방침이다.

 

메모리는 일부 불확실성이 상존하는 가운데, 서버·PC용 수요 회복에 따른 첨단공정·고부가가치 제품 판매 확대 등을 통해 포트폴리오 최적화에 중점을 둘 계획이다.

 

시스템LSI는 주요 고객사의 플래그십 제품용 SoC(System on Chip)와 CIS(이미지센서) 등 주요 부품 공급에 주력하고, 파운드리는 첨단공정 생산과 수율 안정성 향상을 통해 공급 확대를 추진할 방침이다.

 

디스플레이는 중소형의 경우 스마트폰 비수기에도 불구하고 주요 고객사의 스마트폰 신제품 출시, 폴더블 디스플레이를 적용하는 고객사 확대 등에 따라 전년 동기 대비 실적이 개선될 전망이다. 대형은 QD 디스플레이 양산으로 적자 폭이 일부 완화될 것으로 예상된다.

 

MX는 부품 공급 부족 상황에서도 플래그십 신모델 출시, 중가 5G 스마트폰과 태블릿·웨어러블 판매 확대 등으로 매출과 이익이 성장하고 견조한 이익률을 달성할 것으로 기대된다. 네트워크는 기존 거래선 외에 유럽 등 글로벌 신규 수주를 추진할 계획이다.

 

영상디스플레이와 생활가전은 TV 시장이 비수기에 진입하고 가전 수요가 감소할 것으로 전망된다. 삼성전자는 프리미엄 제품 중심의 판매와 더불어 신성장 제품군과 온라인 판매 비중 확대를 통한 수익성 개선에 주력할 방침이다.

 

break9874@naver.com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Samsung Electronics, operating profit of 51.63 trillion won in 2021, set a new record in sales 

 

On a consolidated basis, Samsung Electronics announced on the 27th that it posted 76.57 trillion won in sales and 13.87 trillion won in operating profit for the fourth quarter of 2021.

 

In 2021, it recorded 279.6 trillion won in sales and 51.63 trillion won in operating profit.

 

Despite continued uncertainty, Samsung Electronics achieved record sales based on differentiated products and technological competitiveness. All four quarters of 2021 recorded the highest sales in the same quarter, and also broke record sales on an annual basis.

 

Sales in the fourth quarter were 76.57 trillion won, an increase of 3.5% from the previous quarter and 24.4% from the same period of the previous year, centered on set businesses such as sales expansion of premium smartphones such as foldable phones and strong sales of TV and home appliances during the year-end peak season.

 

The operating profit for the fourth quarter was 13.87 trillion won, with an operating profit margin of 18.1%. Operating profit decreased by 1.95 trillion won compared to the previous quarter due to a decline in memory prices and an increase in smartphone year-end marketing expenses, while special incentive payments were affected. Compared to the same period last year, both operating profit and operating profit margin improved significantly, mainly in semiconductors.

 

First, semiconductors recorded sales of 26.10 trillion won and operating profit of 8.84 trillion won in the fourth quarter.

 

Memory sales declined slightly QoQ due to a slight drop in average selling price (ASP) while refraining from excessive sales expansion in consideration of the future market conditions and inventory level. Compared to the same period of the previous year, the company's performance improved significantly thanks to the expansion of advanced processes and an increase in ASP.

 

The foundry achieved the highest quarterly sales thanks to the overall supply expansion, but profitability declined slightly QoQ due to the increase in advanced process costs. Compared to the same period of the previous year, earnings improved thanks to the operation of the Pyeongtaek S5 line and the effect of price adjustments.

 

Display recorded 9.6 trillion won in sales and 1.32 trillion won in operating profit in the fourth quarter.

 

In the small and medium-sized panel, earnings grew QoQ on the back of strong demand for new smartphone products from major customers and increased sales of new applications. In the large-size panel, the deficit widened significantly due to the decline in LCD prices and the impact of the initial cost of QD display.

 

The IM (IT & Mobile Communications) division recorded sales of 28.95 trillion won and operating profit of 2.66 trillion won in the fourth quarter.

 

MX (Mobile eXperience) sales increased slightly thanks to the expansion of sales of premium smartphones such as foldable phones and solid sales of Galaxy Device ecosystem products such as PCs, tablets, and wearables. Operating profit decreased QoQ due to year-end marketing expenses increase, but increased YoY. Network performance improved QoQ thanks to growth in domestic and overseas business sales.

 

The CE (Consumer Electronics) division recorded sales of 15.35 trillion won and operating profit of 700 billion won in the fourth quarter.

 

Although it achieved the highest quarterly sales ever thanks to strong sales of premium products during the year-end peak season, profits slightly decreased QoQ due to increased logistics costs.

 

Samsung Electronics merged the existing IM and CE divisions into the DX division in December 2021, but maintained the existing IM and CE divisions in the 4Q earnings announcement for consistency with the 1st to 3rd quarter results.

 

The welcome effect was about 300 billion won compared to the previous quarter, which had a positive effect on operating profit. As major emerging market currencies showed an overall weakness against the won, there were some negative effects centered on the set business.

 

In 2021, facility investment was 48.2 trillion won, and by business, it was 43.6 trillion won for semiconductors and 2.6 trillion won for displays.

For memory, facility investment was carried out centered on the expansion of facilities in Pyeongtaek and Xian to respond to the demand for advanced processes such as EUV-based 15-nm DRAM and V6 NAND, process conversion, and investment in infrastructure for the P3 line in Pyeongtaek. Memory investment increased compared to the previous year as the application of next-generation technologies, including EUV, was preemptively expanded.

 

The investment in the foundry was centered on the expansion of the Pyeongtaek EUV 5-nano advanced process. The display investment focused on small and medium-sized modules and QD displays.

 

In the first quarter of this year, Samsung Electronics plans to actively respond to customer demand by expanding differentiated products amid expectations for a recovery in memory demand. The set business plans to focus on maintaining solid profitability by strengthening premium leadership through the launch of new smartphones and TVs.

 

Amid some uncertainties regarding memory, the company plans to focus on optimizing its portfolio by expanding sales of high-tech processes and high value-added products following the recovery of demand for servers and PCs.

 

System LSI will focus on supplying major components such as SoC (System on Chip) and CIS (image sensor) for flagship products of major customers, and the foundry plans to expand supply through advanced process production and improvement of yield stability.

 

In the case of small and medium-sized displays, despite the off-peak season for smartphones, major customers' new smartphone launches and the expansion of customers using foldable displays are expected to improve performance compared to the same period last year. The large-sized company's losses are expected to be partially alleviated by mass production of QD displays.

 

MX is expected to grow sales and profits and achieve a solid profit margin despite the shortage of parts supply by launching new flagship models and expanding sales of mid-priced 5G smartphones and tablets and wearables. The network plans to pursue new global orders, including Europe, in addition to existing customers.

 

For video displays and home appliances, the TV market is expected to enter the off-season and demand for home appliances is expected to decrease. In addition to focusing on premium products, Samsung Electronics plans to focus on improving profitability by increasing the proportion of new growth products and online sales.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