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 체질개선 선순환 2021년 영업익 5조657억원

문홍철 기자 | 기사입력 2022/01/26 [17:48]


 

브레이크뉴스 문홍철 기자= 기아가 26일 서울 양재동 기아 본사에서 컨퍼런스콜로 기업설명회(IR)를 열고 2021년 4분기 경영실적을 발표했다.

 

기아는 2021년 4분기 64만7949대(12.8%↓)를 판매했으며(도매 기준), 이에 따른 경영실적은 △매출액 17조1884억원(1.6%↑) △영업이익 1조1751억원(8.3%↓) △경상이익 1조6306억원(46.1%↑) △당기순이익 1조2477억원(29.7%↑)을 기록했다고 밝혔다.(IFRS 연결기준)

 

기아의 2021년 연간 판매는 국내에서 전년 대비 3.1% 감소한 53만5016대, 해외에서 전년 대비 9.1% 증가한 224만1343대 등 글로벌 시장에서 전년 대비 6.5% 증가한 277만6359대를 기록했다.(도매 기준)

 

연간 매출액은 고수익 RV 및 신차 중심의 판매 확대와 믹스 개선, 친환경차 판매 확대로 전년 대비 18.1% 증가한 69조8624억원을 기록했다.

 

연간 영업이익은 2020년 품질 비용 발생에 따른 기저효과, 판매량 확대 및 믹스 개선과 이에 따른 대당 판매 가격 상승, 인센티브 축소 등 전반적인 수익성 체질 개선이 선순환을 이루며 전년보다 145.1% 증가한 5조657억원을 달성했다. 영업이익률은 7.3%를 기록했다.

 

2021년 4분기(10~12월) 기아의 글로벌 판매는 국내에서 전년 대비 4.2% 감소한 13만1668대, 해외에서 전년 대비 14.7% 감소한 51만6281대 등 글로벌 시장에서 전년보다 12.8% 감소한 64만7949대를 기록했다.(도매 기준)

 

국내외 주요 시장에서 견조한 수요가 이어졌지만, 반도체 부족에 따른 생산 차질로 재고 부족 현상이 지속되며 아중동 권역을 제외한 전 지역에서 판매가 감소했다.

 

4분기 매출액은 공급 차질에 따른 큰 폭의 판매 감소 등 비우호적인 여건에도 불구하고, 원-달러 환율 상승과 고부가가치 차종 판매 확대 등으로 전년 대비 1.6% 증가한 17조1884억원을 달성했다.

 

매출원가율은 판매 감소와 재료비 상승 등의 원가부담 요인이 다수 있었지만, 평균 판매 가격 상승과 제품 믹스 개선, 우호적인 환율 효과 등에 힘입어 전년 동기 대비 1.9%p 낮아진 80.2%를 기록했다.

 

영업이익과 관련해서는 EV6·스포티지 등 신차 판매 호조, 개선된 상품성 및 브랜드 인지도 제고 등을 바탕으로 한 역대 최고 수준의 평균 판매 가격 상승과 큰 폭의 인센티브 축소 지속 등 우호적인 요인이 있었지만, 판매량 감소와 함께 연구개발비 확대, 성과급 등 비용 증가 요인으로 이익 개선 분이 상쇄됐다.

 

이 결과 지난해 4분기 영업이익은 전년 대비 8.3% 감소한 1조1751억원, 영업이익률은 0.8%p 하락한 6.8%를 기록했다.

 

기아는 올해 경영환경과 관련해 인플레이션에 따른 소비자들의 실구매력 저하, 주요 업체들 간 경쟁 심화 등이 우려되는 가운데에도, 코로나19 영향 완화로 글로벌 자동차 수요가 회복될 것으로 전망했다. 특히, 전기차를 중심으로 친환경차 시장은 크게 확대될 것으로 봤다.

 

이에 기아는 반도체 수급 상황 개선과 연계한 생산 확대를 통해 그 동안 쌓인 미출고 대기 물량을 빠르게 해소함으로써 큰 폭의 판매 증가를 달성하는 동시에, 개선된 브랜드 및 상품성을 바탕으로 수익성 강화를 지속 추진할 예정이다.

 

아울러 EV6와 신형 니로 등 친환경차 판매를 더욱 확대하며 전기차 전환에 집중할 계획이다.

 

2022년 판매 목표는 지난해 실적 대비 13.5% 증가한 315만대(CKD 포함)로 잡았다. 국내는 전년 실적 대비 5.0% 증가한 56만2000대, 해외는 전년 실적 대비 15.5% 증가한 258만8000대를 목표로 하고 있다.

 

이를 통해 매출액은 전년 대비 19.0% 증가한 83조1000억원, 영업이익은 전년 대비 27.3% 증가한 6조5000억원 , 영업이익률은 0.5%p 향상된 7.8% 달성을 목표로 제시했다.

 

중장기적으로는 전동화 모델의 생산 및 판매 확대를 통한 수익성 확보를 추진하고, 소프트웨어/서비스 부문 등 신수익 및 신사업 분야를 구체화해 나갈 계획이다.

 

기아는 중장기 전략 및 주요 시장별 전략, 보다 구체적인 목표는 3월 초 개최할 를 통해 투자자들에게 자세히 설명할 예정이다.

 

한편, 기아는 주주가치 제고를 지속해 2021년 기말 배당금을 전년(2020년) 기말 배당금 1000원에서 3배로 인상한 주당 3000원(배당성향 기준 25.3%)으로 검토하고 있으며, 3월 열릴 주주총회를 통해 최종 결정될 예정이다. 

 

 

break9874@naver.com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Kia, virtuous cycle of structural improvement 2021 operating profit of KRW 5.65.7 trillion 

 

On the 26th, Kia held an IR conference call at the Kia headquarters in Yangjae-dong, Seoul and announced business results for the fourth quarter of 2021.

 

Kia sold 647,949 units (12.8%↓) in the fourth quarter of 2021 (wholesale basis), and the resulting business performance was △sales 17,188.4 billion won (1.6%↑) △operating profit of 1.17 trillion won (8.3%↓) ) △ Ordinary profit of KRW 1.63 trillion (46.1%↑) △ Net income of KRW 1.247.7 trillion (29.7%↑) (IFRS consolidated basis)

 

Annual sales of Kia in 2021 recorded 2,776,359 units, a 6.5% increase from the previous year in the global market, including 535,016 units, down 3.1% from the previous year, and 2,241,433 units overseas, up 9.1% from the previous year. )

 

Annual sales recorded KRW 69,862.4 billion, an increase of 18.1% compared to the previous year, thanks to increased sales focusing on high-margin RVs and new vehicles, improved mix and increased sales of eco-friendly vehicles.

 

Annual operating profit in 2020 achieved KRW 5.65.7 trillion, up 145.1% from the previous year, as a result of a virtuous cycle of improvement in overall profitability such as base effect from quality costs, sales volume expansion and mix improvement, and consequent increase in sales price per unit and reduced incentives. . The operating profit margin was 7.3%.

 

In the fourth quarter of 2021 (October to December), Kia's global sales decreased 4.2% from the previous year to 131,668 units in Korea and 516,281 units overseas, down 14.7% from the previous year. Recorded a large number. (based on wholesale)

 

Although solid demand continued in major domestic and foreign markets, the shortage of inventories continued due to production disruptions due to a shortage of semiconductors, and sales decreased in all regions except the Sub-Middle East region.

 

Despite unfavorable conditions, such as a sharp decline in sales due to supply disruption, sales in the fourth quarter increased by 1.6% compared to the previous year to reach KRW 17,188.4 billion due to the increase in the won-dollar exchange rate and increased sales of high value-added vehicles.

 

The COGS-to-sales ratio recorded 80.2%, down 1.9%p from the same period of the previous year, thanks to an increase in average selling price, an improved product mix, and favorable exchange rate effects, although there were many cost burden factors such as decreased sales and increased material costs.

 

Regarding operating profit, there were favorable factors such as a record-high average selling price increase and a significant reduction in incentives based on strong sales of new cars such as EV6 and Sportage, improved product quality and increased brand recognition, etc. In addition, the improvement in profits was offset by factors such as increased R&D expenses and increased expenses such as incentives.

 

As a result, the operating profit in the fourth quarter of last year decreased by 8.3% from the previous year to KRW 1.175.1 trillion, and the operating profit margin decreased by 0.8%p to 6.8%.

 

Kia predicted that global auto demand will recover as the impact of COVID-19 eases despite concerns over the business environment this year, such as a decrease in consumers' real purchasing power due to inflation and intensifying competition among major companies. In particular, the eco-friendly car market is expected to expand significantly, centering on electric vehicles.

 

Accordingly, Kia plans to achieve a large sales increase by quickly resolving the accumulated pending shipments through production expansion in connection with the improvement of the semiconductor supply and demand situation, while at the same time continuing to promote profitability enhancement based on the improved brand and marketability.

 

In addition, the company plans to further expand sales of eco-friendly vehicles such as the EV6 and the new Niro and focus on the conversion to electric vehicles.

 

The sales target for 2022 is set at 3.15 million units (including CKD), an increase of 13.5% compared to last year. The domestic sales target is 562,000 units, an increase of 5.0% compared to the previous year, and the overseas sales target is 2,588,000 units, an increase of 15.5% compared to the previous year.

 

Through this, sales increased 19.0% from the previous year to 83.1 trillion won, operating profit increased 27.3% from the previous year to reach 6.5 trillion won, and operating profit margin was set to reach 7.8%, a 0.5%p improvement.

 

In the mid- to long-term, we plan to secure profitability by expanding production and sales of electrified models, and to materialize new revenue and new business areas such as software/services.

 

Kia plans to explain its mid- to long-term strategies, strategies for each major market, and more specific goals to investors in detail to be held in early March.

 

Meanwhile, Kia is reviewing the 2021 end-of-year dividend to 3,000 won per share (25.3% based on dividend payout ratio), which has been tripled from 1,000 won for the previous year (2020) by continuing to enhance shareholder value. A final decision will be made.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