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김민아 MC 합류, 김동현·홍현희와 리얼리티 예능 ‘국대는 국대다’ 출연 확정

박동제 기자 | 기사입력 2022/01/20 [10:49]

▲ 김민아 MC 합류, 김동현·홍현희와 리얼리티 예능 ‘국대는 국대다’ 출연 확정 <사진출처=MBN>  © 브레이크뉴스



브레이크뉴스 박동제 기자= 김동현-홍현희-김민아가 MBN 신규 예능 ‘국대는 국대다’에 합류, ‘황금 MC 라인업’을 완성했다.

 

MBN 새 스포츠 예능 ‘국대는 국대다’는 이제는 전설이 되어 경기장에서 사라진 스포츠 ‘레전드’를 소환해, 현역 스포츠 국가대표 선수와 세기의 대결을 벌이는 리얼리티 예능. 첫 주인공으로는 금메달만 무려 75개를 획득하고, 대한민국 유일한 그랜드슬램을 달성한 ‘탁구 레전드’ 현정화가 출격해 무려 27년 만에 코트에 복귀한다.

 

이와 관련 ‘예능 타짜’ 김동현-홍현희-김민아가 ‘국대는 국대다’에 가세하며 더욱 막강해진 MC 라인업으로 기대감을 상승시킨다. ‘아나운서 콤비’ 전현무-배성재와 호흡을 맞추게 된 김동현-홍현희-김민아는 각자의 전문 분야와 노하우를 앞세워 마지막 경기를 준비하는 ‘레전드’들을 돕는 ‘페이스메이커’로 맹활약한다.

 

먼저 격투기 선수인 ‘매미킴’ 김동현은 현정화를 포함한 향후 ‘레전드’들의 체력을 관리하는 트레이너로 활약할 예정이다. 최근 16kg를 감량해 화제를 모았던 홍현희는 ‘레전드’의 식단 관리를 도맡아 ‘건강식’ 조달에 힘쓴다. 막내 김민아는 레전드들의 현장 및 실무 매니저를 자처해, 최상의 컨디션을 유지할 수 있도록 돕는다.

 

제작진은 “전현무X배성재X김동현X홍현희X김민아 5MC가 각자 맡은 역할을 충실히 수행하면서 레전드들의 복귀전에 물심양면 힘을 쏟고 있다. 최소 한 달이 넘는 프로젝트의 ‘피날레’인 ‘마지막 승부’를 위해 전력투구할 다섯 MC들의 진정성 있는 서포트를 기대하셔도 좋다”고 밝혔다.

 

한편, 돌아온 ‘레전드’의 마지막 승부 MBN ‘국대는 국대다’는 오는 2월 첫방송한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Kim Dong-hyun, Hong Hyun-hee, and Kim Min-ah joined MBN's new entertainment show 'National University is National University', completing the 'Golden MC Lineup'.

 

MBN's new sports entertainment 'National University is National' is a reality entertainment that summons a sports 'legend' that has now become a legend and has disappeared from the stadium and competes against the active national sports player of the century. As the first protagonist, Hyeon Jeong-hwa, a 'table tennis legend' who won 75 gold medals and achieved the only Grand Slam in Korea, is returning to the court after 27 years.

 

In this regard, 'Entertainment Tazza' Kim Dong-hyun, Hong Hyun-hee, and Kim Min-ah added to 'National University is National University', raising expectations with a stronger MC lineup. Kim Dong-hyun, Hong Hyun-hee, and Kim Min-ah, who have worked with Jeon Hyun-moo and Bae Seong-jae of the ‘Announcer Combi’, are active as ‘pace makers’ to help the ‘legends’ prepare for the final match by putting their expertise and know-how at the fore.

 

First of all, martial arts fighter ‘Maemi Kim’ Dong-hyun Kim will be active as a trainer who manages the physical strength of ‘Legends’, including Hyeon Jeong-hwa. Hong Hyeon-hee, who recently lost 16 kg and gained a lot of attention, is in charge of managing the diet of ‘Legend’ and is working hard to procure ‘healthy food’. The youngest, Minah Kim, takes on the role of field and working manager for the legends, helping them maintain their best condition.

 

The production team said, “The 5 MCs, Hyun-moo Jeon, Seong-jae Bae, Dong-hyun Kim, Hyun-hee Hong, and Min-ah Kim, are doing their best to fulfill their respective roles faithfully and put all their energy and heart into the fight for the legends to return. You can look forward to the sincere support of the five MCs who will work hard for the ‘final match’, which is the ‘finale’ of the project that has lasted for at least a month.”

 

Meanwhile, MBN's 'National University is National University', the final battle of the returned 'Legend', will be broadcast for the first time in February.

 

dj3290@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