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옛이야기 들려주며 무릎 교육하는 이야기할머니 모십니다”

광주시, 제14기 아름다운 이야기할머니 모집… 시 거주 할머니 대상, 55명 신규 선발

이학수기자 | 기사입력 2022/01/16 [18:27]
▲ 광주광역시청 전경    



(광주=브레이크뉴스) 이학수 기자= 광주광역시는 문화체육관광부, 한국국학진흥원과 함께 추진하는 ‘아름다운 이야기할머니사업’에서 유아들에게 옛이야기를 들려줄 ‘제14기 아름다운 이야기할머니’를 모집한다.

 

아름다운 이야기할머니사업은 여성 어르신이 유아교육기관에서 유아들에게 우리 옛이야기를 들려주는 사업이다. 유아들에게는 옛이야기를 통해 전통문화를 접하는 기회를, 여성 어르신들에게는 자원봉사를 통한 보람과 사회 참여 구성원으로서의 자긍심을 갖는 계기를 제공하고 있다.

 

광주지역은 55명을 선발할 예정이며, 서류심사와 이야기 구연 능력을 포함한 면접심사를 거쳐 합격자를 발표한다.

 

학력이나 경력사항 등은 고려사항이 아니므로 만 56~74세의 여성 어르신으로, 평소 아이를 사랑하고 자원봉사에 관심이 있는 누구나 지원할 수 있다.

 

이야기할머니 지원은 시 홈페이지 또는 이야기할머니사업단 홈페이지에서 선발 공고문을 확인한 후 오는 28일까지 지원서를 작성해 우편이나 온라인으로접수하면 된다. 단, 온라인은 24일부터 28일까지만 접수한다.

 

서류심사와 면접전형에 합격한 예비 이야기할머니는 4월부터 10월까지 60여 시간의 교육과정을 이수한 후 최종 평가를 거쳐 2023년부터 이야기할머니로 활동할 수 있다. 향후 5년간 거주 지역 인근 유아교육기관에서 본격적으로 이야기를 들려주는 활동을 하게 된다.

 

한편, 광주지역 이야기할머니는 2017년 112명으로 시작해 현재 180여 명이 유아교육기관 330여 곳을 방문해 선현들의 미담을 들려주는 활동을 하고 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 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We are looking for story-grandmothers who teach old stories and teach their knees”

Gwangju City, 14th Beautiful Story Grandma Recruitment... For grandmothers living in the city, 55 newly selected

 

(Gwangju = Break News) Reporter Lee Hak-soo = Gwangju Metropolitan City is recruiting for the ‘14th Beautiful Story Grandma’ who will tell old stories to young children in the ‘Beautiful Story Grandma Project’ promoted in collaboration with the Ministry of Culture, Sports and Tourism and the Korean Studies Promotion Agency.

The Beautiful Story Grandmother Project is a project in which an elderly woman tells the story of our past to children at an early childhood education institution. It provides young children with an opportunity to experience traditional culture through old stories, and provides opportunities for the elderly to feel rewarded through volunteering and have pride as a member of society.

The Gwangju area plans to select 55 candidates, and the successful candidates will be announced through an interview screening including document screening and storytelling ability.

Since educational background or career matters are not considered, any senior female aged between 56 and 74 who loves children and who is interested in volunteering can apply.

To apply for Grandma Story, check the announcement of the selection on the city website or the website of the Grandma Story Project, then fill out the application by the 28th and submit it by mail or online. However, online applications are only accepted from the 24th to the 28th.

Preliminary grandmothers who pass the document screening and interview screening can work as grandmothers in 2023 after completing a 60-hour training course from April to October and undergoing a final evaluation. Over the next five years, she will be active in telling stories in earnest at an early childhood education institution near where she lives.

Meanwhile, the Gwangju Story Grandma started with 112 people in 2017, and now 180 people have visited 330 early childhood education institutions to tell the stories of the ancestors.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 전남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