희망브리지, 안전문화교육원과 업무협약

재난안전‧재해구호 교육과 연구 협력 등에 힘 모으기로

김혜연 기자 | 기사입력 2022/01/14 [10:31]

▲ 지난 12일 안전문화교육원 차윤정 원장(왼쪽)과 희망브리지 전국재해구호협회 김정희 사무총장이 업무협약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


희망브리지 전국재해구호협회(회장 송필호)가 12일 안전문화교육원(원장 차윤정)과 ‘재난안전‧재해구호 교육과 연구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두 기관은 재난안전과 재해구호 교육을 함께 진행하고 교육과정 개발 등 연구 분야에서도 협력관계를 강화해나가게 됐다. 더불어 재난 발생 시 기부금과 구호 물품 모집에도 힘을 모으기로 했다.

 

희망브리지 김정희 사무총장은 “안전문화교육원은 재난 안전 교육을 활성화하기 위해 앞장서서 활동하고 있다”며 “재난 예방만큼 대처법도 중요하다는 점에서 안전문화교육원과 맺은 이번 업무협약은 그 의미가 크다. 안전문화교육원과 함께 효율적으로 재난에 대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재난 구호모금 전문기관인 희망브리지 전국재해구호협회는 1961년 전국의 신문사와 방송사, 사회단체가 힘을 모아 설립한 순수 민간단체이자 국내 자연재해 피해 구호금을 지원할 수 있는 유일한 법정 구호단체다.

 

60년 동안 1조5천억 원의 성금과 6천만 점 넘는 구호물품을 지원했다. 특히 지난해 코로나19 극복 성금 1천8억 원을 모금해 3천7백만 점 가까운 물품을 방역 취약계층과 의료진, 치료시설 입소자 등에게 전달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

The Hope Bridge National Disaster Relief Association (Chairman Pil-ho Song) signed a business agreement for cooperation in disaster safety and disaster relief education and research with the Safety Culture and Education Center (President Yun-jeong Cha) on the 12th.

 

The two organizations will conduct disaster safety and disaster relief education together and strengthen their cooperative relationship in research fields such as curriculum development. In addition, in the event of a disaster, they decided to gather strength for donations and relief supplies.

 

Hope Bridge Secretary-General Kim Jeong-hee said, “The Safety Culture and Education Center is taking the lead in promoting disaster safety education. Together with the Safety Culture and Education Center, we will effectively prepare for disasters,” he said.

Hope Bridge National Disaster Relief Association, an organization specializing in disaster relief fundraising, is a purely private organization established in 1961 by newspapers, broadcasters, and social groups across the country, and is the only legal relief organization that can support relief funds from natural disasters in Korea.

 

Over the past 60 years, it has provided 1.5 trillion won in donations and more than 60 million relief items. In particular, last year, it raised 180 billion won to overcome COVID-19 and delivered close to 37 million items to vulnerable groups, medical staff, and residents of treatment facilities.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