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왓챠 ‘최종병기 앨리스’, 박세완·송건희·김성오·김태훈·정승길·차주영 출연 확정

박동제 기자 | 기사입력 2022/01/10 [17:15]

▲ ‘최종병기 앨리스’, 박세완·송건희 출연 확정 <사진출처=소속사 제공>  © 브레이크뉴스



브레이크뉴스 박동제 기자= 이병헌 총감독이 서성원 감독과 선보이는 왓챠 오리지널 드라마 <최종병기 앨리스>가 제목을 확정 짓고 캐스팅을 공개했다.(제공: 왓챠 | 제작: 플러스미디어엔터테인먼트 | 총감독: 이병헌 | 감독: 서성원 | 각본: 서성원, 이병헌 | 출연: 박세완, 송건희, 김성오, 김태훈, 정승길, 차주영) 

 

2019년 메가 히트작 <극한직업>을 연출한 이병헌 감독이 서성원 감독과 함께 왓챠 오리지널 드라마 <최종병기 앨리스>로 돌아온다. 

 

<최종병기 앨리스>는 의문의 전학생이자 킬러 '겨울'과 트라우마에 시달리는 고등학생 '여름'이 만나 범죄 조직에 쫓기는, 핑크빛인 줄 알았는데 핏빛으로 물든 학교생활을 그린 하이틴 액션 로맨스다.

 

<최종병기 앨리스>는 이병헌이 총감독을 맡고, 단편영화 <내가 버린 여름>을 연출한 서성원 감독이 작업에 함께 참여했다. 각본은 이병헌 총감독과 서성원 감독이 공동으로 집필했다. 또한 영화 <성난황소> 제작사 플러스미디어엔터테인먼트가 제작해 기대를 모은다. 

 

공전의 히트를 기록하며 천만 관객을 동원한 영화 <극한직업>을 탄생시킨 이병헌 감독. 이후 드라마 [멜로가 체질]을 통해 흡입력 있는 전개와 참신한 설정, 특유의 유머러스하고 공감을 불러일으키는 대사로 안방극장에서도 그 흥행력을 입증한 바 있다. 두터운 팬층을 보유한 이병헌 감독과 신선한 감각의 신예 서성원 감독이 어떤 드라마를 탄생시킬지 주목된다.

 

여기에 믿고 보는 배우들로 꾸려진 막강한 캐스팅 라인업 역시 기대감을 고조시킨다. 매 작품 돋보이는 연기력을 선보이며 눈도장을 찍어온 박세완과 송건희가 주연을 맡았으며, 다수의 영화와 드라마에서 독보적인 연기력을 입증한 김성오, 김태훈, 정승길, 차주영 등 쟁쟁한 배우들이 주요 배역을 맡아 신선한 연기 앙상블을 펼칠 것으로 기대된다.

 

먼저 박세완은 넷플릭스 시리즈 [내일 지구가 망해버렸으면 좋겠어], 드라마 [두 번은 없다], [땐뽀걸즈], [같이 살래요]와 영화 <도굴> 그리고 개봉을 앞둔 <인생은 아름다워> 등 안방극장과 스크린을 오가며 탄탄한 연기력과 참신한 매력을 선보여온 라이징 스타다. 

 

송건희 역시 드라마 [SKY 캐슬], [녹두전], [미씽: 그들이 있었다] 등에 출연해 강렬한 존재감을 드러내며 대중의 이목을 끌었다. 최근 예능 ‘복면가왕’을 통해 수준급의 가창력과 연극 ‘알앤제이(R&J)’까지 주연으로 참여하는 등 다재다능한 면모를 드러내기도 했다.

 

▲ ‘최종병기 앨리스’, 김성오·김태훈·정승길·차주영 출연 확정 <사진출처=소속사 제공>  © 브레이크뉴스



또한 영화와 드라마를 넘나들며 독보적인 캐릭터 소화력으로 한계 없는 연기 스펙트럼을 펼쳐온 김성오와 김태훈, 정승길을 비롯해 안정적인 연기력으로 두각을 드러낸 차주영까지 대체불가 배우진이 캐스팅 라인업에 이름을 올려 드라마의 몰입도를 한껏 높일 전망이다. 

 

영화 <죽지 않는 인간들의 밤>, <해치지않아>, <불한당: 나쁜 놈들의 세상>부터 개봉을 앞둔 <킹메이커>까지 대체불가의 아우라를 발산하며 장르를 자유자재로 넘나드는 김성오가 <최종병기 앨리스>를 통해 또 한 번 뇌리에 남는 강렬한 연기를 선보일 예정이다. 

 

충무로 대표 연기파 배우 김태훈의 활약에도 기대가 쏠린다. 그는 최근 넷플릭스 시리즈 [퀸메이커]에 출연을 확정했으며, [킹덤] 시즌2, 드라마 [나빌레라], [(아는 건 별로 없지만) 가족입니다], 영화 <좋은 사람>, <69세>, <말모이> 등 다수의 웰메이드 작품에서 빛나는 연기력을 펼치며 극을 풍성케 했다. 

 

등장마다 화면을 장악하는 강력한 신스틸러 정승길까지 합세했다. 드라마 [이렇게 된 이상 청와대로 간다], [멜로가 체질], [미스터 선샤인], [비밀의 숲] 시즌2, 영화 <낫아웃> 등을 통해 입증한 그의 날 선 연기력이 극의 긴장감을 더할 것이다. 

 

폭넓은 스펙트럼을 입증해가고 있는 차주영은 2016년 드라마 [치즈인더트랩]으로 데뷔해 [월계수 양복점 신사들], [저글러스], [기름진 멜로], [나를 사랑한 스파이], [키마이라] 등의 작품을 통해 캐릭터와 하나 된 듯 인물의 특성과 매력을 입체적으로 구현해 존재감을 각인시켰다.

 

박태훈 왓챠 대표는 "<최종병기 앨리스>를 통해 왓챠 오리지널만의 과감한 시도와 참신한 매력을 확인할 수 있을 것이라 생각한다. 앞으로도 시청자들이 만족할 만한 웰메이드 콘텐츠를 계속 선보일 예정이니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라고 말했다.

 

한편, <극한직업>의 이병헌 총감독과 서성원 감독이 선보이는 왓챠 오리지널 드라마 <최종병기 앨리스>는 2022년 상반기 왓챠를 통해 단독 공개될 예정이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Watcha's original drama <Alice, the Last Weapon>, which will be presented by General Director Lee Byung-Hun and Director Seo Seong-Won, has confirmed the title and the casting has been revealed. Cast: Park Se-wan, Song Kun-hee, Kim Seong-oh, Kim Tae-hoon, Jeong Seung-gil, Cha Joo-young)

 

Director Lee Byung-hun, who directed the mega hit <Extreme Job> in 2019, is returning with the original Watcha drama <Alice the Last Weapon> with director Seo Sung-won.

 

<Alice, the Last Weapon> is a teen action romance depicting a school life dyed with blood, thought to be pink, when a mysterious transfer student and killer 'Winter' and a traumatized high school student 'Summer' meet and are chased by a criminal organization.

 

<Alice, the Ultimate Weapon> is directed by Lee Byung-hun and directed by Seo Seong-won, who directed the short film <The Summer I Abandoned>. The screenplay was jointly written by director Lee Byung-hun and director Seo Seong-won. In addition, the movie <Raging Bull> is produced by Plus Media Entertainment, which is expected to be produced.

 

Director Lee Byung-hun, who created the movie <Extreme Job> that recorded an all-time hit and mobilized 10 million viewers. Since then, through the drama [Melo is constitution], he has proven its box office power in small screens with absorbing development, novel setting, and unique humorous and sympathetic lines. It is noteworthy what kind of drama will be created by director Lee Byung-hun, who has a strong fan base, and new director Seo Seong-won, who has a fresh sense.

 

Here, the strong casting lineup of actors you can trust and see also raises expectations. Park Se-wan and Song Kun-hee, who have taken a picture with their outstanding acting skills in each work, take on the lead roles, and prominent actors such as Kim Seong-oh, Kim Tae-hoon, Jeong Seung-gil, and Cha Joo-young, who have proven their unrivaled acting skills in a number of movies and dramas, take on the main roles and unfold a fresh acting ensemble. is expected to

 

First of all, Park Se-wan has appeared in small screens and TV screens, such as the Netflix series [I wish the earth will be destroyed tomorrow], dramas [Never Twice], [Two Girls], [Shall We Live Together], the movie <Government>, and <Life is Beautiful>, which is about to be released. He is a rising star who has shown solid acting skills and novel charms while going back and forth.

 

Song Geon-hee also appeared in dramas [SKY Castle], [The Battle of Nokdu], and [Missing: They were], revealing her strong presence and drawing public attention. Recently, through the entertainment show 'King of Mask Singer', he has shown his versatility, such as participating in the lead role in the play 'R&J' as well as the high-level singing ability.

 

In addition, irreplaceable actors including Kim Seong-oh, Kim Tae-hoon, and Jeong Seung-gil, who have spread a limitless acting spectrum with their unique character digestibility across movies and dramas, as well as Cha Joo-young, who stood out for their stable acting skills, are listed in the casting lineup, thereby increasing the immersion of the drama to the utmost. to be.

 

Kim Seong-oh, who freely crosses genres, radiating an irreplaceable aura from the movies <Night of Undead Humans>, <Do not harm>, and <Rogues: The World of Bad Guys> to <Kingmaker>, which is about to be released. Alice> will once again show a strong performance that will remain in the memory.

 

Expectations are also focused on the performance of Kim Tae-hoon, the representative actor of Chungmuro. He recently confirmed his appearance in the Netflix series [Queenmaker], [Kingdom] season 2, dramas [Navillera], [(I don't know much), [This is my family], the movies <Good People>, <69 years old>, <Malmoy> > and enriched the play with his brilliant acting skills in a number of well-made works.

 

Jeong Seung-gil, a powerful scene stealer who dominates the screen with every appearance, also joined. His sharp acting skills, proven through dramas [I'm going to the Blue House], [Melodrama], [Mr. Sunshine], [Secret Forest] season 2, and the movie <Not Out>, will add to the tension of the play.

 

Cha Joo-young, who is proving a wide spectrum, debuted in the drama [Cheese in the Trap] in 2016 and has appeared in [The Gentlemen of Wolgyesu Tailor Shop], [Jugglers], [Greasy Melodrama], [The Spy Who Loved Me], and [Chimaira]. Through the work, the character's characteristics and charms were realized three-dimensionally, as if they were one with the character, and their presence was imprinted.

 

Park Tae-hoon, CEO of Watcha, said, "I think that you will be able to confirm the bold attempt and novel charm of Watcha Original through <Alice the Last Weapon>. We will continue to present well-made content that will satisfy viewers, so please look forward to it."

 

On the other hand, the original Watcha drama <Alice, the Ultimate Weapon>, presented by director Lee Byung-hun and Seo Seong-won of <Extreme Job>, will be released exclusively through Watcha in the first half of 2022.

 

dj3290@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