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부겸 총리 "백신 불신, 아프게 받아들여..그래도 최선은 백신"

"많은 나라와 전문가들 오랜 토랜 끝에 그래도 접종하는게 낫다고 결론 내려"

노보림 기자 | 기사입력 2021/12/07 [16:06]

▲ 김부겸 국무총리가 7일 오후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세종특별자치시 지원위원회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21.12.07.  © 뉴시스


브레이크뉴스 노보림 기자= 김부겸 국무총리는 7일 백신 접종과 관련,  정부가 접종을 사실상 강요하고 있는 게 아니냐는 지적에 "비판은 아프게 받아들인다"면서도 "하지만 현재로서는 최선의 방법"이라고 말했다.

 

김부경 총리는 이날 오전 정부세종청사 집무실에서 진행한 기자간담회에서 "다른 여러 가지 방역 정책도 같이 하지만, 백신만큼은 다른 나라도 예외없이 계속 접종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김부겸 총리는 "코로나의 속성을 정확하게 꿰뚫어 보고 미리 대응한 나라는 아무데도 없다. 그만큼 이 질병과의 싸움 자체가 어렵다는 얘기"라며 "모든 나라가 비슷한 처지일텐데 왜 그들은 5~6세 아이들에게도 접종 하겠냐. 결국은 백신이 그나마 집단면역에 가까이 갈 수 있는, 가장 효율적인 수단이라는 건 틀림이 없는 것 같다"고 강조했다.

 

이어 그는 어린 아이들은 코로나19에 감염돼도 약한 증상만 발현된다는 일각의 주장에 대해 "아이들은 감염되도 큰 데미지가 없이 지나가는데 왜 그런 애들한테도 접종하느냐는 불신이 있는 것 같다"며 "하지만 이는 낙관적인 생각"이라고 지적했다.

 

김 총리는 "성인 환자들을 중심으로 보고된 바에 따르면 코로나19 감염 이후 후유증이 남는다"면서 "청소년기에 자라고 있는 친구들은 상대적으로 그런 부분들이 아직까지 잘 몰라서 그렇지, 이 질병 이후에 혹시라도 언제 어떤 후유증이 있을지는 아직까지 모른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많은 나라에서, 많은 전문가들이 오랜 토론끝에 내린 결론이 접종 안 하는 것보단 애들에게도 접종하는 것이 낫다고 해서 진행하는 것"이라며 "학부모님께서도 우리 아이들 안 맞춰도, 걸리더라도 별거 아니다는 생각은 조금 바꾸시는 게 어떨까 한다"고 했다.

 

김 총리는 "정부가 독려하지만 한 번도 접종을 안 한 분들이 800~900만명이나 있다. 이런 분들이 있는 한 싸움은 안 끝난다"며 "아이들이 백신을 안 맞아도 빨리 낳을 수 있다는 과도한 믿음은 갖지 말아달라"고 당부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Prime Minister Kim Bu-gyeom said, "I don't believe in vaccines, I accept them in pain..."Still, I'll do my best to get a vaccine.

 

Prime Minister Kim Bu-gyeom said on the 7th, "Criticism is accepted painfully," but added, "But it is the best way at the moment."

 

Prime Minister Kim Bu-kyung said at a press conference held in the office of the Government Complex Sejong earlier in the day, "We also have various quarantine policies, but other countries continue to receive vaccines without exception."

 

Prime Minister Kim Bu-gyeom said, "No country has seen the nature of COVID-19 accurately and responded in advance. It means that the fight against this disease itself is difficult, he said. "Why would they get vaccinated against children aged five to six when all countries are in a similar situation?" In the end, I think there is no doubt that vaccines are the most efficient means to get close to collective immunity, he stressed.

 

Regarding some claims that young children develop only weak symptoms even if they are infected with COVID-19, he then pointed out, "There seems to be distrust in why they are vaccinated against such children even if they are infected."

 

Prime Minister Kim said, "According to reports centered on adult patients, the aftereffects remain after the COVID-19 infection," and explained, "Friends growing up in adolescence do not know those parts relatively well yet, and we still don't know when and what aftereffects will occur after this disease."

 

He said, "In many countries, the conclusion that many experts have discussed for a long time is that it is better to inoculate children than not getting vaccinated," and added, "How about changing the idea that it is not a big deal even if parents don't match our children or get caught?"

 

Prime Minister Kim said, "There are 8 to 9 million people who are encouraged by the government but have never been vaccinated. As long as there are these people, the fight will not end, he said. "Please don't have excessive faith that children can give birth quickly even if they don't get vaccinated."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