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역패스 12일까지 계도기간..부스터샷 접종 당일부터 인정

노보림 기자 | 기사입력 2021/12/06 [10:35]

▲ 6일부터 4주 동안 사적모임 최대 인원이 수도권 6명, 비수도권 8명으로 제한된다. 또 식당과 카페를 비롯한 각종 실내 다중이용시설로 방역패스 적용이 확대됐다. 이에 따라 식당·카페를 비롯해 학원, PC방, 영화관, 공연장, 도서관, 독서실, 스터디카페, 박물관, 미술관 등을 이용할 때는 백신 접종완료일로부터 2주(14일)가 지났다는 증명서나 PCR 음성확인서가 필요하다. 사진은 5일 오후 서울시내 식당에 방역패스 관련 안내문이 붙어 있는 모습. 2021.12.05  © 뉴시스

 

브레이크뉴스 노보림 기자= 6일부터 사적모임 인원이 접종여부와 상관없이 수도권 6명, 비수도권 8명으로 제한된다. 

 

또 유흥시설 등 일부 시설에 적용되던 방역패스가 식당, 카페 등 대부분의 다중이용시설에도 확대 적용된다.

 

방역패스는 12일까지 1주일간의 계도을 거쳐 13일부터는 방역패스 위반하면 10만원 이하의 과태료를 매긴다.

 

새롭게 방역패스 대상이 되는 시설은 식당·카페, 학원, 영화관·공연장, 독서실·스터디카페, 멀티방(오락실 제외), PC방, 실내 스포츠 경기장, 박물관·미술관·과학관, 파티룸, 도서관, 마사지·안마소 등이다. 

 

입장 시 네이버, 카카오나 질병관리청의 COOV 앱에서 발급받은 QR 코드를 보여주거나 48시간 이내 검사한 PCR 음성 확인서를 제시해야만 입장이 가능하다.

 

방역패스 대상 시설들은 미접종자 1인까지만 방역패스를 적용하지 않는다. 예를 들어 미접종자 1인이 혼자 밥을 먹거나 영화를 보는 건 자유롭게 가능하지만, 수도권에서 6명이 함께 식당을 갈 경우 미접종자가 2명이 포함돼 있다면 출입이 불가하다. 다만 미접종자가 의학적 이유로 백신을 맞지 못하는 경우라면 의사 소견서 등 예외 확인서를 제출하면 방역패스로 인정된다.  

 

또한 오는 20일부터는 백신접종 증명서 유효기간이 6개월로 설정된다. 2차접종까지 완료한지 6개월이 지나면 방역패스로 인정받을 수 없는 것이다. 기본접종 완료 후 2주뒤부터 방역패스로 인정되며 부스터샷을 접종할 경우에는 당일부터 바로 방역패스로 인정받는다. 

 

방역패스 제외 시설은 결혼식, 장례식, 돌잔치, 상점·마트·백화점, 놀이공원·워터파크, 실외 체육 시설, 키즈카페, 숙박 시설, 종교 시설 등이다. 다만 백화점, 마트 내 식당가나 푸트코트는 식당으로 간주해 방역패스를 적용한다. 

 

결혼식, 장례식, 돌잔치는 접종여부와 상관없이 99명이 모일 수 있고, 접종완료자·완치자 등만 참석한다면 499명까지 모일 수 있다. 접종자를 구분한다면 미접종자 49명, 접종완료자 201명 까지 총 250명이 모일 수 있다. 

 

청소년의 경우에는 2003년 1월 1일~2009년 12월 31일 사이 출생 청소년도 방역패스 대상이 됐다. 약 2달간의 유예기간을 거쳐 내년 2월 1일부터 방역패스가 적용된다. 백신 접종 기간을 고려하면 이달 27일까지는 1차 접종을 마쳐야 2월1일부터는 학원·PC방·독서실 등 시설을 이용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사적모임 인원 제한의 예외 대상으로는 기존대로 동거가족이나 만 12세 이하 아동·노인·장애인 등 돌봄이 필요한 인원이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From the 6th, the number of private gatherings will be limited to six in the metropolitan area and eight in the non-metropolitan area regardless of whether they are vaccinated or not. 

 

In addition, quarantine passes, which were applied to some facilities such as entertainment facilities, will be expanded to most multi-use facilities such as restaurants and cafes.

 

The quarantine pass will be guided for a week until the 12th, and from the 13th, a fine of up to 100,000 won will be imposed for violating the quarantine pass.

 

The new facilities subject to quarantine passes include restaurants, cafes, academies, movie theaters, performance halls, reading rooms, study cafes, multi-rooms (excluding arcades), PC rooms, indoor sports stadiums, museums, art museums, science museums, party rooms, libraries, massage and massage centers.

 

Facilities subject to quarantine passes do not apply quarantine passes to only one unvaccinated person. For example, one unvaccinated person is free to eat alone or watch a movie, but if six people go to a restaurant together in the Seoul metropolitan area, the facility cannot be used if two unvaccinated people are included. However, if you submit a PCR negative confirmation within 48 hours or if you do not get a vaccine for medical reasons, submit an exception confirmation such as a doctor's note, and it will be recognized as a quarantine pass.  

 

In addition, from the 20th, the validity period of the vaccination certificate will be set to six months. Six months after completing the second vaccination, it cannot be recognized as a quarantine pass. Two weeks after the completion of the basic vaccination, it will be recognized as a quarantine pass, and if a booster shot is vaccinated, it will be recognized as a quarantine pass immediately from the same day. 

 

The facilities excluding quarantine passes include weddings, funerals, first birthday parties, shops, marts, department stores, amusement parks and water parks, outdoor sports facilities, kids cafes, accommodations, and religious facilities. However, restaurants or foot coats in department stores and marts are considered restaurants and quarantine passes are applied. 

 

99 people can gather at weddings, funerals, and first birthday parties regardless of whether they are vaccinated or not, and up to 499 people can gather if only those who have been vaccinated or completely cured attend. If the inoculation is classified, a total of 250 people can gather, including 49 unvaccinated and 201 who have completed the inoculation. 

 

In the case of unvaccinated adolescents, adolescents born between January 1, 2003 and December 31, 2009 were also subject to quarantine passes. The quarantine pass will be applied from February 1 next year after a two-month grace period. Considering the vaccination period, the first vaccination must be completed by the 27th of this month to be able to use facilities such as academies, PC rooms, and reading rooms from February 1.

 

Exceptions to the restriction on the number of private gatherings are those who need care such as family members living together or children, the elderly, and the disabled under the age of 12.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