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연경 상하이, 1R 가장 중요한 2경기 '웃을까'.. 눈길 끄는 선수들

1R 마지막, 강호 선전-장쑤와 연속 대결... 옛 동료, 보스코 친언니, 라바리니 제자

김영국 기자 | 기사입력 2021/12/02 [12:57]

▲ 김연경 선수.   ©브레이크뉴스

 

중국 리그에서 연일 세계 최고 완성형 공격수의 위력을 증명하고 있는 김연경(33세·192cm)이 1라운드에서 가장 중요한 일전을 앞두고 있다.

 

김연경의 맹활약에 힘입어, 현재 소속팀 상하이는 2021-2022시즌 중국 리그 1라운드 B조에서 4전 전승으로 1위를 질주하고 있다. 김연경은 지난달 27일 랴오닝과 시즌 첫 경기에서 17득점, 30일 푸젠과 경기에서 25득점을 기록하며 팀 승리를 이끌었다. 

 

두 경기 모두 양팀 최다 득점이었고, 공격성공률도 50%가 넘었다. 또한 서브 리시브 성공률도 70%대에 달했다. 공격, 수비, 팀원들을 하나로 만드는 리더십 등 모든 면에서 그가 왜 여자배구 세계 최고 슈퍼스타인지 유감없이 증명했다.

 

어느덧 1라운드도 이제 2경기만 남았다. 상하이는 3일 선전, 4일 장쑤와 맞대결한다. B조의 강팀들이다. 그러나 이 두 경기는 2라운드에서 유리한 결과를 이끌어내기 위해 반드시 승리가 필요하다. 

 

두 경기 결과에 따라 상하이가 2라운드에서 B조 하위팀들(4~7위)과 만나는 걸 확정지을 수 있고, 2라운드 순위 결정에도 매우 유리한 조건을 만들 수도 있기 때문이다.

 

2021-2022시즌 중국 리그의 가장 큰 특징은 모든 라운드의 모든 경기가 다 중요하다는 점이다. 이전 라운드에서 같은 조 팀들은 다음 라운드에서 다시 대결하지 않고, 이전 라운드의 경기 결과를 다음 라운드 순위 산정에 그대로 합산하기 때문이다. 또한 각 라운드에서 순위가 높아야 다음 라운드에서 약팀과 만날 수 있다. 

 

2일 현재 2라운드에서도 같은 조(D조)가 될 'B조 1~3위'에 진입 가능성이 높은 팀은 상하이, 장쑤, 선전, 랴오닝이다. 때문에 이들 팀과는 최대한 세트를 적게 내주고 승리하는 게 무조건 유리하다. 상하이는 랴오닝에게는 이미 세트 스코어 3-0으로 완승을 거두었다. 

 

이제 남은 팀은 선전, 장쑤다. 만약 상하이가 패한다면 그 팀과의 승패, 승점, 세트득실률, 점수득실률을 2라운드 순위 산정에도 그대로 합산하기 때문에 당연히 불리해질 수밖에 없다. 

 

선전 팀, 김연경 옛 상하이 동료 '장이찬-볜위쳰' 주전

 

특히 3일 '선전 중싸이' 팀과 경기는 김연경이 출전할 가능성이 높기 때문에 더욱 주목된다. 지난 1일 허난 팀과 경기에서는 라슨이 출전했다.

 

선전 팀에는 눈길을 끄는 대목들이 더 있다. 현재 주전으로 뛰고 있는 장이찬(3번·30세·187cm), 볜위쳰(8번·31세·180cm)은 김연경이 2017-2018시즌 상하이 팀에서 활약할 때 팀 동료였다.

 

지난 시즌까지 상하이의 주전 레프트였던 장이찬, 주전 세터였던 볜위쳰이 올 시즌 선전으로 이적하면서 상하이 팀의 전력 약화 요인으로 꼽히기도 했다.

 

선전 중싸이 팀은 지난 2019-2020시즌까지 중국 리그 참가 팀이었던 바이 선전 팀(군인 팀)이 2020-2021시즌을 앞두고 해체된 이후, 같은 지역인 선전을 연고지로 새롭게 창단된 신생팀이다. 그리고 올 시즌에 처음으로 중국 리그에 참가했다.

 

그러나 바이 선전 팀에 있었던 핵심 선수들은 팀 해체 이후 대부분 다른 팀으로 이적했다. 중국 도쿄 올림픽 대표팀 선수였던 위안신웨(센터), 류옌한(레프트)은 현재 우승 후보 톈진 팀 소속이다. 가오이(센터), 어유양쳰쳰(라이트), 가오후이이(레프트)는 상하이 팀에서 활약하고 있다.

 

'김연경 절친' 보스코비치의 친 언니.. 한국 V리그 트라이아웃 신청했었다

 

선전 팀 외국인 선수인 다야나 보스코비치(17번·27세·186cm)는 김연경의 터키 리그 에자즈바쉬 시절 팀 동료였던 티야나 보스코비치(24세·193cm)의 친 언니다. 둘 다 왼손잡이 라이트 공격수다.

 

그러나 자매가 현재 국적이 다르다. 언니인 다야나 보스코비치는 보스니아 헤르체고비나 국적이고, 현재 보스니아 헤르체고비나 대표팀의 주전 라이트다. 

 

V리그 KGC인삼공사의 외국인 선수인 옐레나 믈라데노비치(24세·196cm)도 보스니아 헤르체고비나 출신이다. 옐례나도 지난 5월 열린 유럽선수권 예선전에서 보스니아 헤르체고비나 대표팀으로 출전해 백업 라이트 또는 레프트로 활약했다.

 

다야나 보스코비치는 지난 시즌에는 터키 1부 리그 하위권 팀인 쿠제이보루(Kuzeyboru)에서 주 공격수로 활약했다. 그리고 올 시즌은 한국 V리그에서 뛸 수도 있었다.

 

지난 4월에 실시한 한국배구연맹(KOVO)의 2021-2022시즌 V리그 외국인 선수 트라이아웃에 참가 신청을 했고, 최종 드래프트 대상자 명단에도 이름을 올렸다. 그러나 국내 감독 누구도 지명을 하지 않아 낙방했다. 그 이후 중국 선전 팀과 계약을 했다.

 

반면, 동생인 티야나 보스코비치는 세르비아 국적이고, 현재 세르비아 대표팀의 핵심 선수다. 또한 에고누(이탈리아)와 함께 세계 최고 라이트 공격수다. 이번 도쿄 올림픽에서 세르비아 대표팀 주 공격수로 맹활약하며, 한국 국민들에게도 얼굴이 많이 알려졌다.

 

선전 팀에는 도쿄 올림픽 한국 여자배구 대표팀 감독이었던 라바리니 감독과 인연이 있는 선수도 있다. 바로 왕쓰민(5번·24세·168cm) 리베로다. 

 

그는 2019-2020시즌 이탈리아 리그에서 라바리니 감독이 지휘봉을 잡고 있던 부스토 아르시치오 팀의 백업 리베로로 활약한 바 있다. 

 

한편, 김연경이 출전할 가능성이 높은 상하이-선전 경기는 3일 오후 7시(한국시간) 스포츠 전문 케이블TV 채널인 SPOTV에서 생중계한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Kim Yeon-kyung Shanghai, the most important 2 games of the 1R 'Should I laugh'... Eye-catching players

 

- Reporter Kim Young-guk

 

Kim Yeon-kyung (33 years old, 192 cm), who is proving the power of the world's best striker every day in the Chinese league, is facing the most important battle in the first round.

 

Thanks to Kim Yeon-kyung's great performance, the current team Shanghai is sprinting for first place with four wins in Group B of the first round of the Chinese league for the 2021-2022 season. Kim Yeon-kyung led the team to victory by scoring 17 points in the first match of the season against Liaoning on the 27th of last month and 25 points in the match against Fujian on the 30th.

 

In both matches, both teams scored the most goals, and the attacking success rate was over 50%. In addition, the success rate of serving received reached 70%. His offense, defense and leadership that unites his teammates in every way proves why he's the greatest superstar in the women's volleyball world.

 

There are only two gAmes left in the first round. Shanghai will face Shenzhen on the 3rd and Jiangsu on the 4th. They are the strongest teams in Group B. However, these two matches must be won to achieve an advantageous result in the second round.

 

This is because, depending on the results of the two matches, it can be confirmed that Shanghai will meet the lower-level teams in Group B (4th to 7th place) in the second round, and it can create very favorable conditions for the second round ranking decision.

 

The biggest feature of the Chinese league in the 2021-2022 season is that every match in every round is important. This is because teams from the same group in the previous round do not face each other again in the next round, and the results of the previous round are added to the ranking of the next round. Also, if you rank high in each round, you can meet the weaker team in the next round.

 

As of the 2nd, Shanghai, Jiangsu, Shenzhen, and Liaoning are highly likely to enter 'Group B 1st - 3rd', which will be in the same group (Group D) in the second round as of the 2nd. Therefore, it is unconditionally advantageous to win with these teams by giving away as few sets as possible. Shanghai had already beaten Liaoning with a set score of 3-0.

 

The remaining teams are Shenzhen and Jiangsu. If Shanghai loses, of course, the win/loss with that team, points, set gain/loss ratio, and points gain/loss ratio are also added to the second round ranking calculation, so it will be at a disadvantage.

 

Shenzhen team, Kim Yeon-kyung, former Shanghai colleague 'Chan Chang-Bian Yuqian'

 

In particular, on the 3rd, the match with the 'Shenzhen Middle Psy' team draws more attention because it is highly likely that Kim Yeon-kyung will participate. Larson appeared in the match against Henan on the 1st.

 

The propaganda team has more eye-catching pieces. Chang Chan (No. 3, age 30, 187 cm) and Bian Yu-Chan (No. 8, age 31, 180 cm), who are currently playing as main players, were teammates when Yeon-Kyung Kim played for the Shanghai team in the 2017-2018 season.

 

Zhang Chang, who was Shanghai's main left until last season, and Bian Yuqian, who was the main setter, transferred to Shenzhen this season, and was also considered a factor in the Shanghai team's weakness.

 

Shenzhen Zhongsai Team is a newly established team based in Shenzhen, the same region, after the Bai Shenzhen team (military team), which had participated in the Chinese league until the 2019-2020 season, was disbanded ahead of the 2020-2021 season. He also participated in the Chinese league for the first time this season.

 

However, most of the key players who were in the Bai Shenzhen team transferred to other teams after the team disbanded. Xinyu Yuan (center) and Yanhan Liu (left), former players of the Tokyo Olympic national team in China, are currently part of the championship contender Tianjin team. Gaoi (center), Eo Yuyang Cheng (right) and Gaohui (left) are playing for the Shanghai team.

 

'Kim Yeon-kyung's best friend' Boskovich's older sister... She applied for a Korean V-League tryout

 

Dayana Boskovich (17, 27, 186 cm), a foreign player on the Shenzhen team, is the older sister of Tiana Boskovic (24, 193 cm), who was a teammate during Kim Yeon-kyung's Turkish league Ejazbash. Both are left-handed light strikers.

 

However, the sisters now have different nationalities. Her older sister, Dayana Boskovic, is a national of Bosnia and Herzegovina and is currently the starting light for the Bosnia and Herzegovina national team.

 

Jelena Mladenovic (24 years old, 196 cm), a foreign player for the V-League KGC Ginseng Corporation, is also from Bosnia and Herzegovina. Jejena also played as a backup right or left in the national team of Bosnia and Herzegovina in the qualifying round for the European Championships held in May.

 

Dayana Boskovic played as the main striker for Kuzeyboru, a lower-tier team in Turkey's first division, last season. And this season, I was able to play in the Korean V-League.

 

He applied to participate in the Korean Volleyball Federation (KOVO)'s 2021-2022 season V-League foreign players tryout conducted in April, and was also named in the final draft list. However, none of the domestic managers nominated him, so he was rejected. After that, he signed a contract with the Chinese Shenzhen team.

 

On the other hand, his younger brother, Tyana Boskovich, is a Serbian national and is currently a key player for the Serbian national team. He is also the best light striker in the world along with Ego Nou (Italy). At the Tokyo Olympics, he plays an active role as the main striker of the Serbia national team, and his face is well known to the Korean people.

 

In the Shenzhen team, there is also a player who has a connection with Lavarini, who was the coach of the Korean women's volleyball team at the Tokyo Olympics. This is Wang Tsu-min (No. 5, 24 years old, 168 cm) Libero.

 

In the 2019-2020 season, he played as a backup libero for Busto Arsicio's team, under Lavarini's coach, in the Italian league.

 

 

On the other hand, the Shanghai-Shenzhen match, where Kim Yeon-kyung is most likely to participate, will be broadcast live on the 3rd at 7 pm (Korean time) on SPOTV, a cable TV channel specializing in sports.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